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지구의 발달 - 아카샤 기록의 해석 루돌프 슈타이너 전집 인지학 1
루돌프 슈타이너 지음, 루돌프 슈타이너 전집발간위원회 옮김 / 한국인지학출판사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위한 인지학을 공부하다보면 너무 방대한 범위와 깊이에 쉽게 지쳐 쓰러져버린다. 이 책 역시 인간과 지구의 발달을 전통과학과 다른 입장으로 설명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논리 짱짱 주장 팍팍 - 거침없이 주장하는 글쓰기 천천히 읽는책 23
윤일호 지음 / 현북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과 삶 속에서 설득하는 글쓰기를 배울수 있습니다. 교과서 속 죽은 글이 아닌 아이들 삶속에 담겨있는 살아있는 글. 바로 삶을 가꾸는 글쓰기가 바로 이 책 안에 담겨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생님은 살아 있는 교육과정이다
김용근 지음 / 물병자리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도르프교육은 오스트리아 인지학자 루돌프 슈타이너가 독일에서 시작한 대안교육으로 알려져 있다. 발도르프학교는 발도르프 아스토리아 담배공장 노동자들의 자녀들을 위해 처음 세워졌는데, 이 학교를 위한 교과과정이 후대까지 영향을 미쳐 교육운동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유네스코 세계교육장관회의에서 '21세기 교육모델'로 선정된 발도르프교육은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실천되고 있다. 발도르프교육은 개별 학생을 고려한 전인 교육을 지향한다. 의지, 감각, 사고의 조화로운 발달을 위해 노작교육, 예술교육들을 중요하게 다루며 교과서 없이 발달단계에 꼭 필요한 교육들을 진행한다. 형태그리기, 동물학, 식물학, 오이리트미, 동일한 과목을 매일 2시간 정도 3-6주 집중해서 공부하는 에포크 수업도 큰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양평, 고양, 대전 지역들에서 발도르프대안학교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공교육에서 발도르프교육은 생소하다. 이 책을 지은 김용근 선생님은 1994년부터 발도르프교육을 공교육에서 실천해왔으며 현재는 전국에 발도르프교육을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이 책은 초등학교 6년 동안 아이들의 발달단계에 맞는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지 각 과목별 문제점과 대안을 깊이 있게 풀어내고 있다.

 

갈수록 아이들이 힘들어진다고 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감각과 느낌을 잃어버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텔레비전과 게임에 빠져 아이들 영혼은 병들어 가고 있다. 우선 학교에서부터 컴퓨터를 끄고 아이들 눈을 마주하며 수업을 해야 한다. 발달단계에 맞는 교육으로 초등학교에서는 인지적 수업보다는 느낌과 감성을 키우는 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국어는 학년별로 들려줘야 할 이야기가 다르다. 발달단계에 맞는 동화, 옛 이야기, 우화, 신화 순으로 들려줘야 한다. 수학은 전체에서 부분으로 가르치며 숫자 속에도 철학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 과학은 실험 중심 수업이 과연 발달단계에 맞는지 고민해야 한다. 도덕은 교과서를 없애고, 사회는 내가 살아있는 곳에서부터 공부를 시작해야 한다. 노작교육과 예술교육은 아이들 느낌과 감각을 살리는 매우 중요한 교육이라고 말한다.

 

혁신학교가 세워지면서 학교변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학교혁신 알맹이는 바로 수업에 있다. 참학력과 미래핵심역량을 기르는 수업은 과연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성취기준만 잘 짜 맞추는 수업이 과연 그런 힘을 키워주는지 돌아봐야 한다. 발단단계에 맞는 교육내용이 무엇인지 이 책과 함께 고민해봤으면 좋겠다. 아이들이 행복한 교육, 몸과 마음 그리고 영혼까지 살아 숨 쉬는 교육, 발도르프 교육에서 교육 희망을 그려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슨 일이든 다 때가 있다 그림책은 내 친구 9
레오 딜런.다이앤 딜런 글 그림, 강무홍 옮김 / 논장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어른 그림책이다. 물론 어린이, 어른 그림책이 따로 있는 건 아니다. 그래도 나이가 든 사람이 깊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그림책이다. 이 책은 전도서에 나온 성경구절을 따왔다. 탄생의 경이로움에서 죽음의 심오함까지 깊은 철학이 담겨있다. 행복과 고통, 삶과 죽음...모든 일이든 다 때가 있나니.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소중한 말이 담겨있다.

인생의 참 진리가 담겨있어 나중에 나이가 들고 또 들었을때 펴보면 느낌이 달라질 듯 하다. 그림은 각 세계 독특한 미술 양식으로 그린 그림이다. 처음에는 그 문구를 주제로 각 세계별 그림이 있고, 그 그림을 본따 그린 그림인줄 알았다. 그림 설명을 잘 보니 각 나라 미술 양식으로 직접 그린 그림이다. 그림을 그린 레오 딜런과 다이앤 딜런은 부부다. 부부는 서로 힘을 합쳐 하나의 완벽한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렇게 세계 미술양식을 소화해 성경구절을 아주 잘 표현해내며 그림은 이 그림책에서 큰 역할을 한다.  
 
 어른이 읽으면 좋은 그림책이지만, 어린이도 읽어보면 좋겠다. 내 삶에서 이런 경우가 있는지 이야기해봐도 좋을 것 같고, 나만의 인생철학을 나눠보며 함께 `인생책`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강의 아이들 두고두고 보고 싶은 그림책 7
김재홍 지음 / 길벗어린이 / 200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재홍님이 그린 '영이의 비닐우산'을 보고 참 그림이 따뜻하다는 생각을 했다. '동강의 아이들'도 그림이 오래 남는다. 동강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아이들 모습이 티없이 맑은 동강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아름다운 자연과 그 아름다움이 사람으로 사라지는 이야기를 던져주나 보다 하고 읽었다. 책을 다 읽고 가장 뒷장 '그림 속 숨은 그림'을 보며 깜짝 놀랐다. 후다닥 처음부터 다시 펴 찬찬히 살펴보며 읽었다. 큰새, 아기곰, 장날에 가는 모습, 오누이... 이야기 속 모습이 동강 속 자연의 모습에 숨어있었다. 신기하고 놀라웠다. 동강 속 그림들이 마치 아이들과 말을 거는 듯 했다. 아이들과 그림 속 숨은 그림을 찾으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뿍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다. 아이들은 숨은 그림을 금새 찾을까 궁금하다. 아마도 전혀 낌새를 차리지 못한 나보다는 낫겠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