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아기 양
엘리자베스 쇼 지음, 유동환 옮김 / 푸른그림책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 리뷰가 거의 없어 깜짝 놀랐다.

교과서 수록 도서이기도 하고, 내용도 매우 훌륭한 책인데 말이다.

내일 이 수업을 준비하면서 아이들에게 읽어주려고 책을 다시 읽어 보았다.

시간을 나타내는 말에 주의하면서 읽어야 하고 일의 차례에 따라 글을 정리해 볼 수 있어야 한다.

차례를 나타내는 말을 생각하면서 이야기를 듣거나 말해보는 활동을 할 생각이고,

간추려진 내용으로 작은책 만들기도 해 볼 생각이다.

(좋은 자료를 공유해주시는 훌륭한 선생님들 덕분에 수업 준비가 재미있다.)

그런데, 글밥이 제법 많아서 읽어주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겠다.

등장인물은 우리의 주인공 까만 아기양과 양치기 할아버지와 양치기 개 폴로와 그리고 하얀 양들이다.

까만 아기 양은 생각이 많은 양이다. 양치기 개 폴로는 이런 까만 아기 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생각을 한다는 것은 위험한 거?

눈처럼 하얀 털을 갖는다면 눈에 잘 띄지 않아 폴로의 미움도 덜 받을 텐데...

그래서 까만 아기 양은 뜨개질을 잘 하는 할아버지에게 하얀 양털로 스웨터를 하나 짜 달라고 부탁한다.

할아버지는 그런 까만 아기 양에게 그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를 이야기 해 준다.

우박과 눈보라가 거세게 몰아치던 날 할아버지와 폴로는 양들을 두고 집 안으로 들어가 버린다.

남겨진 양들은 안절부절 어쩔 줄 몰라하는데 까만 아기 양 덕분에 동굴 속으로 피신함으로써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까만 아기 양 덕분에 눈 속에서도 양의 무리를 찾을 수 있었던 할아버지는 까만 아기 양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더 느끼게 된다.

양털을 깎아 뜨개질을 하던 할아버지는 까만 아기 양의 털을 섞어 멋진 작품을 만들어 낸다.

그리고 장터에 가서 좋은 값에 물건을 산 후 돌아오는 길에 까만 털을 가진 양들을 몇 마리 더 사게 된다.

이제 양무리 속에는 까만 아기 양 한 마리가 아닌, 여러 마리의 까만 아기 양과 하얀 바탕에 까만 무늬가 있는 얼룩 양들까지 다양하게 어우러져 살게 된다.

이 이야기를 이용하여 다문화 관련 수업도 해 볼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다르다고 해서 배척할 것이 아니라 어울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본다는 것은 참으로 멋진 일인 거 같다.

할아버지가 만든, 모자, 장갑, 양말, 목도리는 검은 무늬가 들어가 더욱 근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