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0월 24일


 
1.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니 땅이 젖어 있었다. 밤에 비가 왔구나. 비가 왔다면 미세먼지가 없다는 말인가 싶어 폰으로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네이버 양이 오늘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이라고 한다. 보통 수준이라면 오늘은 ‘공기 좋음’이렷다. 아, 행복해!

 

 

행복하다.
일주일가량이나 미세먼지 때문에 창문도 못 열고 찜찜하게 지냈는데,

일주일가량이나 미세먼지 때문에 청소도 못하고 찜찜하게 지냈는데,
일주일가량이나 미세먼지 때문에 이불도 못 털고 찜찜하게 지냈는데,
일주일가량이나 미세먼지 때문에 욕실 환풍기도 못 켜고 부엌 환풍기도 못 켰는데,
일주일가량이나 미세먼지 때문에 외출하는 게 찜찜했는데.
오늘은 얼마나 행복한가.

 

 

일주일가량이나 창문을 열지 못해 독으로 가득 차 있을 것 같은 실내를 환기하기 위해 창문마다 활짝 열었다. 미세먼지로 뿌옇던 가을 하늘이 오늘은 깨끗하다니 이 가을을, 이 공기를 만끽해야겠다.

 


날씨 하나가 주는 행복이 이렇게 소중하다니.
날씨 하나가 나를 그렇게 불행하게 만들 수도 있다니.
겨우 날씨 하나가 나를 들었다 놨다 할 수 있다니.

 

 

미세먼지가 없어져서 내 기분이 무지 좋다. 마치 어떤 이벤트에서 당첨되어 공짜로 책 열 권을 받은 기분일세.

 

 

며칠에 한 번 일기를 쓰는 나로선 일기를 생략하는 날이 많다. 오늘도 할 일이 많아서 생략할 확률이 높았다. 그런데 날씨가 주는 행복이 일기를 쓰게 만들었다. 비록 시시한 일기지만 날씨로 인해 느꼈던 것을 기록하여 남기고 싶었다.

 

 

 

 

 

2.
이 글을 쓰고 보니 이런 글이 생각난다.

 

 

자신이 건강하고 자유롭다고 소리 높여 외치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그것이야말로 그 두 가지 축복을 누리는 모든 사람들이 해야 할 행동이다. 우리의 행운을 외칠 줄 모르는 무능이야말로 우리의 본질을 가장 잘 드러내 준다.(138쪽)
- 에밀 시오랑,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에서.

 

 

우리는 우리가 건강하고 (노예가 아니어서) 자유로운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이어서 감사할 줄 모른다. 병에 걸려 봐야지만 건강했던 시간들에 감사할 줄 알게 되고, 노예가 되어 봐야지만 자유로웠던 시간들에 감사할 줄 알게 되리라.

 

 

이렇게 한 번씩 미세먼지가 심해서 불편한 시간들을 겪고 나서야 ‘공기 좋음’의 소중함을, 그 고마움을 깨닫게 되는 나.

 

 

행운을 외칠 줄 모르는 인간의 어리석음, 인간의 한계를 생각해 본다.

 

 

이런 글도 생각나네.

 

 

인간에게는 고통과 병이 필요하다. 고통과 실패가 없다면 기쁨, 행복, 성공을 무엇과 비교하겠는가”라는 톨스토이의 말처럼, 삶을 더 진지하게 바라보고 가치 있게 사는 도구로 상처를 이용하라.(149쪽)
- 배르벨 바르데츠키,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에서.

 

 

어둠이 있어야 빛이 있듯이 불행이 있어야 행복이 있다는 말이렷다. 그렇다면 불행은 행복의 필요 조건인가?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5-10-24 19: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제 낮에 잠시 배가 아파서 진땀 빼며 거의 기절하다시피 했는데 저는 가끔씩 그런 증상이 있거든요. 지나고나면 언제 아팠느냐는듯이 아무렇지 않지만 그 당시엔 정말 죽을듯이 아파서 꼼짝을 못해요. 지난 후 항상 생각하지요. 가끔씩 좋은 경험하는구나, 아프지 않은 순간이 얼마나 고맙고 소중한지 일깨워주는거야,라고요. 어제 어떤 방송에서 불만의 원천은 허영이라는 말을 들은 것도 생각나고요.
에밀 시오랑은 저도 좋아하는 작가인데 배르벨 바르데츠키의 책은 제목은 많이 봤는데 아직 안읽어봤어요.

페크(pek0501) 2015-10-24 23:43   좋아요 0 | URL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저도 최근에 다리에 쥐가 난 적이 있었는데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지옥에 갔다 온 것 같더군요. 저도 그럴 땐 아프지 않고 사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 들더라고요.
아프지 않은 것에 대한 감사, 잊지 않아야겠어요.

불만의 원천은 허영. 그런 거군요. 오늘 하나 배웁니다. 저의 근심도 허영으로 생긴 것이겠군요. 그 뿌리는 같을 것 같거든요.
아, 그러고 보니 에밀 시오랑의 책을 님의 서재에서 알게 된 것 같아요. 하하~~ 이런 생각을 오늘 합니다. 님의 서재에서 책 리뷰를 보고 구입한 것 같거든요.
아마 책을 살 때에도 님의 글에 땡스투를 했을 것 같다는... 그런데 오래 되어 확신은 못하겠네요.

혼자서는 살 수 없음, 에 대해서도 생각해요. 제가 님의 글을 보고 책을 샀듯이 늘 타인의 도움으로 사는 것이죠.

