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꿈이 있다면 ‘선한 영향력’을 지닌 사람이 되고 싶다던 또래의 누군가를 만난 적이 있다. 어머, 혹시 bts의 아미세요? 라고 놀리듯 맞장구 쳤지만 그 진심을 담은 이쁜 말이 마음에 남았나보다.
영향력, 그리고 선한.
_

영향력. 구체적으로 타인에게 영향을 끼치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바지런히 글을 읽고 또 쓰고, 어떤 이야기는 공개된 이런 곳(?)에 올리는 것을 보면 어쨌든 혼잣말만 계속 하고 싶지 않은 것 같다. 다만 논쟁적인 부분은 피하고 싶고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주제 - 요즘은 취향, 이라던가 취미, 라던가 일상- 물론 이러한 것들 역시 매우 정치적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누군가에 닿는 그부분이 어딘가를 찌르는 그부분이, 가벼운 류의 사색을 불러일으키거나 감응을 주면 좋겠다고 생각은 한다. 영향. 그러나 ‘력’의 형태는 아니었음 좋겠다. 영향은 있되 힘은 없었으면. 그저 흘렀으면.
_
선한. 믿지 않는다. (물론 나는 칸트를 좋아한다..) 하지만 현실에서 ‘선’하다는 건 상대적이고 주관적이다. 삶의 대부분기간동안 나는 선하다고 스스로를 포지셔닝해왔다. 누군가 못된 짓을 해도 그의 의도는 그렇지 않을거라 좋게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따져보니 만약 내가 누군가에게 고약하게 굴었다면 그건 의도가 선하다는 강한 확신을 가졌기 때문이었다. 어떤 행위를 추동하는 강한 명분, 그 힘. ‘선’은 쉽게 왜곡되고 이용된다. 사람은 대부분 자신이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믿으며, 안타깝게도 많은 부정의는 자신이 ‘선’하다고 믿는 이들에 의해 저질러진다. 현대의 법이 의도가 아니라 행위만을 처벌하고 심판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는 법. 음, 무엇이 선한가를 논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다만 행위의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 ‘선한 의도’를 변명삼지는 않겠다는 나름의 다짐을 한다. 그럴 의도는 아니었다는 말, 맘껏 미워하지도 못하게 하는 그런 거,, 비겁하잖아. 물론 누군가의 ‘선함’을 배배 꼬아 생각하고 싶지도 않지만, 그건 제쳐두고-
_
만약 나에게 #선한 영향력 이란 게 있다면 그건 ‘선’에 대한 조심스러움 인 것 같고 아주 ‘최소한’의 영향(력)일 지도 모른다는 생각.
_
그런데 말이다... 오늘 집에가면서 마시라고 동료에게서 4캔 만원 맥주 중 1캔을 받았는 데, 그게 그렇게 선한 영향력인 것 같은 거다.... 그리고, 만원버스에서 들고 있는 가방 이리달라는 아주머니의 세상 감사한 오지랖.. 뭐, 요런 아주 미미하고 작은 일상의 배려심... 이것이 선한 영향력이 아니면 무어란 말인가... !!! 덕분에 선한 의도 따위 훗- 하던 내가 문득 선해져버리고 싶어져버렸다는 것이다... 🥺ㅋ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9-10-05 22: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선한 영향력.. 이란 말이 왜 이리 뭉클하죠?
언젠가 중학생 조카에게 이모는 너가 공부를 잘 하는 사람보다 ‘선한 영향력‘ 을 지닌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이야기 했었는데..

