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귀신 지도책 지식 지혜 시리즈 꿈터 그림책 67
페더리카 마그랭 지음, 로라 브렌라 그림, 김지연 옮김 / 꿈터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아주아주 크고 무겁다.

내용이 많다는 뜻이다.

이 책에는 듣도 보도 못한 귀신과 괴물들이 나온다.

물론 낯익은 녀석들도 보이니 염려는 마시라~

일단 제목에 귀신이 나오면 아이들의 호기심을 끄는 데는 성공이다. 

제목에 나온 대로 각 대륙별 지도와 함께 각 나라별 귀신이 한눈에 보이도록 그려져 있고,

각론으로 들어가 각각의 귀신 혹은 괴물들의 출몰지역, 특징, 물리치는 방법에 대해 소개되어 있다.

영화 속 주인공들 뿐만 아니라 책 속 등장인물들도 소개되어 있다.

그렘린, 킹콩, 드라큘라, 오페라의 유령, 프랑켄슈타인(성의 괴물), 미노타우루스, 키메라...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은 아주 다양한 안내가 있는데, 대한민국에 대한 내용은 빈약하다.

작가가 우리나라를 잘 모르나 보다.

이현 작가의 <<귀신대백과>>나 주호민의 <<신과 함께>>가 떠오른다.

아프리카의 아난시를 꽤 친절한 괴수로 표현해 두었다. 나 아난시 아는데... 하고 잠깐 생각도 해 보고.

중동 지역의 귀신과 괴물들은 매우 낯설다. 남미와 호주의 귀신들도 마찬가지!

아는 만큼만 보인다고. 이 책의 많은 정보들 중 낯선 것들은 잘 읽히지 않는다.

표지 가득, 면지 가득 그려진 귀신들을 보면서(물론 같은 그림들이 반복되어 그려져 있기도 하지만...)

세계에는 귀신들이 참 많기도 많구나 싶다.

이 귀신들은 결국 그들을 두려워하는 이들의 마음 속에 집을 짓고 살지 않겠는가?!

내년 여름 즈음에는 납량 특집 편으로 귀신 관련 책들 도서관에서 전시 한 번 해 볼까 싶기도 하다.

그 때 <<세계 귀신 지도책>> 너에게도 한 자리를 내어 줄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