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쓰여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 나짐 히크메트 <진정한 여행> (류시화 옮김)


팔월 초 무덥던 날,
칭다오미술관에서 유난히 눈에 들어온 그림<盲人>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lavis 2018-01-19 1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정말 좋아하는 시에용♡♡♡

프레이야 2018-01-19 19:38   좋아요 1 | URL
저는 얼마 전에 알았네요. 나짐 히크메트. ^^

hnine 2018-01-19 1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래 그림 제목이 왜 맹인일까...갸우뚱
쳐다보고 있으려니 세 사람이 보이네요 ^^

프레이야 2018-01-19 19:38   좋아요 0 | URL
저는 두 사람만 보이는데요. 숨은 한 사람은 어디 있을까요^^

hnine 2018-01-19 22:02   좋아요 1 | URL
사진 찍고 계신 분이요 ^^

프레이야 2018-01-20 11:58   좋아요 0 | URL
나인 님의 심안으로 ^^
저 그림 너무 슬프지 않나요?

꿈꾸는섬 2018-01-20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도 사진도 넘 좋아요.^^
좋은 주말 되세요. 프레이야님♡

프레이야 2018-01-20 12:00   좋아요 0 | URL
꿈섬 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아직 쓰여지지 않은 글 많이 쓰시구요. 홧팅^^

꿈꾸는섬 2018-01-21 12:03   좋아요 1 | URL
아직 쓰여지지 않은 글~^^
많이 써볼게요.^^

2018-01-29 0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9 08:0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