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 갔다가 2014 이상문학상 수상작을 만났다.

편해영의 몬순

 

 

 

 

 

 

 

 

 

 

 

 

 

 

 

 

크게 나온 작가 사진

지금 나는 마감을 달리는 일이 있어서 (시간만 마감에 가까워지고 일은 겨우 반쯤 ㅜㅜ)

읽을 수 없는데 이런 어쩌지 궁금해라.

 

아는 얼굴이어서

아는 이름이어서

아는 작가여서.

 

사실 나는 편해영의 작품을 읽은 적이 없다.

왜 없지?

약력을 보니 그 많은 상을 탔던데.

왜 없지?

난 책 안 읽고 그 동안 뭐했지?

 

1997년인가

엊그제 같은데 엄청나게 오래되었네.

그녀와 나는 같은 강의를 들었다.

시창작 강의였다.

전공은 달랐지만 우린 같은 편입생이었고

같은 걸 좋아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 후 서로 인사 정도 하는 사이.

잘 된 시를 선생님이 읽어 줄때가 있었는데 그녀의 시를 내 시를 읽힐 때가 있었는데

당시 난 말하지 않았지만 그녀 시의 싯귀에 난 그동안 수많은 선배가 내게 귀에 못이 밝이도록 말한 구체적으로 섬세하게 써라 라는 걸. 몸소 체험했다.

아직도 다 깨닫지 못해 이러고 있지만~~~

 

그래서 기억한다.

글 잘쓰는 그녀.

그녀도 날 기억할지는 모르지만 ~

 

그녀는 대학원에 진학했고

나도 원래 계획대로였다면 동기가 되었겠지만 난 대학원 진학을 하지 않고 회사로. 일로.

 

일이년 뒤

후배가 그녀 이야기를 했다.

그녀가 등단했다고.

그러면서 자기도 할수 있는데라는 이야기를 하더라는

난 아무말도 안했다.

남의 떡이 커 보일 수도 있지만 턱없이 작아보일 수도 있다.

그녀의 내공은 감성이나 끄적거리며 숱하게 일기나 쓰는 후배의 내공과는 사뭇 차원이 다른 걸 몸소 체험한 나였어서~

또 몇년 뒤

그녀의 장편 재와 빨강이 나왔다는 걸 알았다.

너무 읽고 싶었다.

읽어본적 없지만 난 그녀 팬이기도 했다.

 

이제 내가 그토록 좋아하던 이상문학상 시리즈에 얼굴을 박히는 사람이 된 그녀.

 

 

 

 

 

 

 

 

 

 

어느덧 중견작가라는 ㅡ그녀

여전히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는 그녀

 

난 뭐했나 싶기도 하지만

나는 나이니.

 

앞으로도 계속 건필하길 바란다.

 

 

 

 

 

 

 

 

 

 

 

 

 

 

 

 

 

 

 

 

 

 

 

 

 

 

 

안타깝게도 하나도 못 읽었네. 반성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리터 2020-03-05 0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 읽어봐야 겠네요
독특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