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와 마티아 문지아이들 69
로베르토 피우미니 글, 체코 마리니엘로 그림, 이현경 옮김 / 문학과지성사 / 199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에겐 불가피한 상황이 아니라면 죽음은 애써 가르쳐줄 내용의 것이 아니다. 죽음 어떤 것인가? 완전한 이별이고 슬프고 끝나는 것이다. 어른들은 어른이 되어서도 슬프고 견디기 힘든 죽음을 아이에겐 가르쳐주려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책 속의 마티아에게 죽음은 자기 만 아는 그것도 할아버지와 자기만의 비밀같은 것이 된다.할아버지와 마티아ㅡ이 소풍같은 여행은 한 사람의 죽음이 슬프거나 아픔으로 다가오지 않고 어떤 작은 추억거리를 만들어주는 의미가 된다.

점점 작아지거나 나중에 마티아의 입속에 들어간다는 설정은 작가의 성찰이 하루이틀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죽음에 대한 이념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가꾸어 온 것으로 보여진다.

이 책을 읽으면 아이는 물론 어른들도 죽음에대한 아픔을 아픔이 아니 ㄴ하나의 추억으로 도한 작은 기억으로 영원히 간직하고 함게할 수있게 될 것같다. 사실 이책은 읽는 내내 그리 재미있음을 느끼지 못했지만 다 읽고 나서야 두고두고 마음에 남음을 느낀다. 그래서 이책에 대한 평가가 대부분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