무슨 일이든 다 때가 있다 그림책은 내 친구 9
레오 딜런.다이앤 딜런 글 그림, 강무홍 옮김 / 논장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어른 그림책이다. 물론 어린이, 어른 그림책이 따로 있는 건 아니다. 그래도 나이가 든 사람이 깊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그림책이다. 이 책은 전도서에 나온 성경구절을 따왔다. 탄생의 경이로움에서 죽음의 심오함까지 깊은 철학이 담겨있다. 행복과 고통, 삶과 죽음...모든 일이든 다 때가 있나니.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소중한 말이 담겨있다.

인생의 참 진리가 담겨있어 나중에 나이가 들고 또 들었을때 펴보면 느낌이 달라질 듯 하다. 그림은 각 세계 독특한 미술 양식으로 그린 그림이다. 처음에는 그 문구를 주제로 각 세계별 그림이 있고, 그 그림을 본따 그린 그림인줄 알았다. 그림 설명을 잘 보니 각 나라 미술 양식으로 직접 그린 그림이다. 그림을 그린 레오 딜런과 다이앤 딜런은 부부다. 부부는 서로 힘을 합쳐 하나의 완벽한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렇게 세계 미술양식을 소화해 성경구절을 아주 잘 표현해내며 그림은 이 그림책에서 큰 역할을 한다.  
 
 어른이 읽으면 좋은 그림책이지만, 어린이도 읽어보면 좋겠다. 내 삶에서 이런 경우가 있는지 이야기해봐도 좋을 것 같고, 나만의 인생철학을 나눠보며 함께 `인생책`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강의 아이들 두고두고 보고 싶은 그림책 7
김재홍 지음 / 길벗어린이 / 200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재홍님이 그린 '영이의 비닐우산'을 보고 참 그림이 따뜻하다는 생각을 했다. '동강의 아이들'도 그림이 오래 남는다. 동강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아이들 모습이 티없이 맑은 동강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아름다운 자연과 그 아름다움이 사람으로 사라지는 이야기를 던져주나 보다 하고 읽었다. 책을 다 읽고 가장 뒷장 '그림 속 숨은 그림'을 보며 깜짝 놀랐다. 후다닥 처음부터 다시 펴 찬찬히 살펴보며 읽었다. 큰새, 아기곰, 장날에 가는 모습, 오누이... 이야기 속 모습이 동강 속 자연의 모습에 숨어있었다. 신기하고 놀라웠다. 동강 속 그림들이 마치 아이들과 말을 거는 듯 했다. 아이들과 그림 속 숨은 그림을 찾으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뿍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다. 아이들은 숨은 그림을 금새 찾을까 궁금하다. 아마도 전혀 낌새를 차리지 못한 나보다는 낫겠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 어릴적에 동네 목욕탕에 한 달이면 한 두번은 꼭 갔다. 그 어릴적 목욕탕이 아직도 있다. 둘레가 개발되면서 이 목욕탕도 없어질 줄 알았다. 그래도 꿋꿋이 남았다. 수 년전 그 목욕탕에 가본 적이 있다. 옷장이 조금 바뀌긴 해지만 목욕탕 구조는 그대로였다.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며 옛 추억에 잠겼다. 탕 속에서 갖고 놀던 장난감, 목욕 끝나고 맛있게 먹었던 삼각우유가 떠오른다.

 

 추억이 새록 돋는 그림책이다. 현실에는 있을 수 없는 이야기를 마음껏 상상할 수 있는 힘이 그림책에 있다. 그것도 나와 동떨어진 곳이 아닌 가까이에서 시작한다. 오래된 장수탕에서 꼬마 아이는 선녀님을 만난다. 재미있게 함께 신나게 놀고 선녀님에게 요구르트를 선물로 준다. 꼬마 아이는 감기에 걸리지만 선녀님이 밤에 불쑥 나와 돌봐주며 낫는다는 이야기다.

 

 이 그림책은 익살스러운 인형이 참 머릿속에 남는다. 백희나 작가는 그림이 아닌 이런 입체 형태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책이 많다. 그림보다 이야기에 실감나게 더 빠져들기도 하며 보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곳곳에서 살아있는 표정들이 저절로 웃음을 짓게 만든다. 우리 아이들도 이런 목욕탕 경험이 있는지 궁금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겪은 일, 정말 맛있게 먹었던 음식 같은 이야기를 나누면 재밌겠다.    (민들레처럼. 2015.10.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 샤베트 - 개정판 그림책이 참 좋아 1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름빵으로 널리 알려진 백희나 작가 그림책이다. 독특한 그림과 다양한 표현방법, 그리고 무엇보다 기발한 생각들이 그림책에 녹아들어 정말 그림책 재미를 폭 느끼게 해준다.

