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 어릴적에 동네 목욕탕에 한 달이면 한 두번은 꼭 갔다. 그 어릴적 목욕탕이 아직도 있다. 둘레가 개발되면서 이 목욕탕도 없어질 줄 알았다. 그래도 꿋꿋이 남았다. 수 년전 그 목욕탕에 가본 적이 있다. 옷장이 조금 바뀌긴 해지만 목욕탕 구조는 그대로였다.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며 옛 추억에 잠겼다. 탕 속에서 갖고 놀던 장난감, 목욕 끝나고 맛있게 먹었던 삼각우유가 떠오른다.

 

 추억이 새록 돋는 그림책이다. 현실에는 있을 수 없는 이야기를 마음껏 상상할 수 있는 힘이 그림책에 있다. 그것도 나와 동떨어진 곳이 아닌 가까이에서 시작한다. 오래된 장수탕에서 꼬마 아이는 선녀님을 만난다. 재미있게 함께 신나게 놀고 선녀님에게 요구르트를 선물로 준다. 꼬마 아이는 감기에 걸리지만 선녀님이 밤에 불쑥 나와 돌봐주며 낫는다는 이야기다.

 

 이 그림책은 익살스러운 인형이 참 머릿속에 남는다. 백희나 작가는 그림이 아닌 이런 입체 형태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책이 많다. 그림보다 이야기에 실감나게 더 빠져들기도 하며 보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곳곳에서 살아있는 표정들이 저절로 웃음을 짓게 만든다. 우리 아이들도 이런 목욕탕 경험이 있는지 궁금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겪은 일, 정말 맛있게 먹었던 음식 같은 이야기를 나누면 재밌겠다.    (민들레처럼. 2015.10.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