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간이 어찌나 빠르게 가는지를 이곳에 들어와 보면 알 수 있다. 글을 올린 지 11일이나 되었다는 사실을 오늘 확인했다. 벌써 그렇게 되었다니. 그렇다면 오늘은 새 글을 올려야 할 게 아닌가. 뭐라도 끼적거려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했다.

 

 

 

 

 

2.
오늘 보니 내 서재에 이렇게 기록이 되어 있다.

 

 

..........
즐겨찾기등록: 362명
오늘 47, 총 157869 방문
..........

 

 

어느 알라디너가 썼던 댓글이 생각난다. 일부를 옮기면 다음과 같다.

 

 

“페크 님은, 이곳이 요식업계라고 치면, 이렇다 할 전단지 한 장 뿌리지 않고도 오랜 시간 무탈하게, 영업을 하고 있는 집이죠.^^”

 

 

내 기분이 좋아지는 댓글이라서 웃고 말았는데 이런 표현은 배우고 싶다. 어떻게 요런 표현을 할 수가 있는지. 참 댓글 잘 쓰셨다.

 

 

 

 

 

 

3.
가끔 옛날을 생각한다. 1990년대 초반으로 기억한다. 타자기, 워드프로세서를 사용하던 시대가 있었다. 컴퓨터가 대중화되기 전이라서 소수의 사람들만 집에 컴퓨터를 갖고 있었다. 누군가가 워드프로세서를 살 생각이라고 말하면 주위에서 돈을 더 보태서 컴퓨터를 사란 말을 듣던 시절이었다. 난 워드프로세서도 컴퓨터도 없었고 팩스만 가지고 있었다. 모 잡지사의 자유기고가로 일하고 있던 나는 원고지에 쓴 글을 팩스를 사용하여 잡지사에 보내곤 했다. 잡지사에 직접 가서 글을 제출할 필요가 없었으므로 팩스 하나만으로도 뿌듯했다. 그런데 어느 때부턴가 글을 컴퓨터 이메일로 제출하는 시대가 왔다. 그래서 팩스는 무용지물이 되었다. 팩스 시대에서 컴퓨터 시대로 전환되었던 것. 삐삐 시대에서 핸드폰 시대로 전환되었던 것처럼. 이런 글을 쓰고 나니 내가 옛사람인 것 같다.(내가 언젠가 쓴 댓글을 조금 수정하여 쓴 글임.)

 

 

 

 

 

 

4.
새해 계획은 잘 실천하고 있다. ‘매일 밤잠을 자기 전 30분 동안 책을 읽는 것’이 새해 계획이었다. 밤에 30분 이상 읽는 날이 생기고 읽지 못하는 날이 생겨서 계획을 조금 수정했다. 30분 독서를 하고 나면 무조건 달력 날짜에 동그라미를 쳐 놓기로 한 것. 만약 한 시간을 읽고 나면 달력 날짜 두 개에 동그라미를 쳐 놓을 수 있게 한 것이다. 이렇게 진행했더니 벌써 모레의 날짜까지 이미 동그라미가 쳐져 있다. 제주도 여행 동안 책을 읽지 못한 걸 감안하면 좋은 성적이다.

 

 

 

 

 

 

5.
지난 주,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다. 매년 시어머니 생신을 여행으로 대신해 온 지 꽤 되었다. 시어머니가 낳은 4남매가 결혼해서 자식을 둘씩 둬서 다 모이면 16명. 시어머니까지 합하면 17명이 된다. 어떤 사정으로 조카 한 명만 빠지고 16명이 모두 제주도 여행에 참석했다. 목요일에 출발하는 3박 4일의 일정인데 직장에 다니는 사람들은 퇴근 후 금요일 저녁에 제주도에 와서 일요일까지 2박 3일로 여행을 했다.

 

 

이번 제주도행이 나로선 세 번째이다. 난 천성이 게을러서인지 여행을 즐기는 편이 아니라서 설렌 마음으로 갔다기보다 그저 시댁에 충성하고 싶은 며느리로서의 마음으로 갔다. 그런데 막상 가면 시댁 식구들과 가장 잘 어울려 노는 사람이 ‘나’라고 애들이 말한다. 즐겁게 말하고 즐겁게 웃으며 여행 시간을 보내기 때문이다. 여행을 끝내고 돌아오니 꼭 해야 할 골치 아픈 과제를 끝낸 것처럼 속이 시원하다. 지금 생각해도 아, 시원해. 겨울 여행은 추워서 싫다. 또 간다고 하면 싫다.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을 이곳 서재에 올릴 생각을 하니 제주도를 가기 잘했단 생각이 살짝 든다. 앞으로 유용하게 사용할 사진이잖아.ㅋ)

 

 

 

 

 

6.

