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살다 보면 슬픈 일이나 괴로운 일을 만난다. 마음이 편치 않은 시간에 내가 하는 게 있다. 바로 독서다. 매일 책을 끼고 사는 편이지만 유독 잊고 싶은 일이 있을 때 독서는 약이 된다. 독서 삼매경에 빠질 수 있어서다. 시간이 날 때마다 독서하면 며칠 뒤엔 그 슬픔이나 괴로움의 무게가 어느새 가벼워졌음을 알게 된다. 그러므로 책을 가까이 하며 사는 이는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할 때마다 자신을 달래 주는 고마운 친구를 곁에 두고 사는 것과 같다고 느낀다.

 

 

자녀를 둔 부모라면 대체로 자녀가 책을 읽기를 바랄 것이다. 독서는 유익한 정보와 지혜를 얻을 뿐만 아니라 인간과 세상에 대해 배우게 되어 정신적으로 성장하게 한다. 그리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 주고 삶의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 독서는 학교 성적에도 영향을 미친다. 책을 가까이하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학교 성적이 우수하다는 건 공공연한 사실이다.

 

 

십수 년간 초중고 학생들에게 책을 읽게 하고 글쓰기를 지도하는 일을 했다. 초등학교에서 글쓰기 교사로 근무한 적도 있는데 학부모로부터 문의 전화가 오곤 했다. 어떻게 하면 아이가 책을 좋아하게 만드느냐는 물음을 그때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그것이 학부모들의 최대 관심사인 듯했다. 나 역시 두 아이를 키우면서 아이들이 독서광이 되길 바랐기에 학부모들의 마음을 잘 헤아릴 수 있었다. 나는 줄곧 독서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믿기에, '부모가 자녀를 독서가로 키우는 방법'을 궁리해 보곤 했다. 그 결과 다음 다섯 가지를 생각해 냈다.

 

 

첫째, 자녀를 독서가로 키우고 싶다면 어릴 때부터 이야기의 재미를 알게 하라. 내 경험을 소개하면 이러하다. 다섯 살이었던 아이를 잠들게 하기 위해 밤마다 동화책을 읽어 줬더니 아이가 먼저 책을 읽어 달라고 조르기 시작했다. 아이가 어릴 때부터 이야기의 재미를 알게 하는 건 책을 좋아하게 만드는 지름길이다. 참고로 초등 저학년 학생도 부모가 책을 읽어 주는 게 이롭다. 같은 내용을 반복해 읽어 주는 것도 이롭다.

 

 

둘째, 부모가 책을 읽는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자녀가 “얼마나 재밌길래 엄마와 아빠는 저렇게 책을 보는 거지?” 하는 궁금증을 유발시켜라. 이런 궁금증이 생기도록 하는 게 책을 읽으라고 여러 번 말하는 것보다 효과적이다.

 

 

셋째, 자녀가 초등학생이 되어서도 책에 관심이 없다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책을 찾아 줘라. 20여 년 전에 국내에 발표되었던 조앤 K. 롤링의 판타지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는 지금까지도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책에 흠뻑 빠져 봤던 초등학생이라면 어른이 되어서도 독서가로 살 가능성이 크다. 왜냐하면 책의 강한 매력을 알고 나면 책을 멀리하며 살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판타지 소설이나 또는 스릴이 넘치는 추리 소설은 아이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장르다. 책에 관심이 없는 아이라면 이런 장르의 책을 추천하고 싶다. 한 분야에 매료되어 그쪽으로 책을 다독하고 나면 다른 분야의 책으로 관심이 이동하기 마련이다.

 

 

넷째, 자녀에게 “책을 읽으면 이따 텔레비전을 보게 해 줄게”와 같은 식으로 말하지 말라. 이는 독서가 칭찬을 받을 일이지 즐거운 일은 아니라는 뜻을 은연중 전해 주기 때문이다. 그 반대로 말하는 게 바람직하다. “심부름을 하나 해 주면 책 한 권 사 줄게”라고. 이 말에는 아이가 기뻐할 책을 선물로 주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다섯째, 자녀에게 전집을 사 주지 말라. 한꺼번에 많은 책을 사 주면 희소성이 높지 않아 책이 소중한 줄 모른다. 책을 낱권으로 구입하기를 권한다.

 

 

요즘 어른은 물론이고 초등학생까지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인터넷 쇼핑을 가능케 하는 것은 물론이고, 코로나19로 인해 유용한 교육 매체가 되기도 했다. 분명한 건 앞으로 스마트폰보다 더 혁신적인 문명 기기가 출현한다고 해도 우리에게 종합적인 사고력을 길러 주는 독서의 가치는 감소되지 않을 거라는 점이다. 아니 문명 기기가 우리 생활에 큰 비중을 차지하면 할수록 생각의 힘을 키워 주는 독서의 가치는 더 커지리라 믿는다.

