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샤베트 - 개정판 그림책이 참 좋아 1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름빵으로 널리 알려진 백희나 작가 그림책이다. 독특한 그림과 다양한 표현방법, 그리고 무엇보다 기발한 생각들이 그림책에 녹아들어 정말 그림책 재미를 폭 느끼게 해준다.

 

 한 여름날 사람들을 에어컨을 씽씽 틀며 더위를 쫓는다. 너무 더워진 지구. 달이 똑똑 녹아내린다. 부지런한 반장 할머니는 큰 고무 대야를 들고 뛰쳐나가 달 방울들을 받는다.

 

 

 반장 할머니는 노오란 달 물을 샤베트 틀에 나누어 담아 냉동실에 넣어둔다. 갑자기 정전이 되지만 반장할머니 집에서만 노오란 빛이 새어 나와 사람들은 빛을 따라 할머니 집으로 모인다. 할머니는 달샤베트를 하나씩 나눠주고 사람들은 그걸 먹고 더위를 잊고 시원하게 잠든다. 그러다 이 그림책에서 중요한 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달이 녹아 살 곳을 잃어버린 토끼가 할머니 집으로 찾아온다. 이런 깜찍하고 기발한 생각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놀라며 정말 어떻게 하지 고민을 했다. 지구에서 살 공간을 마련해줄까? 다른 별을 소개해줄까? 어떻게 해야지 생각하니 참 재밌다. 아이들과도 여기까지 읽어주고 다음 이야기를 만들어보는 것도 재밌겠다 싶다. 지구환경을 생각하며 함께 읽어도 좋겠다.

 

 결과는 더 기발하고 놀랍다. 좋은 그림책 작가들을 위해서라도 꾸준히 그림책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맙다. 이런 그림책을 만들어주는게. 참 고맙다. (민들레처럼. 2015.10.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