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자평

 

 

 

 

 

 

 

 

 

 

 

 

 

 

 피은경의 톡톡 칼럼

 


...............
간과하기 쉬운 이야기를 공감이 가고 진솔하게 풀어내어, 모 대기업의 한 부서에서 권장도서로 선정되었다는 소식을 지인이 전해 주었다. 
사소한 일상생활의 에피소드를 소재로 삼아 동서고금의 명저와 작가의 통찰력으로 연결시키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한 독자의 평을 받기도 했다. 여기까지 저자가 거짓 없이 쓴 <피은경의 톡톡 칼럼>의 200자평입니다.
...............

 

 

내 책이 어느 회사에서 권장도서가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내 운발 하나 끝내주네, 라고 생각했다. 영광스러운 일이다. 8월 마지막 주에 있었던 일이다. 

 

 

 

 

 

 

2. 밀려난 순위
’화제의 서재글‘이 있는 화면에서 ’블로거 베스트셀러‘를 누르면 신간 종합 순위가 나오고, 그다음에 왼쪽에 있는 ’에세이‘를 누르면 신간 에세이 순위가 나온다.

 

 

내 책이 블로거 베스트셀러로 신간 에세이 부문 1위까지 올라간 적이 있었다. 이때 책이 좀 팔렸을 것 같다. 며칠 동안 상위권에 머물더니 오늘 보니 내 책이 신간 에세이 부문 16위다. 그동안 새로운 책들이 많이 쏟아져 나와 내 책이 뒤로 밀리기도 했겠지만, 내 책을 살 사람은 거의 다 샀다는 결과를 말해 주기도 하는 것 같다. 내 기분은 괜 찮 다. 그동안 과분한 대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3. 친구가 보내온 사진
그저께 한 친구가 카톡으로 사진 한 장을 보냈다. 아침 식탁 사진인데 거기에 내 책이 있었다. 이렇게 고마운 친구라니...

 

 

친구가 보내온 사진.

 

 

또 한 친구는 카톡 배경화면에 내 책 사진을 넣었다. 내 책을 홍보하기 위해서란다. 이렇게 고마울 수가...

 

 

책의 인기 순위는 뒤로 밀려났지만 그리고 얼마 뒤엔 아예 순위 밖으로 나가겠지만, 내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는 친구들은 항상 내 인생 속에 있을 것이다. 

 

 

 

 

 

 

4. 우린 시치미를 떼고 있다
친구들을 만난 지가 오래되었다. 올해 들어 만난 적이 없는 것 같다. 코로나19 때문이다. 그마나 다행인 건 이야기를 나눌 창구가 있다는 것. 누군가를 만날 순 없고 뭔가를 말하고 싶어질 때 알라딘 서재 이곳 저곳을 다니며 댓글을 남긴다. 댓글로라도 얘기를 나눌 수 있어 다행이라 여긴다. 우리는 마치 코로나19 시대에 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코로나19로 받는 스트레스가 하나도 없는 것처럼 블로그를 드나드는 것이다. 그러면 이곳에서만은 코로나가 없는 것이 되었다. 아니 잠시 코로나를 잊을 수 있었다. 어쩌면 우리는 코로나를 전혀 모르는 사람처럼 시치미를 떼고 있는 것이다. 그래야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의 이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는 건지 모른다.

 

 

 

 

 


.............................
어제 방문자 수 125명.
현재 총 방문자 수 202,020명.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9-06 15: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0-09-06 16:07   좋아요 0 | URL
이제야 출간 소식을 알았군요. ㅋㅋ 그럴 수 있지요.
저도 뒤늦게 어떤 소식을 접할 때가 있었어요.
우리가 알라딘 전체 소식을 다 알 순 없잖아요.
축하 인사, 감사합니다. 감사! 감사!

2020-09-06 16: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0-09-06 17:36   좋아요 1 | URL
저, 웃겨 죽어요. 하하~~ . 이거 재밌는 댓글이라 저 혼자 보기 아까워 일부만 공개합니다. 그래도 되겠죠?

이웃 님이 이렇게 비댓을 쓰셨어요. 일부 문장만 공개합니다.
˝제가 장바구니에 담아 두고 아직 주문을 안 해서 순위에서 밀려난 듯. 주문할게요˝라고.

제 대답 : 너무 너무 감사드려요. 이제 구매는 끝난 줄 알았어요.ㅋㅋ
아직 구매할 분이 계시다는 사실 자체가 기쁨이고 희망이네요.

좋은 하루를 보내십시오.
우리딸이 제게 잘 보내는 하트 이모티콘이 있는데 여기엔 없으니 그걸 낱말로 씁니다.
하트 하트...

stella.K 2020-09-06 18: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해요! 잘 됐습니다.^^

어찌보면 당연한 거죠. 1위했으니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이 아니라
그 다음 글을 쓰는 거라더군요.
언니 글 조금씩 아껴가며 읽고 있습니다.^^

페크(pek0501) 2020-09-07 11:43   좋아요 1 | URL
축하, 감사합니다.
첫 책을 내고 나면 유능한 분들은 차기작을 준비하기도 할 거예요. 저는 당분간 쉬면서 독서와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일만 하고 싶군요. 책 내는 데 진빠졌나 봐요.
마음으로요...

