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 나무 봄봄 아름다운 그림책 35
브리타 테켄트럽 글.그림, 김서정 엮음 / 봄봄출판사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이 세상에 사라졌을 때 나를 사람들은 어떻게 기억할까?

좋은 기억으로 더 오랜 시간 살기 위해서는 지금을 잘 살아야 할 것이다.

영원한 잠에 빠져 든 여우를 숲속 동물 친구들이 기억 속에서 추억한다.

가을이면 떨어지는 나뭇잎을 누가 많이 잡나 내기했다는 부엉이

해 지는 광경을 좋아하던 여우 옆에서 함께 그 광경을 바라보았다는 생쥐

아기 곰들을 돌봐준 여우를 생각하는 곰

술래잡기를 기억하는 토끼

눈을 파체히며 도토리 찾는 것을 도와준 것을 기억하는 다람쥐...

그들이 가진 참 좋은 기억 속에 여우는 오래오래 살아 있다.

그렇게 추억하는 동안 여우가 누워 있던 자리에 조그만 새싹이 자라고

밤새 이야기 나누는 동물들 사이에서 조그만 나무로 자라고

그리고 세월이 흘러 그 나무가 커다란 나무가 되어

또 다시 동물들의 쉼터가 되어 주었다.

살아서 여우가 모두의 위안이 되었던 것처럼 말이다.

죽어서도 여전히 살고 있는 여우 이야기를 읽는 동안 나도 그런 사람 되어야겠다 하고 생각해 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