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어울리지 않게 요즘 시집을 읽고 있다. 흙보다 시멘트에 친숙한 내가 시를 읽는다는 게 (여전히) 어색하긴 하지만 한때 시집만 사서 읽은 적이 있고 시에 흠뻑 빠진 적이 있다. 

 

 

문학 작품을 읽으면서 촌에서 태어나고 자란 작가들을 부러워했다. 서울에서 태어난 나와 다른 소중한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문태준 시인의 시집을 읽다가 요즘 계절과 알맞은 것 같아 ‘다시 봄이 돌아오니’라는 시를 뽑아 올린다.

 

 

 

 

 

 

 

 

 

 

 

 

 

 

 

 

 

..........
다시 봄이 돌아오니

 

누군가 언덕에 올라 트럼펫을 길게 부네
사잇길은 달고 나른한 낮잠의 한군데로 들어갔다 나오네
멀리서 종소리가 바람에 실려오네
산속에서 신록이 수줍어하며 웃는 소리를 듣네
봄이 돌아오니 어디에고 산맥이 일어서네
흰 배의 제비는 처마에 날아들고
이웃의 목소리는 흥이 나고 커지네
사람들은 무엇이든 새로이 하려 하네
심지어 여러 갈래 진 나뭇가지도
양옥집 마당의 묵은 화분도

 

- 문태준,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61쪽.
..........

 

 

 

 

봄꽃이 활짝 피었다.

 

 

 

봄을 다시 만났다. 아니 겨울과 이별했다. 아니 지난 시간과 이별했다.

 

 

우리는 늘 이별을 한다. 사람하고만 이별하는 게 아니다. 시간과도 이별을 한다. 어제와 이별하고 오늘을 만났다. 한 시간 전과 이별을 했고 일 분 전과도 이별을 했다. 같은 시간이란 건 없다. 같은 순간이란 건 있을 수 없다. 현재 시간이 소중한 이유다.

 

 

어떤 목표를 이루게 되는 미래만 중요한 게 아니기에 그 목표를 위한 과정에 있는 현재 시간도 허투루 보낼 수 없음을 알았다. 이 나이가 되고 보니 현재의 소중함을 알겠다.

 

 

내 서재 왼쪽의 책 사진 밑에 이런 문구를 적어 놓은 것도 현재의 소중함을 알기 때문이다.

 

 

..........
유익함과 즐거움을 얻는 건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하며, 책을 읽고 글을 쓰는 현재를 즐긴다. - 페크(pek0501)
..........

 

 

 

 

 

이 꽃과도 이별을 해야 한다.

 

 

 

 

이런 풍경과도 이별을 해야 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8-04-25 14: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제까지 비가 내렸을 땐 겨울이었는데 오늘 다시 봄, 아니 여름이 돌아왔어요.. ㅎㅎㅎ

페크(pek0501) 2018-04-25 14:26   좋아요 0 | URL
저는 시간 흐름이 너무 빠르게 느껴져서 또 봄이야?, 또 여름이야? 이러면서 새 계절을 맞습니다.

좋은 봄이 되시기를...

마립간 2018-04-25 14:38   좋아요 1 | URL
지난 봄에 하지 못했던 것을 이번 봄에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빨리 주심을 감사 ... 하려 하고 있습니다.^^

페크(pek0501) 2018-04-26 23:57   좋아요 0 | URL
마립간 님이 매우 긍정적인 사고의 소유자이시군요. 굿 아이디어입니다.

stella.K 2018-04-25 14: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 읽는 언니가 어때서요?ㅎㅎ
그런데 왜 그렇게 말씀하시는지 이해는 합니다.
제가 그러거든요.ㅋㅋ
누가 그랬다지요, 시도 읽히는 때가 있다고.
벌써 우리 나이 정도면 잘 안 읽는다고 하더군요.
에세이가 좋긴해요. 그죠?
근데 저는 다시 회춘을 하려나 요즘 부쩍 소설이 읽고 싶어 근질대고 있습니다. 흐흐

아, 근데 봄이 되서 좋긴한데 봄이 되니까 저희는 바퀴벌레에게 전세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아주 미치겠습니다.
저희집이 오래되기도 했지만 2, 3년 전 통장이 바뀌고 나서는
건물에 방역을 안하더라구요. 그래서 더 그런 것 같습니다.
바닥에 까만 것만 봐도 바퀴벨레는 아닐까?
쓸데없이 놀라는 중이랍니다.ㅠ

페크(pek0501) 2018-04-25 14:32   좋아요 2 | URL
제가 좀 드라이한 데가 있어서 말이죠. 글도 좀 그렇지 않습니까? ㅋ
제 분석에 따르면 여자 형제가 없어서예요. 큭~~.

바뀌벌레 박멸하는 것 슈퍼에서 팝니다. 싱크대 안쪽에 몇 개 붙이기만 하면 됩니다. 저는 아파트 측에서 소독을 해 주고 그것도 주어서 친정 부엌에 붙여 놨더니 바퀴벌레가 한 마리도 안 나타납니다. 냄새 맡고 피하나 봐요. 죽이는 것보다 나은 것 같아요.

저는 주로 사는 책이 에세이더군요. 문태준 시인의 에세이 - <느림보 마음>도 샀어요. 문체가 메마르지 않고 촉촉한 시인은 어떻게 쓰는지 관찰하기 위해 샀어요.

마립간 2018-04-25 14: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소설과는 안 친해도 시와는 친다는 말씀을 드렸던가요?

친구가 제게 ; 참 행복하게 사는 느낌^^ ‘라고 댓글을 남겨

제가 ; 날 살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행복하게 살아야지. 진심으로 죽을 날을 생각하며 살고 있음. ‘라고 답했습니다. pek0501 님도 행복하시길.

페크(pek0501) 2018-04-27 00:00   좋아요 0 | URL
흠흠~~ 마립간 님과 수학은 어울려도 시는 생각 못했어요. ㅋ
그러고 보니 어울리시는 것도 같습니다.

저 역시 현재를 소중히 여기며 충실하자, 라는 생각의 밑바탕에는 ‘언제 죽을지 모르는 인생이다.‘라는 게 깔려 있는 것이죠. 내일 죽을지라도 후회 없는 오늘을 살자, 라는 것이에요.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참, 운동은 꾸준히 하시고 계시지요? 저도 발레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ㅋ)

서니데이 2018-04-25 20: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첫번째 사진은 목단(모란)인가요. 벌써 꽃이 피었네요.
지난 주말 지나고 날씨가 따뜻해져서 그런지 제가 사는 곳에는 철쭉이 많이 핍니다.
페크님,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18-04-27 00:02   좋아요 1 | URL
목단 맞아요. 예쁘지요? 어쩌다 오는 비만 맞고 살아도 저리 예쁘답니다. 신기해요.
자연의 신비를 느끼죠.

서니데이 님, 오늘도 바쁘셨겠지요? 늘 알차게 사시는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게으름을 사랑하는 저 역시 바쁘게 움직일 땐 바쁘답니다.
굿 밤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