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코로나19 :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전국이 비상 상태다. 전염을 막기 위해 모두가 되도록 외출을 삼가야 한다.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들도 생겨나고 있다.

 

난 미세먼지가 우리가 공동으로 겪어야 하는 최악의 문제라고 생각했었다.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으로 미세먼지는 먼지처럼 아주 작은 문제가 되어 버렸다. ‘최악’을 아무 데나 붙여선 안 되는 거였다.

 

미세먼지는 전염성이 없으니 타인을 불신하는 일은 없으며, 본인만 마스크를 끼고 조심하면 되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전염성이 있어서 타인을 전염병 보균자인 양 불신하게 되고, 본인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노력해야 되니 참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하겠다.

 

 

 

 

 

 

2. 코로나19로 무용도 스톱 :
매주 무용을 하러 가면 35분 동안 발레와 스트레칭을 하고 나서 또 35분 동안 현대 무용을 배운다. 발레와 스트레칭은 현대 무용을 하기 위한 기초 운동인 셈이다. 이렇게 총 70분 동안 운동을 하고 나면 숨이 차고 땀이 나고 목이 마르다. 이 느낌이 나는 좋다. 운동다운 운동을 한 것 같아 마음이 뿌듯해진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 무용센터 원장이 지난주부터 휴강을 결정했다.

 

뉴스를 지켜볼 때마다 코로나19의 심각성을 확인한다. 공포스럽다. 
 

 

 

 

 

 


3. 코로나19로 출판 작업도 스톱 :
내 책의 출간일을 변경했다. 원래 계획은 내가 책에 실을 글을 골라서 교정, 수정하여 3월에 원고를 출판사로 넘기면 한두 달 뒤 책이 출간되는 걸로 돼 있었다. 출판사에 원고를 넘겨주면 거기서 교정 작업을 해 주고 필요시 나를 호출하면 내가 출판사에 가서 표지, 목차, 사진 등에 대해 의논하고 결정하기로 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삼가야 해서 원고를 넘기는 날을 미루기로 했다. 그러니 책 출간도 늦어질 것이다. 봄 출간 계획이 여름 출간 계획으로 변경된 것인데 만약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 또 변경해야 할 것이다.  

 

 

 

 

 

 

4. 우리는 총 없는 전쟁을 치르는 중 :
우리는 전쟁 중이다. 총이 없는 대신 사람 자체가 폭탄일 수 있는 이 전쟁의 끝이 보이지 않아 모두가 암울할 수밖에 없다.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고, 문을 닫는 식당이 생기고, 결혼식은 연기되는 등 불편을 겪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장례식장에 조문객들이 오지 않아 난처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도 있다.

 

그 누구보다 한 집에서 사는 가장 가까운 가족이 자신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전염시킬 가능성이 높은 현실. 그래서 가족조차 함께 밥을 먹기가 꺼려지는 비극적인 현실. 이 현실 속에 우리는 살고 있다.

 

모두가 안전해지는 날이 빨리 오길 간절히 간절히 바란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0-03-01 15: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쉽게 됐네요. 그래도 책 출판은 이메일로 이루어지는 작업들이 많아
사람과의 접촉이 그리 많지 않으니 괜찮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은가 보내요.
하긴 지금은 때가 때이니만큼 모든 게 다 멈춘 느낌입니다.
그저 하루하루 무탈하게 보내는 것 밖엔 바라는 게 없어졌어요.
모쪼록 빨리 안정되서 책이 잘 나오길 바랍니다.^^

페크(pek0501) 2020-03-01 16:35   좋아요 1 | URL
아무래도 연기하는 게 낫겠다고 판단되더군요. 이메일이나 폰의 사진으로 보는 것과 실물은 다를 것 같아서요. 책이야 나중에 내도 되니 난처한 일은 아니고...
다만 언제까지 조심하며 공포 속에 살아야 하나 걱정입니다.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것도 답답하더군요.

책에 관심 가져 주셔서 고맙고요,
모두 무탈하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cyrus 2020-03-01 19: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집안에서만 생활하면 불편한 점이 많지만, 그중 제일 불편한 점은 도서관에 가지 못하는 상황이에요. ^^;;

페크(pek0501) 2020-03-02 11:51   좋아요 1 | URL
그렇겠군요. 일단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피해야 하니까요. 폐쇄 조치가 된 곳도 많더라고요.
이스라엘 연구소가 몇 주 뒤면 백신 개발을 할 수 있다는 기사를 보고 희망을 갖고 있어요. 실현되면 좋겠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0-03-10 13:10   좋아요 1 | URL
저는 도서관에서 최대 권수 꽉꽉 채워 빌려왔다가 2번 연장하고도 다 못읽고 반납하는 경우도 많았던지라
도서관 못 다니면서 오히려 빈수레 요란 제 독서법을 깨닫게 되더라고요....흑흑

페크(pek0501) 2020-03-11 10:02   좋아요 0 | URL
코로나19로 다 나름대로 고충이 있네요. cyrus 님과 얄라알라북사랑 님은 도서관에 못 가는 게 불편하겠군요. 저는 무용 센터에 못 가는 게 불편하답니다. 운동 부족이에요. 발레와 스트레칭으로 찌뿌둥한 몸을 쫙쫙 찢어 줘야 시원하거든요.
그래서 어젠 한 시간 이상을 걸었어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20-03-04 2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5 1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20-03-09 02: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학교도 개학 개강을 더 미룬 듯하더군요 어린아이는 유치원이나 학교에 못 가서 집에서 뛰기도 한답니다 그것 때문에 층간소음 문제가 생겼다더군요 요즘은 아파트에 사는 사람이 많으니... 가까운 곳에는 잠깐 나가고 걸어도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누군가는 마스크보다 손을 잘 씻으라고 하더군요

책 계획한 것보다 나중에 나오게 됐군요 여름에는 나오기를 바랍니다 여름에는 지난 봄에 그랬지, 한다면 좋겠습니다 그렇다 해도 손은 잘 씻어야겠습니다

페크 님 어딘가에 나가거나 누군가를 만나지 못한다 해도, 새로운 주 즐겁게 시작하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3-10 12:03   좋아요 1 | URL
밖에서보다 실내 안에서 더 마스크를 껴야 한다고 하네요. 밀폐된 공간이 아닌 한 밖이 더 안전하다는 말이지요.

모두가 답답하게 사는데 책 출간 늦어지는 게 문제겠습니까. 어서 코로나19가 종결되어야 할 텐데요...

손 너무 자주 씻어서 거칠어질 지경입니다.ㅋ

희선 님도 ~~ 그럼에도 불구하고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