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 살 독서 수업 - 부모가 알아야 할 초등 저학년 독서의 모든 것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 교육의 궁극적인 목적은 스스로 책을 찾아 읽는 자발적인 독자로 홀로 설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과정이 강압적이어서는 결코 부모와 교사가 이르고자 하는 그 아름다운 목표를 이룰 수 없다. 아이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알게 해 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 일을 위해 많은 이들이 공을 들이고 있다.

태어나면서부터 디지털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오늘날의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의 특성을 감안해 볼 때, 책 읽는 어른으로 자라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리라 생각된다. 중학교만 가도 책을 읽지 않는다는 말이 이제는 초등 고학년만 되어도...로 바뀌고 있는 실정이다 보니 성공적인 독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그 결정적인 시기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알게 해 줄 수 있는 놓쳐서는 안 되는 적정시기를 꼽자면 1~2학년 때가 아닌가 싶다. 이 책 아홉 살 독서 수업은 이러한 고민에 대한 답을 하나하나 짚어 주어 아이의 책읽기 조력자로서의 부모와 교사에게 힘을 실어준다.

독서의 즐거움을 아직 알지 못하는 어린 독자들에게 무작정 읽어라고 해서는 평생 독자라는 목표에 이를 수 없다는 정도는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만 그 방법적인 면에서의 고민은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다. 그러한 목마름 때문에 나는 참으로 많은 독서 관련 도서를 읽었고 어떤 책에는 무수한 밑줄을 긋고, 어떤 책에서는 어쩜 이리 나와 생각이 같은가에 무릎을 쳤고, 또 어떤 책을 읽으며 나는 참 잘해 오고 있구나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기도 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최근에 책을 읽으면서는 이 정도의 정보는 누구나 아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의 오만함도 살짝 고개를 쳐들어 베스트셀러라는 지위를 획득한 책에도 그 가벼움에 실망하며 휘리릭 책을 넘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는 다시 자세를 바로 잡았다. 이 책은 책 잘 읽는 내 아이를 꿈꾸는 부모들의 다양한 불안감들을 하나하나 짚어주고 있다.

이 책을 읽을 즈음 같은 학교 선생님들의 요청으로 2학년 아이들의 책읽기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기회가 있었다. 어떻게 하면 그림책에서 긴 호흡을 가지고 읽을 수 있는 동화로 자연스럽게 넘어갈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3~6학년의 한 학기 한 권 읽기를 2학년 수준에서 전개해 나갈 수 있을지가 고민이었던 선생님들과 이야기 나눌 때 이 책이 큰 힘이 되었다.

저자는 이야기 한다. 읽기 독립에 급급하지 말고 아이들에게 책읽어주는 부모가 되라고. 최고의 독후활동은 책을 가지고 노는 것이라고, 아이의 독서 취향을 인정하고 스스로 책을 고를 경험을 주라고, 권장도서 목록에 연연하지 말고 아이가 공감할 수 있는 일상이나 고민을 담은 짧은 동화책 읽어주기부터 도전해 보라고, 만화책 읽기는 무조건 막을 것이 아니라 원칙을 정해 지켜 나가는 연습부터 시도해 보라고, 자극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이야기 속에서 길을 잃고 공포감을 느끼지 않도록 부모가 함께 읽으며 길잡이가 되어 주라고 말이다.

책을 읽는 동안 중간중간 소개하고 있는 책을 보면서 내가 좋아했던 책을 저자도 좋아한다는 반가움도 만났고, 알지 못한 책들을 소개 받으면서 학교 도서관을 채울 좋은 책 목록을 보물처럼 얻게 된 기쁨도 맛보았다.

어린이들은 그림책을 읽으며 감정을 이입하고 공감능력을 상승시킨다. 그림책 읽기에서 저학년 읽기 동화로 나아가 복잡한 구조를 가진 책 읽기를 통해 내 인생의 책을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해 본다. 억지 독서로 아이들을 책과 멀어지게 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이 책을 길잡이 삼아 무뎌진 마음을 다시 다질 필요가 있다. 이 책은 아홉 살 독서를 넘어 책읽기로 성장하고자 하는 모든 이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