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글을 잘 쓰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건 재능일까, 노력일까?

 

 

재능을 타고 나지 못했고 에세이에 관심 있는 나로선 시나 소설에 비해서 에세이가 재능이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는 게 다행한 일이다. 에세이를 얼마나 잘 쓰느냐 하는 것은 에세이를 쓰기 위해 얼마나 시간을 들였고 얼마나 노력을 했느냐 하는 것에 달렸다고 새삼 확인하는 요즘이다.

 

 

나만 그런 게 아닐 것이다. 처음 글을 쓰기 시작하려고 할 땐 우선 자신에게 글쓰기 재능이 있는지 없는지를 알고 싶어한다. 자신에게 재능이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대답을 듣고 싶어서 자기가 쓴 글을 누군가에게 보이기도 한다. 글쓰기라는 게 자기가 좋아해서만 되는 일이 아님을 알기 때문이다. 시시한 글을 많이 쓰고 나야 어쩌다 한 번 마음에 드는 글을 쓰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런 일을 반복하는 긴 시간을 거쳐서 어느 정도 글을 써 봤다고 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면 재능에 대한 의문보다 노력에 대한 의문을 강하게 갖게 된다. 나처럼 말이다. ‘나는 얼마나 재능을 갖고 있는가?’보다 ‘나는 얼마나 노력할 수 있는가?’를 알고 싶은 것이다. 재능이란 건 있든지 없든지 이미 정해져 있기 때문이고 결국 글쓰기란 시간과 노동의 결과물임을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
하루키는 하루를 규칙적으로 사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오전 4시 전후로 일어나 신선한 커피 한 잔을 내려 마신 후 곧바로 책상 앞에 앉아 원고를 쓴다. 오전 10시에는 10킬로미터를 달리고(그가 마라톤 마니아라는 건 익히 잘 알려진 사실), 번역 작업을 취미 삼아 하고, 중고 음반 가게를 돌아다니며, 장을 봐서 요리를 하고, 저녁을 먹은 뒤 책을 읽다 밤 10시경 잠자리에 든다. 하루키는 문체가 곧 삶의 방식과 직결된다고 믿고, 생활의 단순화를 통해 일상의 잡다한 요소들을 지우고 대신 소설가로서 해야 할 일들에 집중한다.

 

- 김지안, <네 멋대로 읽어라>, 98쪽.
..........

 

 

 

매일 규칙적으로 오전 4시쯤 일어나 글을 쓴다는 무라카미 하루키. 이 글을 읽고 나니 그가 얻은 명성이 ‘꾸준함’이 없이는 불가능했으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
하루키를 보면 창의력과 상상력은 자유와 일탈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매일 규칙적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무언가를 반복하는 꾸준함과 그 일을 진정으로 즐기는 태도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 싶다.

 

- 김지안, <네 멋대로 읽어라>, 98~99쪽.
..........

 

 

 

<네 멋대로 읽어라>를 읽으며 내가 주목한 것도 김지안 저자의 ‘꾸준함’이다. 박범신, 김홍신, 김훈, 은희경, 강신주, 성석제, 조경란, 문학수, 김탁환 등 아홉 명 작가들의 강연회에 일일이 참석하여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정리하여 쓴 글들을 보고 그 열정과 성의에 놀랐고 무엇보다도 그 꾸준함에 놀랐다. 각기 다른 날, 다른 장소에서 하는 강연회를 직접 발품을 팔아 참석했을 뿐만 아니라 강연 내용을 항상 기록으로 남겨 두어 책에 싣다니. 그것은 꾸준함이 없다면 불가능했을 터였다.

 

 

 

 

 

 

 

 

 

 

 

 

 

 

 

김지안 저자는 알라디너 stella.K 님이다.

 

 

 

 

 

 

 


2.
나도 꾸준함을 실현하고자 계획을 하나 세웠다. 매일 밤잠을 자기 전 30분 동안 책을 읽는 것이 계획이다. 이미 그렇게 하는 날이 많았으므로 아예 계획을 세우기로 한 것. 어제도 밤 10시부터 30분 동안 책을 읽고 잤다. 앞으로 잠을 잘 준비를 끝내고 10시부터 11시 사이에 무조건 30분 동안 책을 읽기로 하겠다.

 

 

일이 있어 외출한 날에도 밤잠을 자기 전에 책을 30분 읽고

글을 쓴 날에도 밤잠을 자기 전에 책을 30분 읽고

책을 읽은 날에도 밤잠을 자기 전에 책을 30분 읽고...

 

 

매일 30분씩 책을 읽으면 한 달이면 900분을 읽는 것이고 일 년이면 10,800분을 읽는 것이다. 이것을 시간으로 계산하면 일 년에 180시간 동안 책을 읽는 것이다. 180시간이라니, 아주 긴 시간이 아닌가. 

 

 

‘독서는 나의 힘!’이라고 일기장에 쓴 적이 있다. 글을 잘 쓰기 위해 내가 노력할 수 있는 게 독서밖에 없는 것 같아서다. 앞으로는 ‘꾸준함은 나의 힘!’이라고 생각하기로 하겠다. 

 

 

밤잠을 자기 전에 매일 30분씩 책을 읽기. ‘꾸준함’에 끌린 오늘부터다.

 

 

 

(저랑 같이 이 계획을 실천하실 분이 계시는지요?)

 

 

(‘질투는 나의 힘’이 아니라 ‘꾸준함은 나의 힘’이 되는 일을 함께하실 분이 계시는지요?)

 

 

 

‘꾸준함’이란 계단처럼 위를 향해 하나씩 하나씩 오르는 일이다.

