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년   1
01년   9
02년  34
03년 161
04년 119
05년 374
06년 410
07년 350
08년 199
09년 257
10년 308

11년 268

12년 323

13년 198

14년 208

15년 254

16년 243

계 3,716권

 

올해는 고3 담임이라 학교에 오래 남아있을 요량이었다.

그런데 학기초에 아내가 병원 신세를 지고 하는 일이 생겨 일찍 집에 가는 바람에

학교에서 책읽는 시간이 많이 없었던 듯 싶다.

연말이 다가오면서는 나라가 나라가 아닌 꼬락서니에 분개하느라고,

날마다 뉴스같지도 않은 추문들에 혈압올리느라 책을 곰곰 읽지 못한 듯 하다.

 

올해 독서는,

'빨간 책방'과 '라디오 독서실'이라는 팟캐스트 영향을 많이 받았다.

출퇴근 거리가 30분은 운전해야 하는 거리다 보니,

이동진과 김중혁의 수다를 듣는 일도 재미있었고,

전문 성우들의 연기를 듣는 일도 참 좋았다.

 

1. 빨간책방에서 얻은 책들

 

 

 

 

 

 

 

 

 

 

 

 

 

 

 

 

 

 

 

 

 

 

 

 

 

 

 

 

 

2. 한국 단편을 발견하다

 

김애란, 황정은, 이기호 들을 읽으면서,

한국 단편의 시대를 예감한다.

 

 

 

 

 

 

 

 

 

 

 

 

 

 

 

 

 

 

 

 

 

 

 

 

 

 

 

 

 

 

 

 

 

 

 

 

 

 

 

 

 

 

 

 

 

 

 

 

 

 

 

 

 

 

 

 

 

 

 

 

 

 

 

 

 

 

 

 

 

 

 

 

 

 

 

 

 

 

 

 

 

 

 

 

 

 

 

 

 

 

 

 

 

 

 

 

 

 

 

 

 

 

 

 

 

 

 

 

 

 

 

 

 

 

 

 

 

<최은영, 쇼코의 미소>

<김금희, 너무 한낮의 연애>

 

 

 

 

 

 

 

 

 

 

 

 

 

 

 

권여선, 그리고 장강명

 

 

 

 

 

 

 

 

 

 

 

 

 

 

 

 

 

 

 

 

 

 

 

 

 

 

 

 

 

 

 

 

 

3. 그리고 잊어서는 안 되는 세월호 읽기

 

 

 

 

 

 

 

 

 

 

 

 

 

 

 

 

 

 

 

 

 

 

 

 

 

 

 

 

 

 

 

 

특히 '금요일엔 돌아오렴'은 팟캐스트에 녹음이 다 되어있다.

다들 읽어 보면 좋겠다.

 

4. 올해 읽은 고전들...

 

 

 

 

 

 

 

 

 

 

 

 

 

 

 

 



 

 

 

 

 

 

 

 

 

 

 

 

 

 

 

 

내년은 지하철 출퇴근을 하는 학교로 가기로 했다.

지하철도 5코스 밖에 안 되지만,

매일 지하철에서 읽는 재미를 느끼고 싶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6-12-14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청나세요

글샘 2016-12-15 23:43   좋아요 0 | URL
^^ 칭찬인가요? 감사합니다.

하늘바람 2016-12-16 14:58   좋아요 0 | URL
언제나 부럽고 멋지답니다

2016-12-14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6 1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4 1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5-03 0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7-05-03 1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그러시군요 ㅋ 저도 새학교 가자마자 고3입니다 ㅠ
힘내시고 좋은책 많이 읽으시길...
 

"뮌스터 거리를 걷다가 지치면 벤치 한구석에 앉아 트라클의 시를 읽다가 문득 삶이란 어떤 순간에도 낯설고 무시무시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 없이 걸었다> 中)

 

 

교통사고로 죽고,

물대포에 맞아 죽고,

과잉진압으로 죽고,

화가 나서 죽고,

물에 빠져서 죽고,

그저 죽고...

 

죽음이 사람의 뜻대로 되지 않음을 아는 게 '지천명'이라면,

삶이란 문득

낯설고 무시무시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솔불곰 2016-10-14 1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 죽을지모른다는게 참 무섭네요
 

 

 

책의 날이라는데

날만 좋고,

경남 산청의 생초조각공원의 꽃잔디 언덕은

인간만큼이나 자잘한 꽃들이 지천으로 심어져

존재만으로도 아름답다고 소리치고 있었다.

