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스러운 꽃
손은정 지음 / 디뷰북스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다스러운 꽃 손은정 저 / 손세정 그림 | 디뷰북스

 

 

그녀의 꽃 사랑은 결국 사람에 대한 사랑으로 완성된다.”

 

1.

꽃이란 건 참 묘하다. 사랑, 낭만, 우정, 슬픔에 대한 위로, 이런 걸 전하는 그렇게 아름다운 신의 선물 같지만 꽃을 팔아서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꽃처럼 자본주의의 결을 타는 재화가 많을까 싶을 만큼 꽃은 재화로써의 특성을 지닌다.”

 

2.

꽃은 생물이다, 저장도 안 되고 대비도 안 된다. 가격변동에 속수무책이다. 경기변화에 매우 민감한 대상이기도 하다. “꽃을 팔고 사는 것과 무기를 팔고 사는 것, 어쩌면 그 안의 돌아가는 방향성은 다 똑같다. 다만 꽃을 보며 나와 다른 사람이 즐기고 향기를 맡고 인생을 생각할 수 있는 여지를 둘 수 있는가와 없는가는 매우 달라질 것이다.”

 

3.

이 책의 지은이 손은정은 다소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공대출신이다. 대기업에 취직해서 국내외에서 다년간 직장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자신도 예측하지 못했던 꽃의 세계로 빠져 꽃을 사랑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직 꽃을 배우기 위해 프랑스로 떠난다. 10여 년을 몸담던 IT업계를 떠나 수다 F.A.T(Flower, Art, Technology)’라는 작은 꽃집을 열었다. 그녀는 오늘도 고된 구멍가게의 꽃집 아가씨가 되어 간판도 없는 꽃집을 운영하고 있다.

4.

꽃을 만들 때 전체적인 형태도 중요하지만, 나는 작은 부분들에서 느끼는 재미나 감동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살아가는 일이 그러할 것이다. 삶의 전반적인 방향(方向)도 중요하지만, 부대껴 살아가는 삶 속에서 나는 어떤 방향(芳香)을 내고 있는가?

 

5.

왜 꽃집이름이 수다? 프랑스까지 가서 꽃 공부를 하고 왔으면 좀 더 우아한 이름을 짓지, 하고 많은 이름 중에 수다라니? “수다, 손이 많다. 라는 뜻이다손으로 하는 일들이 점점 자리를 잃어가는 시대, 손으로 하는 일들이 잊혀가는 요즈음이다. 지은이는 손으로 만든 것들이 진짜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그래서 수다라고 붙였다고 한다. “손길이 닿는다는 것은 그 영혼과 영혼의 울림이 만나는 것이다.” 아울러 흔히 연상하게 되는 수다라는 의미도 담겨있다. “그저 수다! 무언가 편하게 말해도 되고, 어떤 주제여도 좋다.” ‘수다라는 뜻에 내가 임의로 한 가지를 더 붙여주고 싶다. 수다(受多). 꽃에 관한 어떤 주문이든 모두 받을 수 있다. 해결해 줄 수 있다. 라는 좀 억지스러운 뜻을 보태준다.

 

6.

실제로 지은이는 12월에 결혼하는 신부의 특별한 부케주문을 받고, 봄꽃인 작약을 준비했다. 이를 위해 겨울 꽃 시장에서 12월 초에 딱 한 주 정도만 뉴질랜드에서 수입되는 탐스러운 작약을 찜해서 부케를 만들기로 했다. 추운 겨울에 작약 봉우리가 빨리 피지 않도록 히터조차 켜지 않은 채(얼어 죽는 줄 알았다) 딱 우아한 사이즈의 꽃이 피어난 작약 부케를 완성했다. 그런가하면, 창의적인 엄마가 개성 강한 아들의 유치원 졸업 꽃다발 주문엔, 세상에 듣도 보도 못한 쿠키런 딱지 졸업 꽃다발을 만들어준 이야기는 한 편의 콩트 같다.

 

7.

오늘은 한 커플이 상담 꽃 수업을 했다.” 꽃을 꽂다가 남자가 다 뽑아서 다시 시작했다. 지은이는 아무래도 그들에겐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되어, 일부러 자리를 피했다.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라하고 1시간 30분 후에 돌아왔다. 돌아다보니 두 사람의 눈이 모두 빨개져 있다. 한바탕 전투를 치룬 모양이다. 이럴 땐, ()가 화()로 바뀐 듯하다.

 

8.

겸손한 자존심과 자긍심을 꽃향기로 채운 손은정 플로리스트. 그녀의 글들에선 꽃향기가 난다. 꽃 이야기이자 사람 살아가는 이야기다. 그녀의 꽃 사랑은 결국 사람에 대한 사랑으로 완성된다. “많은 것을 알지는 못하지만 꽃을 하면서 본 사람들은 모두가 아름답다. 모두가 꽃이니까..”

 

##수다 #수다스러운꽃 #손은정 #손세정 #디뷰북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