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몬스터 라임 어린이 문학 5
사스키아 훌라 지음, 전은경 옮김, 마리아 슈탈더 그림 / 라임 / 2014년 12월
평점 :
절판


수업 시간에 화장실에 갔다가 옆 칸에서 검은 양복 바짓단과 검은 구두를 발견한다.

몸통이 없는 그 사람의 실체는 무엇일까?

반다는 만 가지 상상을 시작한다.

그 소문은 정체 불명의 그이를 몬스터로 만들어 버리고 만다.

몬스터라~

공공의 적이 탄생하였다.

반다는 몬스터를 해치우기 위해서 전교생을 모으고, 조직적인 운동을 전개하기 시작한다.

이야기 중간에 몬스터의 정체를 암시하는 복선이 있어서 어른들이라면 아하~ 하겠지만,

이 책의 주독자층이 될 저학년 아이들이라면 엄청 긴장하면서 읽지 않을까 싶다.

재작년이었지, 아마?

학교에서 부자 캠프를 하는데, 아이들 한 무리가 우르르 달려오더니, 화장실에 귀신이 있다는 거다.

갑자기 등장한 귀신에 의아해 했는데...

한 선생님 말씀이 한창 인기를 끌고 있는 '주군의 태양'이라는 드라마를 본 후에 아이들이 저러고 다닌다는 거였다.

작년에 책벌레 모임 선생님께서 아이들에게 <<괜찮아요, 괜찮아>> 를 읽어주고 나서 다음 날 출근하니까 화장실에 귀신 나온다고 교실이 들썩들썩 하더라 하셨다. 더 웃긴 것은 모임 선생님 아이 하나가 그 반이었는데, 그 아이도 아주 진지한 얼굴로 집에 와서는 엄마에게 "엄마, 화장실에..." 하더라는 거다. 엄마가 이 책 읽어주셔서 이미 책을 알고 있는 아이였는데도 말이다.

이야기를 느끼면서 아이들이 반다와 함께 상상을 하면서 몬스터 퇴치 작전에 동참해 보지 않을까?

그런데, 화장실 몬스터는 도대체 누군거야? ㅎㅎ~

책 속에서 만나보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