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잉글리시 티처 푸른숲 어린이 문학 34
박관희 지음, 이수영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3년 12월
평점 :
절판


마이 잉글리시 티처

아빠하고 나하고

여인숙에서 사는 아이

어디까지 왔니

 

이렇게 4편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각각은

성추행

실업

외로움, 소외, 배신?

그리움...

뭐 이런 단어들로 다시 표현해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마이 잉글리시 티처>에서는 원어민 선생님께 인정받아 신 나하는 선희(써니) 이야기가 나온다.

공부 잘 한다는 아이들만 다니는 학원에서도 톱클래스에 다니는 선희는 원어민 선생님인 토마스가 자신을 '토미'라고 불러도 된다는 말을 듣는다. 이는 실력을 인정한다는 소리이므로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는다. 선희보다 먼저 이런 말을 들었던 수지는 시샘하는 듯, 호들갑 떠는 다른 아이들과 달리 이를 모른 척 하는데 오피스텔에서 개인 지도를 해 준다는 토마스 선생님 집에 가는 선희에게 "조심해"라고 이야기 한다. 뭘 조심해야 할까? 이야기의 결말에 당황스러웠다. 내가 엄마라면 영어공부를 위해서 남자가 혼자 사는 오피스텔에 딸을 보낼 것 같지는 않은데...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직장을 잃은 아빠와 새로운 일을 찾은 엄마 사이에서 갈등을 겪으며 자라고 있는 민재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집을 아이들의 공부방으로 내 준 후 갈 곳이 없어 등산을 다니시는 아빠와 갈 곳을 찾아 청소년 문화 센터에 다녀야 하는 민재. 아이들이 돌아가고 나서야 자신들의 집이 되는 그곳! 집에 들어가지 못해서 들른 PC방에서 만난 아빠의 모습은 한스밴드의 '오락실'을 연상하게 한다. 나쁜 학생들 앞에서 큰소리 치지만 무서워 떨었던 아빠의 모습도 민재에게는 자랑스러운 아빠의 모습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큰소리 치는 아빠만을 봐 줄 줄 안다. 어려움 속에서 자라지만, 건강한 민재의 모습이 느껴진다.

 

<여인숙에서 사는 아이>에서는 외로운 두 아이, 벼리와 세연이가 도서관에서 만나 친구가 되는 이야기가 전개된다. 서로의 마음에 위로가 되어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잘난 엄마의 등장으로 세연이는 뒷통수를 한 대 쿵~ 하고 맞는다. 엄마의 말이 사실이라면 벼리는 너무 나쁜 아이다. 세연이의 외로움을 이용해 먹었으니 말이다. 엄마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쪽으로 결론을 내리자. 그래야 벼리도 세연이랑 그 내용은 다르지만, 불쌍한 아이가 되니까. 그래야 세연이 이야기가 덜 슬프니까.

 

<어디까지 왔니>를 읽으면서는 맘이 참 많이 아팠다. 사업에 실패한 아빠, 아이들을 두고 간 엄마, 술주정뱅이 할아버지... 그리고 엄마를 그리워하면서 혼자 기차역을 찾아가는 다섯 살짜리 동생 선재를 둔 선우의 이야기는 읽는 내내 가슴이 시렸다. 역까지 가서 동생을 찾아 오면서 차가 쌩쌩 달리는 시골길을 오로지 엄마만을 생각하면서 걸었을 동생이 안쓰러워 동생을 업고 집으로 돌아오는 선우는 동생에게 집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겠다면서 '어디까지 왔니' 놀이를 하자고 한다. 그 놀이를 하면서 가면 동생을 엄마와 아빠가 살던 집까지 데려다 줄 수 있다고 한다. 선재가 "어디까지 왔니?"하고 물으면 "뉴욕 베이커리 앞까지 왔다."라고 말하는 식이다. 그런데 그 장소에 얽힌 추억이 선우의 마음 속으로 하나하나 들어오면서 이야기가 너무 슬퍼진다. "럭키 슈퍼 를 지나면 모퉁이가 나오는데 바로 그 모퉁이만 돌면 우리 집이야."라고 말하는 선우. 대문이 녹슬어서 아빠가 쇠로 만든 칫솔처럼 생긴 걸로 녹을 벗겨 내고 초록색으로 예쁘게 다시 치랬던 초록 대문집인 선우와 선재의 집. ㅡㄱ곳에 가면 그리운 엄마, 아빠를 만날 수 있을지... 형의 등에 업힌 선재가 꿈에서라도 엄마, 아빠 손을 잡고 뛰어보았으면...

 

아이들 책이 슬픈 것은 정말 싫다고 희망 아빠는 이야기 하지만, 나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 아이들이 이렇게 마음 아픈 이야기를 읽고 슬퍼하면서 공감 능력을 키워 나가면 좋겠다. 공감 능력 키우기가 내 독서 지도 목표 중 하난데,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아이들에게 읽혀보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