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나무의 파수꾼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으면서 인간이 가진 속성을 다시 돌아보게 되었다.

인간의 '마음, 생각'을 뜻하는 '념'이라는 글자는,

기념, 사념... 처럼 추억과도 관련된 단어지만,

염두, 상념... 처럼 주관과도 관련있는 단어이다.

 

이 소설에서는 월향신사로 불리는 녹나무가

인간과 인간의 끊어진 '염'을 이어주는 존재로 등장한다.

인간은 나이가 들면 기억이 약해지고, 스러지는 존재이며,

실존은 어느 순간 끊어지는 존재이다.

 

실존이 스러졌다고, 기억이 사라졌다고 해서 인생의 끈이 끊어지는 것일까?

실존이 사라진다고 해도 혈육을 통해 이어지는 염을 다 놓아버릴 수는 없다는 생각을 쓴 것일까?

 

인간은 언젠가 나이들어 죽습니다.

하지만 공로자가 남긴 공적까지 지워버리는 것이 과연 현명한 일일까요?(521)

 

신령스러운 녹나무를 한번쯤 만나고 싶게 만드는 소설이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1-06-04 1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샘 님, 오랜만에 올리신 글이라 북플 보고 반갑게 들어왔습니다. 잘 계셨는지요?

톨스토이의 소설 중에서 ‘사람은 언젠가는 죽습니다요.‘라는 구절이 나옵니다. 나쁜 사람에게 하는 말로
언젠가는 죽으니 거짓말을 하지 말란 뜻으로 합니다. 이는 하늘이 다 알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해도 무방할 듯합니다.

멋진 나무네요.

바람돌이 2021-06-04 15: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오오 글샘님! 진짜 진짜 오랫만에 인사드려요. 잘 지내시죠?
그냥 반가워서 마구 마구 인사만 한 백만번쯤 하고싶네요. ^^

북극곰 2021-06-04 17: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옷.. 글샘 님! 새 글이 떠서 한 걸음에 달려왔습니다. 잘 지내셨죠?
(글도 안 읽고 댓글 먼저 답니다. 늘 꾸준히 올리던 글이 없어서 걱정도 했다니까요. 이제 글 읽으러 갈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