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하나면 되겠니? 신나는 책읽기 26
배유안 지음, 남주현 그림 / 창비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으로 작가를 만나게 해 준 그 첫 책의 느낌이 강렬하면 다음 작에 대한 기대치도 그만큼 올라간다.

배유안 작가는 부산의 중등 국어 선생님이셨고, 지금은 전업 작가로 활동하고 계시는 걸로 알고 있다.

인근 ㅈㅅ 중학교의 작가 강연회에 오신 선생님을 만나고 온 언니의 이야기를 통해 간접적으로 작가가 걸어온 길을 들었는데,

새로운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룬 작가의 지나온 길이 부럽다.

이 책은 고학년들에게 권했던 <<초정리 편지>>와는 느낌이 많이 다른 책이다.

저학년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개미 나라에 살짝 발을 디밀고 들어가는 판타지 동화이기도 하다.

표지의 개미와 지네의 모습을 통해 어떤 내용이 펼쳐질까 미리 생각해 보는 것도 좋겠다.

"콩 하나면 되겠니?"

누가 누구에게 하는 말일까?

콩깍지 공주 은이의 할머니는 두부를 만들어 파신다.

은이는 할머니를 도와 맷돌을 돌리고...

주변에 떨어진 콩을 자기 집으로 가지고 가는 개미들.

할머니는 "콩 하나면 되겠니? 콩 둘이면 되겠니?" 하시며 개미들에게 콩알을 굴려 주신다.

힘모아 개미들이 가는 그곳이 은이는 궁금해진다.

동물들에게도 마음을 나눌 줄 아는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진다.

지네가 사람의 침에 약한가?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지네에게 물린 이후 힘을 잃으신 할머니를 도울 방법을 찾다가 은이는 개미 나라로 들어가게 된다.

개미가 약자고 선한 자들이라면,

지네는 강자고, 악당이리라.

선악의 대비를 통해 지네를 함께 무찔러야 할 적으로 생각하면서 책을 읽다가

지네가 원했던 것도 할머니의 콩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지네가 악당이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할머니는 지네에게 물렸어도 지네를 죽이지 않았고, 너는 밭에 나가 살아라며 자연으로 돌려 보내셨다.

할머니의 나눔이 다시 다른 모습으로 되돌아 오는 것을 보면서 마음도 맑아진다.

할머니가 주신 콩 한 알이

다시 은이에게 돌아오면서 콩 백 개가 되는 방법이 있다.

어떻게 한 알로 백 개를 만들 수 있을까?

세상살이가 어쩜 콩 한 알로 해결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콩 하나면 만사 O.K.!

 

*3학년 교과서 두부 만들기 하면서 이거 읽어줘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