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의 연대와 격동의 날들을 보내고,

이제 쓰레기 청산의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갑갑한 '기각' 소식은 먼 날을 기다린다.

 

00년   1
01년   9
02년  34
03년 161
04년 119
05년 374
06년 410
07년 350
08년 199
09년 257
10년 308

11년 268

12년 323

13년 198

14년 208

15년 254

16년 243

17년 302

계 4,018권

 

학교를 옮기고, 다시 고3을 맡아 주말에도 나와야 해서 제법 읽은 것 같다.

학교 맞은편에 시립도서관이 있어서 책 빌리기가 더 좋다.

비싼 시리즈물도 대출할 수 있어 좋다.

 

1. 공원국, 춘추전국 이야기

 

아직 읽지 않았지만, 팟캐스트로 열심히 들었다.

팟캐스트를 듣고 나니 올 겨울방학엔 이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이다.

 

 

 

 

 

 

 

 

 

http://blog.aladin.co.kr/silkroad/9716129

 

 

 

2. 페미니즘 책들

 

올해는 페미니즘 책들의 홍수였다.

특히 소설 부문에서의 성과도 좋았다.

 

 

 

 

 

 

 

 

 

 

 

 

 

 

 

http://blog.aladin.co.kr/silkroad/9206434

 

 

3. 나쓰메 소세키를 내쳐 읽다.

 

 

 

 

 

 

 

 

 

 

 

 

 

한국의 근대문학을 이해하기 위해서도 나쓰메 소세키는 필수인 듯...

 

읽은 책 : 산시로, 우미인초, 갱부, 한눈팔기, 명암, 눈, 행인, 춘분 지나고까지, 풀베개(마음, 도련님은 예전에)

읽을 책 : 태풍, 그 후, 긴 봄날의 소품

다시 읽을 책 : 마음

 

4. 세상이 좋아지니 이런 책도...

최승호 사장의 행보도 시원시원하고, 이용마 기자의 복직도 눈물겨웠다.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그의 말과, 12.20일이 대선일이었으면 어쩔뻔했냐는 말도...

 

 

 

 

 

 

 

 

 

 

 

 

 

 

 

5. 그외 좋은 소설들도 만났다

 

 

 

 

 

 

 

 

 

 

 

 

 

 

 

6. 스페인어를 만났다.

 

 

 

 

 

 

 

 

 

 

 

 

 

내년에는 담임을 쉴 수 있을 것 같다.

눈도 이제 조금씩 침침해져 가니,

리뷰를 짧게 남길까 생각중이다.

 

올해 9권을 더 읽어서 300권을 채우려 한다.

 

원래 바쁠 때 많이 읽게 되는 법이다.

망중한이고 정중동인 법이니까...

 

이렇게 한 해가 가는 일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국의 역사는 황하처럼 넓고 장강처럼 길다.

그 속을 들여다보기가 쉽지 않다.

아마 황하 문명, 베이징 원인부터 현대까지

이렇게 다양한 부침을 겪은 나라도 없을 것이다.

 

그 시원인 춘추전국의 이야기이다.

1권은 지리적 특성을 아주 재미있게 도입부에서 쓰고 있다.

그렇지만 그 많은 나라 이야기들 속에서 길을 잃기 쉽다.

 

그래서 공원국과 김소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팟캐스트>를 함께 읽으면 재미를 붙일 수 있다.

중국에서도 이 책을 거의 번역을 마쳤고, 곧 출간된다 한다.

 

한국이란 나라는

7천여만명이 쓰는 언어로

굉장한 문화를 이루고 사는 나라다.

등신같은 정치가들 탓에 요모양 요꼴이지만,

퇴폐 정치를 일소하고 문화 국가를 만들어 가면 탄탄한 인프라를 갖춘 나라가 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런 책들을 널리 읽어야 한다.

 

http://www.podbbang.com/ch/15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화 <공범자들>도 응원합니다.

 

11월 3일까지 <유튜브>에서 무료 관람이 가능합니다.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울었습니다.

 

이용마 기자님, 힘 냅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살기 힘든 나라에서, 이야기의 힘을 믿어야 겨우 견딜 수 있지 않을까요? 정말 좋은 젊은 작가가 쏟아져 나오는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여럿 중에서 고르기 힘들지만 그래도 천명관의 작품을 소개하고 싶네요. 김애란, 장강명, 황정은, 최은영... 모두 팬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랑스에서 역사 소설의 새 흐름을 만들어가고 있는 작가, 에브 드 카스트로

<난쟁이 백작 주주>를 읽고 서평을 남겨 주실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3분)



역사상 가장 유명한 난쟁이

<주주>의 놀라운 일대기!


★ 이 책에 쏟아진 찬사


에브 드 카스트로의 글은 생생하고 강렬할 뿐만 아니라 정교하고 섬세하다. 

― 『르 푸앵』


모든 세심함을 기울여 아름답게 쓰인, 독창적이고 감동적인 소설. 

― 『르 도피네 리베레』


강렬하고 가슴을 에는 듯한 소설. 

― 『르 피가로 리테레르』


* 서평단 신청 방법

1. 본 게시물을 스크랩해 주세요. (전체 공개)

2. 스크랩한 페이지를 본인의 SNS에 홍보해 주세요. (다양한 SNS 가능/전체 공개)

3. 스크랩 주소와 함께 서평단 신청 이유를 아래 댓글로 남겨 주세요.

4. 본인의 댓글에 대댓글로 도서 받으실

   주소/연락처/성함을 비밀 댓글로 남겨 주세요.


★ 반드시 위 네 가지 모두 지켜야 합니다.


* 모집 인원: 3명

* 모집 기간: 3월 15일~3월 20일(5일 간)

* 당첨자 발표 및 도서 발송: 3월 21일 화요일 예정


* 서평단 활동 방법

도서를 받으신 후, 3월 31일까지

알라딘 서재와 개인 블로그(또는 타 SNS: 인스타/페이스북 등)에 리뷰를 남겨 주세요.

남겨 주신 리뷰는 당첨자 발표 페이지 아래에 댓글로 주소를 남겨 주세요.

★ 도서 수령 후 리뷰를 올리지 않으신 분들은 이후 이벤트에서 당첨 제외됩니다.




이 책을 더 많은 분들과 함께 읽고 싶은 마음에 서평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많은 신청 기다리겠습니다.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쥬쥬짱 2017-03-19 0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죄송합니다...제가 잘 몰라서.ㅜㅜ
친절히 알려주셔서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