저의 꿈도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사람이였습니다

공쟝쟝 2019-10-07 19:25   좋아요 1 | URL
뉘집 조카인지 선한 영향력을 듬뿍 받고 그렇게 자라겠네요🤗🤗 저도 무심코 지나쳤던 말인데 마음에 자꾸 밟혀서 글을 써 보았어요! 나와,,님의 꿈⭐️은 이루어집니다! 이미 이루시고 계신 걸 지도요? ㅎㅎ
 
프란시스 하
노아 바움백 감독, 미키 섬너 외 출연 / 그린나래미디어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회하지 않는다. 고작 이 만큼을 살아내려고 그토록을 살아보았던 것에 대해서. 지난 날들의 달리기가 없었더라면, 남루한 오늘의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지 여전히 몰랐을 것이다.
이상을 접는다고 해서 행복과 멀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걸, 접는 것은 정말 접는 것이라서 조금 구겨지거나 형태가 달라져도 언제든지 수시로 펼칠 수 있다는 걸, 결국 도달하지 못한 모습으로 우리는 살아갈 거지만 그 모습도 괜찮아, 영화가 말해주었다. 왈칵 눈물을 쏟고 글을 쓴다.
겨우 이 만큼을 살기 위해 얼마나 단단해져왔는 지를 생각하면, 아직 고작 이 만큼인 것이 너무 다행스럽다. 다행스러운 단단함으로 환상없는 남은 삶을 뿌셔뿌셔!하려면 집을 사자! 역시 집을 사야한다!!!! 마지막으로 그레타거윅 사랑해 ❤️ 언니 영원히 내 배우❤️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해목 2019-10-02 2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저도 정말 재밌게 그러면서고 가슴 찡하게 봤네요.
프로필에 걸린 매기스 필랜도 느므 재밌게 봤구요. ^^
두 영화 때문에 그레타 거윅을 눈여겨 보게 되었죠. 저도 그녀를 알랴뷰하게 되었다는...ㅋㅋ
요런 영화 혹시 더 알고 있으면 살짝 귀뜸해주셔요~

공쟝쟝 2019-10-02 23:07   좋아요 1 | URL
저는 애껴볼려고 미루다 오늘 봤어요! ‘프란시스 하’ 프리퀄 같은 느낌의 ㅋㅋ 그레타 거윅이 무려 감독인 레이디버드! 랑요, 시골에서 상경해 유학(?)하는 누구라도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브루클린 넘 좋아해요~ ㅠㅠ 그레타거윅 너무 좋아요 ㅠㅠㅠㅠㅠ 흑흑 ㅠㅠㅜㅜㅜㅜㅜㅠㅠㅠ 포장마차에서 꼼장어에 쇠주한잔 찌끌어드리고 싶은 뉴욕 언니..

2019-10-02 23: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공쟝쟝 2019-10-02 23:33   좋아요 0 | URL
넹넹 ㅠ 뭔가 ㅠㅠㅠㅠㅠ마지막에 자막 올라가는 데 폭풍 오열 ㅠㅠㅠ

소피아 2019-10-02 2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하고 언니 아이러브유

공쟝쟝 2019-10-02 23:34   좋아요 0 | URL
뉘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집을 사도록 그리고 우리 프란시스가 집을 사도록 하하하하하!!! 응원 감사 합니다!

소피아 2019-10-02 23: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방에선 내집 마련 ok ,서울 내집 마련 maybe . 힘내자구요
 
[eBook] 모든 요일의 기록 - 10년차 카피라이터가 붙잡은 삶의 순간들
김민철 지음 / 북라이프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쓴다. 그것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쓴다. 아무도 못 보는 곳에도 쓰고, 모두가 보는 곳에도 쓴다. 쓰고서야 이해한다. 방금 흘린 눈물이 무엇이었는지, 방금 느낀 감정이 무엇이었는지, 왜 분노했는지, 왜 힘들었는지, 왜 그때 그 사람은 그랬는지, 왜 그때 나는 그랬는지. 쓰고 나서야 희뿌연 사태는 또렷해진다. 그제야 그 모든 것들을 막연하게나마 이해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검사내전 - 생활형 검사의 사람 공부, 세상 공부
김웅 지음 / 부키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는 따뜻하게 느껴지던 검사님, 뒤로갈 수록 냉소와 비아냥 대마왕으로 흑화ㅋㅋㅋㅋ 넘 재밌게 읽었어요! 개인적으로는 문유석 판사님보다 더 고수 이신 듯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구석 미술관 - 가볍고 편하게 시작하는 유쾌한 교양 미술
조원재 지음 / 블랙피쉬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읽기 딱 좋은 교양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