 

 한 여름날 사람들을 에어컨을 씽씽 틀며 더위를 쫓는다. 너무 더워진 지구. 달이 똑똑 녹아내린다. 부지런한 반장 할머니는 큰 고무 대야를 들고 뛰쳐나가 달 방울들을 받는다.

 

 

 반장 할머니는 노오란 달 물을 샤베트 틀에 나누어 담아 냉동실에 넣어둔다. 갑자기 정전이 되지만 반장할머니 집에서만 노오란 빛이 새어 나와 사람들은 빛을 따라 할머니 집으로 모인다. 할머니는 달샤베트를 하나씩 나눠주고 사람들은 그걸 먹고 더위를 잊고 시원하게 잠든다. 그러다 이 그림책에서 중요한 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달이 녹아 살 곳을 잃어버린 토끼가 할머니 집으로 찾아온다. 이런 깜찍하고 기발한 생각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놀라며 정말 어떻게 하지 고민을 했다. 지구에서 살 공간을 마련해줄까? 다른 별을 소개해줄까? 어떻게 해야지 생각하니 참 재밌다. 아이들과도 여기까지 읽어주고 다음 이야기를 만들어보는 것도 재밌겠다 싶다. 지구환경을 생각하며 함께 읽어도 좋겠다.

 

 결과는 더 기발하고 놀랍다. 좋은 그림책 작가들을 위해서라도 꾸준히 그림책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맙다. 이런 그림책을 만들어주는게. 참 고맙다. (민들레처럼. 2015.10.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당의 무게 휴먼어린이 고학년 문고 1
이현 지음, 오윤화 그림 / 휴먼어린이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과 개는 다르다. 우리는 생김새도 다르고, 사는 방법도 다르고, 말도 통하지 않는다. 단지 그렇게 다를 뿐이다.

개에게도 목숨은 하나밖에 없다. 죽고 싶지 않을 거다. 만약 죽게 된다면, 몹시 두렵고 아프고 또 슬플 거다. 그런 건 개나 사람이나 다름없다. 내 생각은 그렇다.˝ (101쪽)

살아있는 생명은 모두 소중하다. 주인공 수용이가 들개 악당을 만나며 일어난 이야기다. 들개 `악당`은 황사장을 공격해 목숨을 잃게 될 위기를 맞게 된다. 억울한 누명을 벗기기 위해 수용이와 친구 한주는 애를 쓴다.

이와 다르게 현실은 들개 `악당`은 사람을 해친 동물일 뿐이었다. 바쁜 경찰관들에게 관심 밖의 대상이었다. 악당이 잡히지 않을거라 안심했지만 결국 황사장이 현상금 오백만원을 걸어 잡히게 될 위기에 처한다. 생명보다 돈이 먼저인 세상, 아이들은 그렇지 않았다. 수용이는 용돈을 털어 고기와 수면제를 사서 먹인 후 멀리 보낼 계획을 한다. 하지만 이 사실을 부모님이 알며 경찰이 오고 함께 있는 모습을 본다.

˝탕!˝

내 마음도 쿵! 내려 앉았다. 안돼, 안돼 마음 속으로 외쳤다. 악당의 슬픈 눈이 떠올라 가슴이 아려왔다. 결국 죽음을 맞는 악당, 악당을 꼭 끌어안은 수용이는 처음 따뜻한 악당의 숨결과 무게를 느낀다.

˝우리가 사는 세상엔 저마다의 자리가 있어. 나와 너 그리고 `악당`에게도 말이야.˝

악당과 보낸 시간들을 뒤로 하고 묻어주며 `커엉 컹` 짖는 소리를 듣는다. 생명, 따뜻함, 용기, 슬픔을 모두 느낀 이야기였다. 참 오랜만에 읽는 어린이책이지만 결코 어린이책만이라 볼 수 없는 이야기다. 어른들은 어린이 마음을 배워야 한다. 그래야 세상이 산다.

(민들레처럼. 2015.10.0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