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꿈꾸는 학교 - 발도르프 학교의 철학과 교과과정에 대한 소개
크리스토퍼 클라우더.마틴 로슨 지음, 박정화 옮김 / 양철북 / 200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모임에서 발도로프 학교 영상을 봤다. 오래전 꽂아둔 책이 생각나 펴본다. 그때는 와닿지 않은 내용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온다. 우리 삶과 똑같지는 않지만 크게 보면 던져주는 이야기가 다르지 않다.

 

"우리의 삶은 진리를 향한 도제살이다. 하나의 진리 밖에는 또 다른 진리가 있고 이 진리의 동심원은 끝없이 펼쳐진다. 도달할 수 없는자, 하늘을 나는 완전한 존재에는 결코 인간의 손이 닿지 못하고 인간의 배움에는 끝이 없다." (148쪽)

 

 발도로프 학교는 인간발달을 깊이 고민하고 그 흐름대로 배워가는 교육이다. 사람은 몸, 마음, 넋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를 잘 키워주는 것이 교육이라 말한다. 여섯 살까지는 몸과 손가락을 많이 쓰는 배움, 열네 살까지는 마음과 가슴으로 느끼는 예술교육, 스물한 살까지는 머리를 쓰는 교육을 강조한다.  

 

"양육과 교육의 임무는 성장하는 개인이 자신에 대해 건강한 생각과 확신을 가지고 세상에서 자기 길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27쪽)...부모와 교육자가 잘 이끌어주면 아이들은 자기를 둘러싼 세계와 문화에 깊은 흥미를 느끼게 되는데, 그러려면 호기심을 충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의문을 갖고 질문을 던지는 것은 성장의 자연스러운 단계다...교육자의 임무는 어린이가 세계를 의미 있게 이해하도록 이끄는 것이다.(28쪽)"

 

 발도로프 학교는 정부에서 지원을 받는 학교가 아니다. 교사 월급도 일반 학교 절반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그래도 발도로프 교사들은 늘 아이들을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 고민하며 하루를 보낸다. 그 힘은 어디에서 나올까? 영상에서는 교사들은 구도자 길을 가는 사람이라 말한다. 직업이 아닌 부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불편하게 다가오는 무언가는 뜻이 있는 거라 했다. 불편하게 다가온다. 난 그렇게 살고 있는가?

 

 "이렇게 묻지 말자. 한 사람이 현재 사회 질서에 잘 적응하려면 무엇을 알아야 하며 무엇을 할 수 있는가? 그보다는 이렇게 물어야 한다. 인간의 마음에는 무엇이 살고 있으며 무엇이 성장할 수 있는가? 그래야 새로운 세대의 새로운 품성을 사회로 이끌어 줄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사회가 원하는 대로 다음 세대를 만들어서는 안된다." (166쪽)

 

 새롭게 깨달았다. 무엇을 가르쳐야 할지, 아이들에게 무엇을 집어 넣어야 할지 고민하기 전에 아이들은 어떤 존재며, 어떻게 아이들을 성장시킬 수 있을지 생각해야 한다. 사회가 필요한 사람을 만드는게 아닌 행복한 사람이 되는 길을 생각하는 교육. 그렇게 자란 행복한 사람이 모이면 우리가 원하는 세상이 오는 것 아닐까?

 

(2015.04.14 민들레처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5-04-15 05: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교사들이 `돈을 넉넉히 받는 일자리`가 아니라
`아이와 즐겁게 어우러져서 삶을 배우고 가르치는 자리`를 찾으면
꼭 발도로프가 아니어도
아름다운 배움마당이 되면서
서로 기쁘게 자랄 수 있으리라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