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를 왜 해동성국이라고 했나요 / 핀란드 공부혁명>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핀란드 공부혁명 - 소설로 풀어쓴 핀란드식 5단계 공부개조 프로젝트 핀란드 교육 시리즈 2
박재원.임병희 지음 / 비아북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똑똑한 울 학교 영어 선생님이 <<핀란드 교육혁명>>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저엉말 좋은 책이라고. 사진 자료가 많이 첨부 되어 있어서 책은 금방 읽을 수 있다는 말과 더불어 몇 가지 이야기를 했는데, 대화의 내용은 잊었지만, 그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은 강렬히 들었더랬다.  

그리고 알라딘 신간평가단 도서로 뜬 핀란드 교실혁명과 공부혁명~ 교육혁명 책과는 다른 출판사에서 나왔으나 두 책은 같은 출판사의 책이다. 처음에는 핀란드~ 라는 글자만 보고 (아니, 혁명이라는 글자도 같구나.) 이전에 샘이 소개 해 주었던 그 책인 줄 알았다. 그래서 이 책만 읽으면 잘못 나아가고 있는 우리 교육에 대한 비교고찰과 아울러 무언가 개선할 여지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무척 많이 했다.  

<<핀란드 교육혁명>>을 읽지 않아서 비교 대상이 없어 핀란드 교육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없는 상태로 책을 접했다. 나의 기대와는 달리 핀란드 교육의 우수성이 가슴에 확 와닿지 않았다.  단지 우리 나라 교육의 그릇됨(입시위주의 교육)과 공부에 시달리는 입시생들에게 체계적인 공부 계획, 혹은 방법을 알려주는 그런 책에 핀란드~ 라는 나라를 끌어들인 것은 억지스러운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뿐!  

하지만, 공부 방법을 몰라 큰 성과를 거두지 못 하고 있어 가슴 답답한 이들에게 하나의 길을 제시해 주고자 노력한 저자의 애씀은 책 곳곳에서 보인다.  

아이들과 독서 교육을 하면서 느낀 것 중의 가장 큰 수확이라면 즐겁게 책을 읽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책과 친구가 되도록 해 주면 아이들은 독후감을 쓰라고 하지 않아도 쓰더라는 것을 알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위대한 성과물에 고민하다 보니 책을 좋아하지도 않는 아이들에게 독후감부터 쓰게 하고 쓰는 게 싫은 아이들은 책을 더욱 싫어하게 되는 결과를 낳는 우를 많이 범하고 있다. 공부 또한 그러하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 핀란드 교육과 우리 교육의 차이라는 정도는 이 책을 통해 어렴풋이 이해 되었다. 자발적인 공부, 자기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공부, 남과 비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자기와의 싸움이 바로 공부인 것을 아는 핀란드 학생들은 오로지 입시라는 것만을 향해 달리는 우리 나라 아이들 보다는 내재적 학습동기 유발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보면 되지 않을까 싶다.  

우리는 무엇이 먼저고 무엇이 나중인가가 헷갈릴 때가 많이 있다. 궁극적인 목표는 같은데 그곳을 향해 나아가는 길은 한 쪽은 즐겁고 행복하게 한쪽은 치열하면서 고달프게... 

이왕하는 공부 즐겁게 하자, 그리고 마지막 승자가 되자 하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인 듯하다.  

공부를 잘 하고 싶고 그 방법이 고민인 이들(초등보다는 중, 고등학생이 해당 되리라)이 이 책을 접해 보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서 핀란드 교육의 우수성을 이해해 보리라는 처음의 기대는 달성하지 못 했다. 다른 책을 찾아 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