 

Q1. 언제, 어디서 책 읽는 걸 좋아하십니까?

  언제? 난 지하철에서 책읽는 게 참 좋은데, 지하철은 거의 타지 않는... 

  책읽는 데 시간과 장소는 필요없다. 시끄러운 곳에서도 좋고,

  혼자 놀 때도 좋다. 



Q2. 독서 습관이 궁금합니다. 종이책을 읽으시나요? 전자책을 읽으시나요? 읽으면서 메모를 하거나 책을 접거나 하시나요?

  전자책도 관심을 가져보았으나... 종이책이 좋다.

  메모는 하지 않고 포스트잇을 붙이며, 도그지어는 결코, 절대, 완전 하지 않는다.

  메모 대신 리뷰를 적어 둔다. 기억력은 망각력에 뒤지므로...

 



Q3. 지금 침대 머리 맡에는 어떤 책이 놓여 있나요?
  침대 머리 맡에는 미미여사의 '솔로몬의 위증'이 두께로 놓여 있다.

  십여 권 쌓아 두었다가, 다 치워버렸다. ^^

  침대에선 잠을 자야 한다는 것이 나이들어 학습한 것이다. 

  침대에서 책을 읽을 순 없다.

 


Q4. 개인 서재의 책들은 어떤 방식으로 배열해두시나요? 모든 책을 다 갖고 계시는 편인가요, 간소하게 줄이려고 애쓰는 편인가요?

  꽂을 수 있는 칸에 꽂는 방식. 곧, 아무 방식도 없다.

  책은 이삿짐에 불과한데, 버릴 수는 없다.

  주변에 나눠주기도 하고, 평생 안 읽을 책을 버려야... 새책을 꽂으니... 분리 배출한다. 



Q5. 어렸을 때 가장 좋아했던 책은 무엇입니까?
  교과서... 만이 나의 새책이었다. ㅠㅜ

  그리고 집에 있던 두 권의 책... 한 권은 아버지가 예비군훈련가서 받아온 <박정희 전기... ^^ㅣ발~~>, 또 한 권은 아마도 누이가 국민학교 학급문고서 슬쩍해온 <안데르센 동화집>... 전기의 사진도 많이 봤다... 박통이 막걸리 마시고 하는 거랑, 육여사의 단아한 사진 등등... 안데르센은 슬펐지만 수도 없이 읽었다. 


Q6. 당신 책장에 있는 책들 가운데 우리가 보면 놀랄 만한 책은 무엇일까요?
  '우리'라니? 책 좋아하는 사람들이 놀랄 만한 책이라...

  음~ 각종 출판사에서 오는 '공짜책 - 기증 도서'들이 수북하다. ㅋ 


Q7. 고인이 되거나 살아 있는 작가들 중 누구라도 만날 수 있다면 누구를 만나고 싶습니까? 만나면 무엇을 알고 싶습니까?

  아는 사람도 그닥 만나고 싶어하지 않는데~

  좀 괴팍한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커트 보네거트나 이지같은 사람. 한국인이라면 김수영 같은...

  만나면, 술이나 같이 하다가 2차를 가고, 3차를 가겠지...

  나중엔 기억남는 게... 별로 없을 거고...



Q8. 늘 읽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아직 읽지 못한 책이 있습니까?

  그렇게 게으르진 않다.

  그저 눈 앞에 마주치는 책들을 읽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벅차다. 



Q9. 최근에 끝내지 못하고 내려놓은 책이 있다면요?

  마스터 오브 로마...를 사놓고, 1권을 좀 보다가... 2부가 나오는 걸 보고 내려두었다.

  대작을 느긋하게 읽기엔, 삶이 너무 바삐 돌아갔다. 



Q10. 무인도에 세 권의 책만 가져갈 수 있다면 무엇을 가져가시겠습니까?

세 사람을 데려간다면... 참 좋을 텐데...

세 권의 책으로 무얼 하랴~ 싶지만,

'로빈슨 크루소', '마션', '캐스트 어웨이' ㅋㅋ

똑같은 짓을 한 넘들과 동병상련 해야지...

 

 

 

<세계 책의 날>은 스페인의 세르반테스가 사망한 날이란다.

그리고,

스페인에서는 그날 책 한 권과 장미 한 송이를 선물하는 풍습이 있다고...