 

 

4월23일은 '세계 책의 날'이다.

 

 

 

.........................................................
이 글은 인천일보 오피니언 지면에 실린 글입니다.
원문은 ⇨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090295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oolcat329 2021-04-20 12: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4번 정말 동감입니다. 치사하잖아요~~ㅎ
3번은 제가 바로 효과를 봤답니다.ㅎ 근데 해리포터만한 작품이 없다며 다른 책을 우습게 아네요.😞

페크(pek0501) 2021-04-21 12:20   좋아요 1 | URL
ㅋㅋㅋ 일리가 있네요. 셜록홈즈 시리즈는 어떨까요. 재밌는 추리소설도 많잖아요. 그런 것부터 읽어 책과 친해지면 우선 성공이라고 봅니다, 저는.
저의 큰애가 5학년때 해리포터 시리즈만 줄곧 읽더라고요. 그 긴 분량의 책을 읽고 반복해 또 읽고. 다른 책은 보지 않고요. 그러다가 질리게 읽었는데 나중엔 다른 책을 사 달라고 하더라고요. 기다려 보시면 변화가 생기지 않을까요?

레삭매냐 2021-04-20 14: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주 유용한 정보에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만화를 보게 하면 책을
안본다고 하던데... 갠춘한지 궁금하네요.

페크(pek0501) 2021-04-21 12:36   좋아요 2 | URL
그런 질문을 학부모로부터 많이 받았어요. 저는 만화도 좋다고 말합니다.
제 지인의 아들은 삼국지 시리즈를 만화로 수십 번 읽었어요. 달달 외울 정도로요.
그다음엔 한국 역사 책도요. 그러더니 국사 시간에 자기가 아는 이름이 나오면 집중한다는 거죠. 그다음엔 세부적으로 알 수 있는 역사 책을 읽고 싶다는 거죠.

만화를 재밌는 학습 쪽으로 읽게 해 보세요. 재밌는 것도 많답니다. 나중엔 아마 만화가 아닌 더 자세히 알 수 있는 책을 원할 수 있어요.

붕붕툐툐 2021-04-21 00: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엄마는 제가 초딩시절 그 때의 유행에 맞춰 전집을 사주셨더랬죠. 언니 둘은 전집을 열심히 읽었고, 저는 단 한 권도 읽지 않았어요. 큰언니와 저는 현재 책을 많이 읽고 있고, 작은언니는 책을 거의 안 읽어요. 알 수 없는 인생~ㅋㅋㅋㅋㅋ

페크(pek0501) 2021-04-21 12:38   좋아요 2 | URL
하하~~ 큰애가 독서광으로 자랐어요. 그러더니 20살이 되고부터 안 읽더라고요. 공부가 바쁘다면서요. 그런데 작은애는 책을 안 읽는 아이였는데 성인이 되고부터 독서광이 되었어요. 알 수 없는 인생이어요. ㅋㅋㅋㅋㅋ

han22598 2021-04-21 03: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여러가지로 동의가 되는 글이에요 ^^ 그런데 저는 친척 오빠가 일년에 백권읽으면 돈 준다고 해서 책 열심히 읽었던 어린이였습니다. ㅋㅋㅋ

페크(pek0501) 2021-04-21 12:40   좋아요 2 | URL
그런 효과를 보면 좋지요. 저는 제가 큰엄마가 되는데 조카들에게 몇 권 책 읽어서 짧게 내용 정리해서 노트를 가져오면 십만 씩만 주겠다고 했는데 아무도 안 하더라는...
사람마다 달라요, 가 되겠습니다.
중요한 건 책의 재미를 알게 하는 것, 이라고 봐요.

희선 2021-04-22 0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떤 작가는 언니 오빠 전집을 읽기도 했다지요 그때는 책이 별로 없어서 그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이런저런 책이 많으니 전집보다 재미있는 책 한권씩 사주는 게 좋겠네요 아이한테 하라고만 하지 말고 부모도 책을 읽어야죠 요즘은 부모와 아이가 책을 함께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도 많은 듯하더군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4-23 13:54   좋아요 1 | URL
독서도 전염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부모가 책을 읽는 습관이 있으면 자녀도 그럴 가능성이 많아진다는 점에서요.
형제가 많으면 좋을 것 같아요. 같은 책을 읽고 얘기를 나눌 수 있으니...

오늘은 세계 책의 날이라고 하네요. 희선 님도 책과 함께하며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서니데이 2021-04-23 2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마트폰으로 전자책 읽기는 좋은데, 다른 것들도 좋아서, 그만큼 책읽는 시간이 줄어드는 것 같아요. 재미있는 것들은 더 많아지니까요.
해리포터는 여러번 읽었지만 재미있는 책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페크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21-04-25 1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1 23: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5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