킁킁! 쓰레기통에서 찾은 역사 - 쓰레기의 모든 것 I need 시리즈 15
미르코 마셀리 지음, 박진아 옮김, 김덕수 감수 / 다림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식을 하고 나면 먹은 만큼 쓰레기가 나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넉넉하게 만들어서 다 먹지 못하고 버리는 음식도 많다.

우리 집 관리비는 같은 면적 다른 집들보다 몇 만원이 적게 나오지만, 음식물 쓰레기는 평균치를 웃돌아 문제가 있어 보인다.

하이힐이 발명된 것은 거리에 넘쳐나는 똥을 조금이라도 적게 밟으려는 필요 때문이라고 했던가?

수세식 변기가 발명되기 전까지 거리는 오물로 넘쳐났다고 한다.

대전염병인 페스트가 창궐했던 것이 바로 이러한 비위생적인 환경탓이라고 하니...

이 책은 정말이지 똥으로 가득 차 있는 듯하다.

거리가 쓰레기와 똥오줌으로 넘쳐났던 시절들에 대한 이야기가 가득 나온다.

오늘날도 쓰레기 문제는 골치다.

가난한 나라에 쓰레기를 수출하거나,

바다나 우주로 쓰레기를 보내거나...

일단 눈에 보이지 않으면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닌데...

묻거나, 태우거나... 모를 때는 그렇게 했는데,

이제 그것들이 모두 큰 문제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되어 쓰레기 처리는 더 큰 고민거리가 되었다.

우리가 우선 할 일은

쓰레기를 적게 만들어 내기.

재활용에 힘쓰고, 일회용품 적게 쓰고, 그리고 음식물도 먹을 만큼 조금만!!!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이 책을 통해 한 번 더 고민해 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10-05 07: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망찬샘 2015-10-05 07:44   좋아요 0 | URL
급히 써서 그러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