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비룡소 걸작선 13
미하엘 엔데 지음, 한미희 옮김 / 비룡소 / 199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모모는 달랐다. 모모는 베포가 대답할 때까지 오랫동안기다릴 수 있었고, 또 그의 말을 이해할 수도 있었다. 모모는 베포가 진실이 아닌 이야기를 하지 않기 위해서 많은 시간이 필요하 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베포는, 모든 불행은 의도적인, 혹은의도하지 않은 수많은 거짓말, 그러니까 단지 급하게 서두르거나철저하지 못해서 저지르게 되는 수많은 거짓말에서 생겨난다고 믿 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