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와 숲과 감자 칩 도토리 작은숲 1
요코쓰카 마코토 지음, 고향옥 옮김 / 도토리나무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책이다.

그 많던 코끼리는 다 어디로 갔을까?

코끼리를 찾아 떠나는 작가의 여행길을 따라가 보자.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섬, 보르네오섬. 일년 내내 고온다습한 열대우림이다.

이곳에는 코주부원숭이와 코뿔새, 오랑우탄 같은 동물들이 산다.

특히 키나바탕안 강 유역은 이런 야생동물을 쉽게 관찰할 수 있고, 한정된 지역에만 사는 코끼리도 이곳에서 볼 수 있다.

코끼리를 찾아 나선 사흘 째 되던 날, 작가는 80마리의 코끼리 무리를 만난다.

강 주변에서 자유롭게 노는 코끼리와 달리 강 건너의 코끼리는 긴장한 모습이다.

이 코끼리들은 강을 건너 큰 무리가 있는 쪽으로 오려 한다.

먼저 본 80마리의 코끼리도 이 강을 건너 강 너머로 왔던 것.

"코끼리들은 먹을 것이 없으면 강을 건너가요. 숲이 줄어든 걸 알거든요."

안내원의 설명이다.

열대우림 숲에서 숲이 줄어들고 있는 사연은 무엇일까?

하늘에서 내려다 본 아래는 팜 나무를 기르는 농장들로 가득하다.

농장에서 야생 코끼리는 살 수 없다.

코끼리의 터전이 팜나무 농장이 되면서 코끼리가 살 곳을 잃고 이렇게 강을 건너게 된다는 거다.

코끼리들은 강 주변에 조금 남아있는 좁은 자연 숲에서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것.

팜나무 열매에서는 팜유가 나온다.

팜나무에서 열매가 익으면 공장으로 가져가서 기름을 짜내고 걸러내어 깨끗한 기름을 얻는다.

이 팜유는 세계로 수출하여 많은 것들을 만든다.

감자칩, 컵라면, 마가린과 같은 식품과

세제나 샴푸, 잉크, 화장품 같은 생활용품까지!

그리고 그곳에서 채취되는 수많은 목재들.

결국 우리의 편리한 생활 때문에 열대우림의 코끼리는 삶의 터전을 잃어가고 있다는 거다.

인간과 자연이 함께 살아가지 못한다면 자연이 인간에게 대재앙을 내리지 않을까?!

누리고 살고 있어서 더욱 미안하다.

자연을 위해서 나는 과연 무엇을 하고 있는지 되풀이되는 반성만 하고 실천이 없는 나 자신을 오늘 또 반성하게 만드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