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공감]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공간 공감
김종진 지음 / 효형출판 / 2011년 9월
평점 :
품절


학교에서 공간시간이 되면 자주 학술정보실에서 보내곤 했는데, 과제가 밀려있음에도 항상 SPACE라는 잡지에 손이 갔다. 세련된 표지와 고급스러운 종이재질에 끌려 한 장, 한 장을 넘기다 보면 내가 거기있는 듯 대리만족을 느끼곤 했다. 

건축가라고 하면 가우디나 안도타다오, 그리고 우연히 일민미술관에서 보았던 정기용 아저씨(?)밖에 모르지만.. 저자도 되게 유명한 사람인 것 같다. (무식이 죄지..) 책에 실어놓은 사진을 보니.. 기술로만 건축하는 사람은 아닌 것 같다. 그랬으면 책을 낼 수도 없었겠지만. 

저자는 서문에서 "공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겁이나서 대답하지 못하겠다고 말하고,(이 말이 얄미울 정도로 글을 잘 쓴다) 독자들에게는 대신 먼저 느껴볼 것을 권한다. 

각 꼭지의 제목은 시적이다. 예를 들면,  

공간의 경험, 의미가 되다. 

공간이 행위를 만든다./ 행위가 공간을 만든다. 

공간을 기억하다. 

등등. 제목만 봐도 슬슬 감이 생긴다. 

 

건축에 관한 책이라면 관심이 없는 사람은 좀 읽기 힘들지도 모르지만, 이 책은 건축을 가장한 인문학 책이다. 엄마의 자궁, 품 속도 완벽한 공간이라고 말하니.. 발상의 전환이 된다. 이미 우리는 가장 훌륭한 건축(?)에 들어가 본 경험이 있는 것이다.  

책은 경험에 대해 말하지만 감상적이지만은 않다. 김아타나 김영갑, 올라퍼 엘리아슨 등의 현대 작가의 작업 등을 예로 들며 공간에서 경험하는 빛, 시간 등을 설명한다. 제목만 보고 얕봤다간 결코 호락호락한 책이 아니다. 게다가 사진들도 정말 예술이다. 

가장 좋은 것은 '감'이라는 추상적인 표현을 설명하지만, 공간이라는 물리적이고 구체적인 곳에서 일어나는 일이니 이해하기도 쉽고, 일상이 조금은 더 아름다워 질 수도 있다는 거다. 대부분 지하철에서 이 책을 읽었는데, 공간을 느끼려고 보니.... 자리를 비켜주는 줄 알고 기대에 찬 눈을 보내는 사람이 많아 그대로 눈을 감았다.  

시간, 경험, 사유 등 추상적이고 왠지 중요한 것 같은 것들의 토대는 실은 공간이라는 물리적인 형태의 것에 탄생한다는 것을 또 한 번 실감하며... 우리 집, 특히 내 공간의 내 방이 무척 소중하게 느껴진다.  

어떤 공간에 들어가서도 감각을 깨우고 마음껏 느껴보시길! 책에 나오는 건물들, 특히 덴마크의 바다가 보이는 미술관이 꼭 가보고 싶다.

 신간평가단 스티커를 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