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효진 선생님과 같은 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다. 

오늘은 줌으로 전 교사를 대상으로 경제교육과 함께하는 학급경영에 관한 연수를 했다. 

유퀴즈에 나와서 더욱 스타가 된 선생님은 그동안 더 많은 책을 내셨다. 

유퀴즈 나오기 전 이런 저런 검색을 하다가 <<세금 내는 아이들>>이라는 책을 알게 되어 읽고 싶은 책으로 담아 두었다.

어느 날 딸 아이가 

"엄마, 엄마 학교에 옥효진 선생님이라고 있네요. 유퀴즈에 나왔더라고요."했다. 

작년에 연구년으로 한 해 휴식 기간을 가졌는데 (물론 열심히 연구를 했다!) 

새 학교 발령은 났으나 근무를 하지 않았기에 사람보다 이름을 먼저 만나게 되었다. 

선생님은 유튜브 스타이기도 하지만, 우리 학교 스타이기도 하다. 

어느 날, 옆반 아이와 우리 반 아이가 다투었는데 그 이유가 선생님께 받은 사인 때문이었더라는. 

사인 받았다고 좋아하는 아이, 부러워 그걸 빼앗은 아이, 화 난다고 물건을 집어 던진 아이... 

금방 화해해서 다행이긴 했지만....

선생님이 들려주시는 이야기는 굉장히 흥미진진했다. 

하지만 따라하기 엄두는 좀처럼 나지 않을 거 같다. 비슷하게라도 따라하려면 연구를 많이 해야할 거 같다. 

물론 선생님의 연구 자료 덕분에 마음만 먹으면 시행착오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거 같다. 

경제 교육 이라는 이름 속에 정말 많은 것을 녹여 내셨다. 

아이들이 가지는 직업은 1인 1역과 1대1 매칭이 된다. 

학급활동 속에서 자율적인 어린이로 성장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는 꿈만 같다. 

선생님이 얼마나 많이 고민을 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니 존경심이 피어 오른다.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지은 동화 읽어줄테니 들어 볼래?" 했던 날, 

"이 책 언제 나와요?" 하는 아이 뒤로 살짝 다가와 한 아이가 소곤 거렸다. 

"선생님, 6학년에 옥효진 선생님이라고 있거든요. 책 내는 거 그 선생님한테 물어보세요. 아마 잘 가르쳐 줄걸요." 해서 

웃었더라는... 귀요미 3학년이다. 

오늘 내가 선택해서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한 책은 바로 이 책이다. 배움은 언제나 아름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