아껴가며 읽으신다니 고맙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오늘 가을 날씨예요.^^

2020-09-06 1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07 11: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20-09-06 19: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편안한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페크님의 책이 1위도 되고, 대기업의 권장도서가 되고, 좋은 소식이 많은데요.
예쁜 색상으로 띠지에 그런 내용 광고해도 좋을 것 같아요.
밀려난 순위가 아니라, 초기 판매를 끝내고 중기로 들어가는 중일거예요.
더 알려지고, 베스트셀러 되면 좋겠습니다.
태풍이 오고 있어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09-07 11:48   좋아요 1 | URL
밤에 추워서 이불을 온몸에 덮고 잤어요. 이렇게 또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네요.
어젠 날씨가 덥지 않은 것 같아 동네 산책을 하고 왔어요. 90분쯤 걸은 것 같아요.

좋은 소실이란 게 규모가 큰 뉴스가 아니라서요. ㅋㅋ 띠지를 두를 만한 책은 아닌 것 같고...
어쨌든 좋은 조언이세요. 서니데이 님은 아이디어가 반짝일 때가 많은 것 같아요. 아시는 것도 많은 것 같고요. 제가 배웁니다.

초기에서 중기로의 이동일까요? 점점 제 책이 처지고 있더라고요. ㅋ
서니데이 님도 늦여름- 가을 말고 늦여름이라고 하고 싶네요. -을 잘 보내세요.
제가 좋아하는 계절 늦여름입니다. 감사합니다.

순오기 2020-09-07 17: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살게 있어서 오랜만에 로긴하고 주문하고 서재에 들어왔더니, 님 비밀댓글이 있네요.
바로 주문 취소하고 님 책을 담아서 다시 결제합니다.
축하드려요~~ 언젠가 책 내실 줄 알고 기다렸어요!!^^

페크(pek0501) 2020-09-07 18:34   좋아요 0 | URL
아, 너무 감사해요, 순오기 님.
안 그래도 알라딘에 뜸하셔서 근황이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가끔 님의 서재에 들렀었습니다. 이번엔 책 소식의 댓글을 달았었죠. ㅋ
제가 댓글을 잘 달은 셈이네요. 반갑습니다.
제가 올챙이 시절에 순오기 님이 계셔서 든든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자주 글 올려 주시고, 서로 자주 왕래하길 바랍니다. 좋은 날 보내세요.감사합니다.

희선 2020-09-09 00: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올라가면 내려와야 한다니... 그래도 오래오래 남아 있기를 바랍니다 그것도 기쁘겠지만 대기업 한 부서에서 권장도서로 뽑은 게 더 기쁠 듯합니다 축하합니다 그렇게 해서 여러 사람이 알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사람에서 저 사람으로 저 사람에서 이 사람한테...


희선

페크(pek0501) 2020-09-09 21:53   좋아요 1 | URL
올라가면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요. 언젠가는 내려와야 하니까 말이죠.
권장도서 건은 저도 기뻤답니다. 의외의 기쁜 소식이었어요. 전혀 기대하지 않은...

말씀, 감사합니다.
가을이 온 듯합니다. 요즘 잠자는 밤엔 서늘해서 긴 팔의 잠옷으로 갈아입고 자게 되네요. 이렇게 해서 여름이 물러나나 봅니다.
희선 님, 댓글 감사합니다. ^^

2020-09-10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10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11 19: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12 19: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20-09-17 15: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늦엇지만 축하드립니다.^^
책 한권이 내일까지 예판이라서 다음주에 주문하려고 페크님 책은 장바구니에 담아 두었습니다.ㅎ
나오자마자 주문 했어야 했는데 늦었네요.
날씨가 아침저녁으로 춥습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페크(pek0501) 2020-09-17 15:44   좋아요 0 | URL
아휴~~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늦은 축하 인사를 받는 것도 기분 좋네요.
이제 축하 받을 일이 없나, 했는데 말이죠. ㅋ
장바구니에 담아 두신 것만 해도 감사한 일입니다. 꼭 구입하지 않으셔도 말이죠.
후애 님이 저에게 오늘 위로의 댓글을 주신 것 같아요. 위로가 됩니다. 고맙습니다.
후애 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 관리 잘 하셔서 우리 건강하자고요.

하나의책장 2020-09-18 23: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얼른 페크님 책 정독해보고 리뷰를 올려보겠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09-19 13:49   좋아요 1 | URL
하나의책장 님.
구매에다 정독에다 리뷰까지... 너무 감사합니다.
본문이 담긴 속지는 재질이 좋고 두꺼운 종이를 사용했답니다. 그래서 200쪽인데도 300쪽과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얇지 않아요. ㅋ
좋은 가을날을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