배르벨 바르데츠키는 심리학자예요. 책을 사고 보면 심리학자들이 쓴 책이 많더군요. 제가 그런 쪽에 쏠리는 경향이 있나 봅니다.
심리학자, 멋지지 않습니까? 심리학은 매력적인 분야 같아요.
댓글, 고맙습니다. 꾸우벅^^

AgalmA 2015-10-25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벽에 비가 순식간에 왔다간 것 때문에 오늘 날씨가 좋았던 거 같아요. 웃기게도 저는 비오고 난 뒤의 우중충한 습기 속에 잠들었고 화창한 정오가 지나고 난 뒤 눈을 떴죠. 같은 조건이 주어지지만 자신이 그걸 뒤죽박죽으로 만드는구나 싶을 때가 많아요~_~좁디좁은 공간 속에서조차...

마지막 말씀에
(불행복)
이렇게 불친절하게 말하고 끝내도 될 지요...

시오랑은 언제나 반갑습니다.

페크(pek0501) 2015-10-25 13:05   좋아요 1 | URL
안녕하세요?
잠자는 시간이 보통 사람들과 다르시군요. 자신이 편한 대로 살면 된다고 생각하는 쪽이에요.

마지막 말씀에
(불행복) - 이란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 의사 소통이 되지 않는 것만 걱정할 따름입니다. 불친절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고요. ㅋㅋ

시오랑. 그의 글에 밑줄을 많이 그어 놓았고 아직도 인용할 만한 문장이 많은 것 같아요. 그동안 많이 인용했는데도 말이죠. 생각 많고 생각 깊은 철학자입니다.

<해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보단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를 훨씬 좋게 읽었어요.

stella.K 2015-10-26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먼지가 많았던 지난 한 주는 정말 짱이었습니다.
근데 가끔은 우리가 기상청의 일기예보에 너무 민감한 건 아닌가
그런 생각도 해 봐요. 물론 미세먼지가 안 좋은 건 사실이지만
이것도 지역마다 편차가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찻길이나 시내 중심가야 당연 심하긴 하겠지만
나름 나무가 많은 동네는 상대적으로 덜하지 않을까 하는 나름의 위로를 해 봅니다.
미세먼지 많이 마셨다고 당장 죽는 것도 아니고.
또 그에 따라 별별 상품이 다 나오고 저것도 상술을 부추기는 거지 싶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차마 창문은 못 열어 놔도 환풍기는 틀어 놓습니다.
냄새는 어떻게 할 수가 없어서...ㅠ

오늘 목사님이 그러시더군요. 잘 생긴 사람치고 기도하는 사람 못 봤다고.
뭐 그냥 웃자고 하는 소린데 진짜 웃겼어요.
기적도 편안하고 만족스러운데 일어나지 않고
고난과 환란속에 나오는 게 기적이라고.
그러니 언니 말이 맞을 거예요.^^

페크(pek0501) 2015-10-28 12:51   좋아요 0 | URL
기상청이든 정부든 국민 건강에 소홀함을 지적당하면 안 되니깐 주의를 요하는 당부를 하는 게 안전하겠죠. 그래서 오바하기도 하겠죠.
그런데 이번 미세먼지는 저도 심각해지더군요. 이대로 계속 그러면 어떡하나 걱정이 되었어요. 봄에 그랬으면 그러려니 했을 텐데 그것도 아니고요. 창밖에 뿌옇게 보이는 공기를 보니 살맛이 안 났어요. 매일 걷는 운동도 포기했고 창문을 열 수 없으니 실내 청소도 깨끗이 할 수 없고 사는 게 재미없더라고요.

미세먼지가 체내에 쌓이면 당장 죽는 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병을 유발할 수도 있고 아무래도 좋진 않을 것 같아요. 우리는 앞으로도 또 얼마나 많은 미세먼지를 먹으며 살지 몰라요. 그러니 덜 먹으려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그러고 보면 건강하게 근심 없이 사는 평범한 행복이라는 것도 손에 쥐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하~~ 잘 생긴 사람은 기도를 하지 않는 거군요. 제가 잘 생긴 사람 하나 아는데
정말 기도를 하지 않더군요. 참고로 저는 기도를 합니다. 어쩌다 한 번이지만...

이렇게 긴 글을 써 주신 스텔라 님께 감사를 드리지 않을 수 없군요.
댓글 쓰는 것도 쉽지 않다는 걸 아는 저로선...
감사드려요.

(이 페이퍼는 좋아요 3~4를 예측했는데 11이라니 의외입니다. 저처럼 미세먼지로 인한 스트레스를 느낀 분들이 많은 듯...) ㅋ

yamoo 2015-11-08 2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행복하시군요! 행복한 페크 님의 글을 보니 좋습니다~ 부럽기도 하구요..
전 미세먼지를 신경 쓸 겨를이 없습니다..ㅋ
마스크 하는 것도 귀찮고...그냥 암 생각 없이 하루하루 나고 있네요..^^;;

페크(pek0501) 2015-10-29 14:39   좋아요 0 | URL
하하~~ 야무 님이야말로 제가 부러워할 만한 분이시군요.
미세먼지 따위로 행복에 방해를 받지 않는 것. 미세먼지가 있든 말든
나는 내 삶을 살기가 바쁘도다 하는 것. 부럽습니다. 저도 좀 그렇게 살고 싶어요.

세실 2015-10-28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글 참 좋아요.
미세먼지가 페크님을 들었다 놓았다 했네요.
`지금 이순간, 나는 아프다` 도 장바구니에 쏘옥!

페크(pek0501) 2015-10-29 14:41   좋아요 0 | URL
시시한 일기올시다. 좋게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공들여 쓴 글이나 급하게 아무렇게나 쓴 글이나 좋아요 수가 비슷하다면
긍정적으로 해석해야 할까요, 부정적으로 해석해야 할까요?

하하~~ 세실 님이 오시니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