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수 좋은 날 / 빈처 (문고판) 네버엔딩스토리 41
현진건 지음 / 네버엔딩스토리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만히 돌이켜 보니, 많은 책을 읽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책을 읽었노라 깝죽댈 수 있었던 것은

바쁜 학창시절에 친구들은 책을 읽지 않는데, 나는 그래도 뭔가를 주욱 읽었었다는 사실 때문이었던 것 같다.

나보다, 3, 4학년 높았던 언니들 덕에 비록 문고용 축약 도서들이었지만

언니들이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와서 읽던 책을 함께 읽을 수 있었고

학교 앞에서 책을 팔러 온 아저씨의 꾐(?)에 빠져 한국대표단편, 수필, 세계단편, 수필...

뭐 이런 책을 한 질 사서 두고두고 보았기 때문에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남보다 많이 접할 수 있었다는 것이 큰몫을 해 주었다.

책을 사왔다고 엄마한테 혼났지만,

(네 명의 아이 학비며, 참고서비며... 학교 다니기도 버거운데 책을 사서 보는 것은 사치였으니!)

그래도 그 덕에 억지로나마 책을 읽게 되었으니 잘했다 싶기도 하다.  

그 때 읽었던 책 덕분에 김동인, 김동리, 이상, 염상섭... 그리고 현진건을 만났었다.

지금까지 읽던 동화책과는 다른 뭔가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숨어있는 듯하여 숨죽이면서 읽기도 했던,

그리고 어른들의 이야기라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있었고 이상한 기분이 들기도 했던 그런 이야기들.

ㅋㅋ~ 돌이켜보니 아~ 옛날이여! 다.

현진건!

그의 <운수좋은 날>과 <B사감과 러브레터>는 오래도록 마음에 남아 있었다.

하나는 너무 슬퍼서, 하나는 우스우면서도 불쌍하고 안 됐다는 마음이 느껴져서...

현진건의 글을 다시 만나고 보니 나의 어린 시절(중학생은 어리다!)이 주루륵 떠올라 감회가 남다른다.

이 책은 2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빈처>, <술 권하는 사회>, <희생화>라는 글이

2부에는 <운수 좋은 날>, , <까막잡기>, <고향>, <할머니의 죽음>이라는 글이 있다.

절반은 알았던 이야기, 절반은 처음 만난 이야기다.

이야기를 읽으면서 인물의 심리묘사를 참 잘했구나 싶기도 하고

그 시대 여성들의 삶이 참 속상하구나 싶기도 하고...

내가 어릴 때 이 글들을 읽었을 때보다 지금 남녀가 조금 더 평등해졌는지

더욱 더 불합리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속상한 대목대목들이 있었다.

요즘 아이들은 어떤 생각을 하면서 이 이야기를 만나게 될런지?

1920년대의 작품이다보니 사용하는 언어들이 생소한 부분이 많이 있다.

주석을 책의 끝에 붙여두기보다 각주로 붙여 두었더라면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었겠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든다. 

책의 줄거리 읊기는 생략!

중학생이라면 이런 책을 하나하나 읽어보기를 권함. 술 권하는 사회 아닌 책 권하는 사회로~

푸른책들 서평단으로 활동하는 덕분에 요즘 고전명작을 만날 기회가 조금 더 생겨서 감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