 

나는 그 기념으로 스페인 음식점에서 스페인 맥주를 3종 마셨을 뿐이다.

빠에야를 시켰는데, 비싼 철판 누룽지였다.

맥주는 좋았고, 빠에야는 나빴다.

 

한국도 삼겹살 데이 같은 것 말고,

책의 날이라도 좀 성대하게 하면 좋겠다.

 

그렇지만, 우리말로 된 책을 무한히 읽을 수 있으니, 걱정 말 일이다. 


 

 

https://youtu.be/R7lnLbxPucg?t=10m42s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건조기후 2016-04-25 1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저건 마치 프린스를 애도하는 듯한.. 꽃밭이네요. 비가 오는 광경도 참 예쁠 것 같아요.
똑같은 짓을 한 넘들과 동병상련 해야지... ㅎㅎㅎㅎㅎ
 

00년   1
01년   9
02년  34
03년 161
04년 119
05년 374
06년 410
07년 350
08년 199
09년 257
10년 308

11년 268

12년 323

13년 198

14년 208

15년 254권

계 3,473권

 

권수로는 250권을 겨우 넘겼지만,

대부분이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추리소설들이 많다.

 

수시로 시집을 사서 읽기는 하지만, 시집이 점점 드문드문이다.

 

올해 건진 좋은 책이라면, 이성복의 책이 좋았다.

 

  <이성복의 시론집 세트>

 

 

 

 

 

 

 

 

 

갈수록 책을 들여다보기가 힘들어진다.

 

눈도 쉬이 지치고, 세상도 갈수록 삭막해서다.

 

올해는 다시 고전을 들여다 보고 싶은데, 글쎄다.

 

해마다 '다사다난'한 일들의 연속이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축복 2016-03-13 2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읽기가 힘들어지면 책을 놓고 산책을 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책 중에 젤 좋은 책이 산책이라고 어떤 분이 말씀하시던데... 산책을 하다 보면 생각이 정리가 되고 마음이 안정된다고 합니다^^

글샘 2016-03-17 15:39   좋아요 0 | URL
네 그래서 마음산책이란 출판사도 있죠. ㅋ

새겨두겠습니다. 산책이 젤 좋은 책이구나...
 

 1. 로마의 일인자 세트...

 

그리스가 곤란에 빠졌다.

주변의 문제이기도 하다.

그리스의 복지때문이라고 떠드는 자들의 면상에 이 책을 던지고 싶다.

뭘 좀 알고 떠들든가...

 

 

 

 

 

 

 

 

 

 

 

 

 

 

2. 최규석, 송곳 세트...

 

오랫동안 영화관에 걸리지 못한...

용산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 <소수 의견>이 드디어 개봉되었다.

한국은 <좌>와 <우>로 나뉘어 싸우는 것이 아니다.

<거짓>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몸부림>과의 갈등에서 항상 이기는 것은 거짓의 편.

 

송곳처럼 우리의 '양심'을 찌르는 존재가 있는 한,

<거짓>은 웃고 있어도 웃는 것이 아니다.

 

 

 

 

 

 

 

 

 

 

 

 

3. 강신주, 씨네 샹떼

 

<소수 의견>의 첫마디는 <이 영화는 실화가 아니며, 실존인물은 존재하지 않습니다>란다.

참 슬픈 현실이다.

그런 영화는 오래오래 영화관에 걸리기 힘들었다.

2009년의 '용산'은 6년이 지난 아직도 '현재진행형'에도 미치지 못했다.

아직도 용산의 기록은 덮여있다.

그러나, '영화'로라도 광주가 몇 편 나왔고,

용산이 이야기되는 것은 지옥 속에서 숨쉴 수 있는 잠시일는지도 모른다.

<천안함 프로젝트>나 <다이빙 벨>같은 차원 낮은 다큐 영화조차도 용납하지 못하는 닫힌 사회에서,

영화는 언로의 하나이므로...

하나의 상징이 발언의 기회가 되므로...

 

 

 

 

 

 

 

 

 

 

 

 

 

 

 

 

4. 백종원...

 

그 핫 하다는 'EXID'보다도 텔레비전에 자주 비치는 얼굴.

생각보다 꾸준히 책을 내왔다.

 

 

 

 

 

 

 

 

 

 

 

 

 

 

 

 

 

 

 

 

 

 

 

 

 

 

 

 

5. 아고라의 책들...

 

환상적 사회주의자들의 책을 되돌아보는 출판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