시어머니는 올해 85세다. 연세가 많아 앞으로 몇 번이나 여행을 함께 더 갈 수 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찡해진다. 내게 주위에서 인품을 닮고 싶은 분을 한 분 꼽으라고 하면 우리 시어머니다. 많이 배우지 못하셨지만 인품이 훌륭한 분이라 내가 많이 좋아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01-27 22: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행 잘 다녀오셨나요.
제주도에는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린다고 하는데, 길이 다 하얗게 덮였네요.
한라산이라서 그런 걸까요.^^

요즘 날씨가 너무 추운데, 그래도 추위가 시작되면서 부터 공기는 좋은 것 같아요.
1월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지나가는지, 오늘이 벌써 4주차 토요일이예요.
pek0501님, 즐거운 주말, 따뜻하고 좋은 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18-01-28 22:46   좋아요 0 | URL
예. 잘 다녀왔어요. 한라산 윗세오름까지 갔다 왔어요. 왕복 네 시간 반쯤
눈 덮인 산길을 걸었어요. 올라갈 때보다 내려올 때가 더 힘들더군요. 미끄러워서 조심하느라 발에 힘이 들어갔어요. (앞으로 내 생애에 산행은 이것으로 끝이다, 그러면서 걸었어요. 힘들어서요.ㅋ)

날씨가 따뜻한가 싶으면 미세먼지가 있고 미세먼지가 없는가 싶으면 날씨가 춥고 그러네요.
서니데이 님, 굿 밤 되세요. 고맙습니다.

2018-01-28 11: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8 22: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01-29 15: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집 나가면 개고생이라고 저도 여행은 딱히 좋아하지는 않는데
나중에 생각하면 좋은 추억이 되더라구요.
다닐 수 있을 때 다니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시어머니께서 다복하신 것 같습니다.
매년 그렇게 생신에 맞혀 다 함께 여행하기 쉽지 않은 것 같은데.
부럽습니다.

저는 올해 일기 쓰기를 실천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성적이 좋습니다.^^

페크(pek0501) 2018-01-28 22:53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좀 귀찮아도 다닐 수 있을 때 다니는 게 좋다고는 여겨집니다. 그런데 한 살씩 먹을수록 체력이 떨어져서일까요? 여행이 신나질 않아요. 귀찮게 느껴져요. 방 콕이 제일 좋습니다.

시어머니께서 복이 많으세요. 사위 두 분도 어머니를 어찌나 좋아하는지 몰라요.
이렇게 여행을 다니실 적마다 주위 친구들의 부러움을 받으시고... 그만 하면 좋은 인생이다 싶어요.

일기 쓰기. 끝까지 좋은 성적 거두시길 바랍니다. 저의 독서 계획도 잘 진행되고 있어요. ㅋㅋ
고맙습니다.

세실 2018-01-29 14: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윗세오름까지 다녀오셨군요. 전 거길 못가고 백록담으로 직행해서 아쉽네요.
16명의 가족여행 멋집니다. 쉽지 않아요.
올해는 저도 친정부모님과 여행 자주 하려구요. 4월에 제주여행 계획했습니다~
올해는 알라딘에서 자주 뵈어용^^

페크(pek0501) 2018-01-31 17:16   좋아요 0 | URL
예, 대단하죠? 윗세오름까지 갔었답니다.
맞아요, 쉽지 않은 여행입니다.

겨울보다 4월의 제주도가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그것도 친정식구들과... 좋네요.

작년엔 세실 님도 나도 활동을 많이 못했던 것 같아요. 올해는 분발해요, 우리.
자주 뵈어용~~ 미투. 하하~~

cyrus 2018-01-29 15: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린 시절에 독후감 쓰는 것을 좋아했어요. 그때 연필과 원고지는 저에겐 친숙한 존재였죠. 글 쓰는 행위가 지금까지 쭉 이어질 것이라 상상하지 못했어요. ^^

페크(pek0501) 2018-01-31 17:18   좋아요 0 | URL
저는 학교에서 쓰는 글을 좋아하지 않았고 집에서 혼자 일기 쓰는 걸 좋아했어요.
글쓰기에 취미가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일기를 썼다는 건 글쓰기에 취미가 있었던 것 같아요.

우리의 인생은 때로는 의도적으로, 때로는 우연히 어떤 길을 가는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