 

 

 

 

 

 

 

3.

참고 사항 :

오바마 대통령도, 빌 게이츠도 취침 전에 한 시간 동안 독서를 하는 걸로 알려져 있다.

취침 전에 하는 독서의 장점은 다음과 같다고 한다.

첫째, 잠자는 동안엔 새로운 정보가 입력되지 않기에 기억이 충돌되지 않아 기상 후에 책의 내용을 떠올리기 쉽다는 것.
둘째, 숙면에 도움이 된다는 것. 

 

 

잘 기억되고 숙면에도 좋다니 ‘취침 전 독서’를 여러분께 강추하고 싶어지네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12-09 22: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매일 30분씩, 책읽기가 아니라 페이퍼로 잡담쓰기도 된다고 하시면, 저도 해보고 싶습니다.^^
pek0501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7-12-10 14:22   좋아요 0 | URL
하하~~ 이미 서니데이 님은 꾸준함을 실천하고 계십니다. 매일 글을 올리고 계시니까요. 님의 글에서 위로과 힘을 얻을 때가 많습니다.
좋은 일요일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2017-12-09 2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0 14: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17-12-10 08: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꾸준함이 제 닉네임이 되도록 해볼게요~~~.
사실 저는 꾸준함이 가장 부족한 사람이거든요.
그래도 알라딘에는 이렇게 오랜 시간 있었네요,,
물론 꾸준히 서니데이 님처럼 매일 알라딘에 오지 않고
못 온 적이 더 많긴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알라딘에 있으니 꾸준함이 아니라 좋아서;;;ㅎㅎ
일단 꾸준하려면 저 같은 사람은 먼저 좋아해야 하는 것 같아요.
저도 동참하겠습니다.
언제나 좋은 글 감사드려요.

페크(pek0501) 2017-12-10 14:29   좋아요 0 | URL
라로 님, 안녕하세요? 우리 초면이 아닌 거죠? 닉네임을 바꾸신 듯...ㅋ
저는 닉네임을 바꾸지 못합니다. 워낙 인지도가 없는데다가 닉네임까지 바꾸면 방문자가 없을 것 같아서요. 히히~~

님의 동참을 환영합니다.
고맙습니다.

stella.K 2017-12-10 11: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언니, 근데 그 취재라는 걸 지금은 거의 못하고 있다는 거 아닙니까?
전엔 알라딘이 강연회 후기 잘 쓰면 적립금도 주고
그런 재미가 있어 썼는데 지금은 그런 동기를 주지도 않고,
저 자신 이젠 어디 멀리 나가는 게 자신이 없어졌어요.
이것도 더 나이 먹으면 못하는 건데 왜 이렇게 게을러지나 모르겠어요.ㅠ

저도 언니 글을 통해 꾸준함에 대해 생각하게 되네요.
고맙습니다.^^

아, 근데 잠자리에 들기 전 1시간에서 30분씩 책 읽는 습관은
뇌건강에도 좋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언니 책 읽는 시간에 tv 켜놓고 졸고 있을 거예요.
옛날에 방에 tv가 없을 땐 저도 책 읽다 잠을 잤는데
읽다보면 잠들고 잠들다 깨서 불끄는 게 싫어
아예 불 끄고 tv 보다 잠드는 게 일상화가 됐어요.
그래도 뭐 전 아참나절과 초저녁에 읽으니까...ㅋㅋ

페크(pek0501) 2017-12-10 14:35   좋아요 1 | URL
아, 저자께서 친히 납시셨네요. 하하~~ 님의 닉네임을 빠뜨린 게 생각나서 조금 전 책 밑에 닉네임을 박아 놨습니다. 가끔 제가 쓴 오래된 글에 좋아요를 눌러 주시는 알라디너 분이 계셔서 혹시 이 페이퍼도 누군가가 몇 년 뒤에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닉네임을 박는 게 좋겠다 싶었어요. 지금이야 님의 책이라는 걸 다 아시겠지만... ㅋ

너무하는 알라딘이군요.
게으름을 저처럼 사랑하시는군요.

저는 그래서 침대 옆에 책상을 사 놓고 책상 위에 형광등의 스탠드를 두고 책을 읽다가 잠이 오면 스탠드를 바로 끄고 눕습니다. 일어날 필요가 없어요. 책상 위에는 읽을 책들, 노트와 연필, 어떤 때는 신문이나 커피 잔 등이 있어요... 이 책상이 없다면 침대를 애용하는 저로선 어디에다 물건을 둬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님의 책을 홍보하는 글을 쓸 수 있어 기쁩니다. 페이퍼의 좋은 소재도 얻었고요.
고맙습니다.

cyrus 2017-12-10 12: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자기 전에 책을 읽어요. 아침 일찍 눈이 떠지면 책을 읽어보고 싶지만, 출근 준비에 지장될까 봐 못하고 있어요. 주말에는 아침 독서 가능해요. ^^

페크(pek0501) 2017-12-10 14:37   좋아요 0 | URL
저는 예전엔 눈을 뜨자마자 책을 봤어요. 출근하는 날에는 저절로 일찍 눈이 떠져서요. 뇌는 자는 동안에도 활동을 하는지 늦잠 자도 되는 날과 일찍 일어나야 하는 날을 구분해서 눈을 뜨게 하더라고요.

요즘은 잠자기 전에 책을 보게 돼서 아예 계획을 세웠어요. 밤에 저는 30분쯤 읽으면 그만 눈을 감고 싶어지더라고요. 책만 보면 졸립다가, 되겠습니다. ㅋㅋ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