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어린 우리 누나 푸른숲 어린이 문학 33
베티나 옵레히트 지음, 전은경 옮김, 송효정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누나>>라는 책을 읽고 감동했던 기억이 난다.

제목을 보아 하니 이 책 또한 장애를 가진 누나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싶었다.

작가의 말, 책에 대한 해설이 하나도 포함되어 있지 않아 이 책에 대한 해석은 오로지 독자의 몫이다.

내가 보건데, 얀의 누나는 자폐아다.

사물과 동물의 오만가지 말을 다 알아듣는 얀에게도 누나가 하는 이야기가 들리지 않는다.

자기만의 세계에서 사는 누나는 똑같은 음식만 먹으려 하고, 마음에 맞지 않으면 고함을 지르면서 엄마를 힘들게 한다.

장애아를 가족으로 둔다는 것은 엄청난 고통이 함께 하는 일일 것이다.

엄마는 리자 누나를 돌보느라 정상아인 얀에게 소홀한 것이 미안하고, 속상할 것이다.

얀은 방학을 맞아 늘 그래왔던 것처럼 혼자 외가에 간다.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와 함께 배를 타고 바람을 쐬러 가던 중 그곳에서 자신의 가정과 같은 가정을 만난다.

자신들의 집과 다른 점을 찾자면, 장애를 가진 동생을 둔 카를라네 가족은 그 동생을 어디든 데리고 다니고 보호해 준다는 거다.

장애를 거부하는 얀네와 그것을 받아들이는 카를라네의 모습이 대비되고 있는데,

얀의 가족이 카를라네 가족을 만나면서 리자 누나에 대한 생각이 바뀌어 간다.

아무 것도 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던 리자 누나가 성냥개비로 정교한 성을 쌓기 시작한다.

그 성에 창이 없는 것이 안타깝지만, 앞으로 그 창을 내도록 도와줄 사람은 바로 가족들이라는 것을 얀은 느끼게 된다.

누나를 시설에 보내는 엄마가 맘에 들지 않았지만, 더 나은 방법을 찾으려는 엄마의 모습도 이해해 갈 것이라 믿는다.

누나가 더 행복한 길을 찾도록 도와주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은 얀이나 엄마나 다르지 않으니까.

누나가 강아지를 좋아할지도 모른다는 얀의 말을 듣고 엄마, 아빠는 누나를 위해 강아지를 누나에게 데려다 준다.

시도하지 않고 누나가 강아지를 거부할 것이라 생각했던 가족들은

얀을 통해 누나를 위해 할 일이 조금 더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강아지도 누나처럼 말이 없다니 무언가 해결의 실마리가 더 늘어나는 기분이다.

누나가 강아지를 통해 더욱 치유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나보다 어린 우리 누나' 덕에 남보다 더 일찍 자란 얀!

얀을 이야기를 통해 이런저런 생각을 해 보았다.

몇 년 전에 가르쳤던 자폐를 가진 한 아이가 떠 오른다.

교실에 앉아 있는 그 아이에게 내가 해 줄 수 있는 일이라고는 친구들에게 그 아이를 잘 돌보아 주라고 하는 것 뿐이었다.

하루 종일 자기 이름과 공주 같은 그림만 그리는 아이, 공부를 시킬 수 없었던 아이,

그래도 학교를 빼 먹지 않고 왔고, 교실을 나가다가도 이내 들어왔다.

친구들은 4학년이 그런 시기인 것 같긴 하지만, 선생님의 말을 잘 들으면서 그 친구를 참 많이 도와 주었다.

집에 가는 길에는 당번을 정해서 아이가 타야할 학원 버스 차를 같이 기다려주고 차를 태워 주었다.

우리 반 문집에도 아이가 그린 그림 하나가 실려 있다.

우리 학교에서 새 학교가 갈려져 나가면서 그쪽 학교에는 특수반이 없었는데,

담임 선생님이 아이의 부모를 특수학교에 보내어서 교육을 받게 하라고 말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그 때 그 아이들이 이제 대학을 갔으니, 아이도 이제 아가씨가 되었겠다.

아빠랑 오빠랑만 사는 그 아이가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 가끔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지만.

아이를 잘 돌봐 줘서 감사하다면 고등학생이었던 오빠가 귤을 한 상자 사 와서 반 아이들과 나누어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얀이나 카를라네처럼 아이도 잘 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가족은 기쁨과 슬픔과 아픔을 함께 해야 함을 느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