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표현의 글이 있고 저런 표현의 글이 있다. 하지만 모두 하나의 뿌리에서 나왔다고 볼 수 있는 것들이 있다. 다음과 같이. 

 

 

 

남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은 행복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것.

 

 

 

 

 

습관적으로 상처를 주는 사람들의 마음은 열등감과 세상에 대한 불만으로 가득 차 있다. (…) 또 노골적으로 상처 주는 말과 행동을 해서 뜻대로 풀리지 않는 인생에 대한 분노를 대신 풀기도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은 자신이 조직에서 혹은 친구들 사이에서 가장 뛰어난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열등감을 우월감으로 바꾸려고 하는 것이다.

 

 

- 배르벨 바르데츠키 저,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198쪽.

 

 

 

 

행복하면 자선을 베풀 수 있다는 것.

 

 

 

 

 

가난과는 거리가 멀고 풍족하다. 세상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는다. 타인을 정중하게 대하며 평판도 나쁘지 않다. 건강하고 치통도 없다. 가볍게 식사를 한 후 속이 편안하다. 이럴 때 인간은 아낌없는 자선을 베풀 수 있다.

 

 

- 시라토리 하루히코 (엮은이), <초역 니체의 말 2>, 31쪽.

 

 

 

 

불행하면 앙심을 품게 된다는 것.

 

 

 

 

 

고통을 겪으면 인품이 고결해진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행복이 때로 사람을 고결하게 만드는 수는 있으나 고통은 대체로 사람을 좀스럽게 만들고 앙심을 품게 만들 뿐이다.

 

 

- 서머싯 몸 저, <달과 6펜스>, 90쪽.

 

 

 

 

“난 행복에 관심이 없어요.”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런 사람이 있다면 난 “우리 모두 자신이 행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돼요.”라고 말하겠다. 자신이 행복해야 남에게 너그러워질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우리가 행복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아닐까.

 

 

 

자신이 행복해야 가족이 행복해지고 주위 사람들이 행복해지고 세상이 행복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래서 난 결심했다. 행복해지기로.

(아무도 말리기 없기...)

 

 

 

 

 

                              

 

 

 

 

 

 

 

 

 

 

   

 

 

 

 

 

 

 

 

 

 

 

 

 

 

 

 

 

 

 

 

 

 

 

 

 

 

 

 

............................................

<방문하시는 분들께>

며칠간 서재를 비우고 지방에 갑니다. 명절을 쇠기 위해서입니다.

자신이 즐거워야 주위 사람들이 즐겁습니다.

즐거운 명절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크아이즈 2014-01-28 0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행복하면 너그럽고, 가진 자가 여유롭고, 잘 쓰는 자는 쓰는 게 덜 두렵겠지요?
부러븐 페크언냐^^* 흐흣~~

페크(pek0501) 2014-02-02 18:04   좋아요 0 | URL
설날을 잘 보내셨습니까?
제가 부럽단 말씀입니까? 이건 좀 아닌 것 같은데...ㅋ

3박 4일 동안 시댁, 지방에 있다가 왔어요. 아직 피로가 가시지 않은 듯...
다녀가셔서 고맙습니다.
또 봅시다.

착한시경 2014-01-28 10: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가 먼저 행복해야 한다는 말... 정말 맘에 와 닿는데~ 현실적으로는 다양한 역할을 해야하니 나를 먼저생각하기 쉽지 않네요,,, 특히 가족이데올로기에 매여야 하는것도,,, 하지만 나름 행복하기 위해노력중이예요,,, 페크님도 어제보다 행복한 오늘 되세요^^

페크(pek0501) 2014-02-02 18:07   좋아요 0 | URL
반가운 착한 시경 님.
행복하기 위해서도 노력이 필요하더라고요.
주부가 행복해야 가족이 행복하다, 와 같이
일단 자신이 행복해야 주위 사람들도 행복할 수 있겠다 싶어요. ^^

다락방 2014-01-28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은 책을 읽고 서로 다른 문장들을 인상깊게 볼 수 있다는 게 참 재미있고 좋아요. 잘 다녀오시고 명절 잘 쇠세요, 페크님!

페크(pek0501) 2014-02-02 18:09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정말 그렇죠? 인용하는 부분이 사람마다 다른 점, 저도 그런 걸 관찰하는 게 재미있더라고요.
너는 나에게~, 이 책은 다락방 님의 서재에서 알게 된 책 같아요.
고맙습니다. ~~

blanca 2014-01-28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다녀오세요, 페크님^^

페크(pek0501) 2014-02-02 18:10   좋아요 0 | URL
블랑카 님도 잘 지내셨겠죠?
자주 보자고요. ^^
감사...

세실 2014-01-28 1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볍게 식사를 한후 속이 편안하다! 기억해야겠어요^^
행복한 명절 되세요~~~~

페크(pek0501) 2014-02-02 18:12   좋아요 0 | URL
그렇죠, 세실 님.
속이 더부룩하고 불쾌하면 남에게 짜증을 낼지 몰라요.
왜 같은 말로 두 번 물어 봐?, 하면서 말이죠.
일단 자신이 기분이 좋으면 두 번, 세 번도 좋게 대답할 수 있고요.^^

2014-01-30 23: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2-02 18:1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