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복음 - 세상을 바꾸는 것은 종교가 아니다
김병삼 지음 / 두란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열한 복음 - 세상을 바꾸는 것은 종교가 아니다

       _김병삼 (지은이) | 두란노

 

1.

모두들 치열하게 살아간다. 각기 그 대상만 다를 뿐이다. 그렇다면 치열한 복음은 무엇인가? 저자는 세상을 바꾸는 것은 종교가 아니라고 한다. 치열한 복음을 가지고 고민할 때 복음이 선명하게 살아 있을 수 있다고 단언한다.

 

2.

각 챕터 타이틀이 이미 치열하다. ‘치열하게 돌이키라’, ‘치열하게 성숙하라’, ‘치열하게 살라’, ‘치열한 복음으로 세상에 기준을 다시 세워라등이다.

 

3.

교단에 속했습니까? 그리스도께 속했습니까? 뜨끔한 질문이다. “우리는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어야 합니다.”길을 지나다 교회를 보면 어디에 속한 교회인가를 먼저 확인하려든다. 이단이 활개를 치는 요즈음인지라 무의미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지만, 그 순간 이미 내 마음엔 잣대가 일어선다. 저울추가 올려 진다. “교회에서 지체끼리 분열하고 싸우는 이유를 보면, 누가 틀려서가 아니라 내가 옳아서입니다. 내가 옳다는 것을 어떻게 해서든 증명해 내려고 싸우는 것입니다.” 저자가 처음으로 영월로 목회하러 갔을 때 어떤 나이 드신 목사님의 첫 마디가 어느 쪽이야?” 이었다. 저자는 반발심에 저는 아무 쪽도 아닌데요했다가 철저히 소외되어 외롭게 목회를 해야만 했다고 한다.

 

4.

영적인 삶은 무엇인가? 다양한 답이 나올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하나님의 마음을 좇아 살아가는 삶이다. “영적인 일은 하나님 소관입니다. 인간의 소관이 아닙니다.” 세상 지식으로는 영적인 일을 이해하고, 설명할 수 없다.

 

5.

우리의 정체성은 어디서 찾아야 하는가? 새삼스러운 이야기는 아니지만 사람의 본성, 밑바닥 성질은 평화롭고 좋을 때가 아니라 위기에 처했을 때,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고통스러울 때 그 사람의 진짜 모습, 진짜 믿음이 드러난다. “오늘날 가장 무서운 안티 크리스천은 예수를 모르는 사람이 아니라 예수를 알지만 교회에서 상처받은 사람들입니다.” 교회가 하는 여러 가지 사역 중에서 예수님이 드러나지 않는 한 교회를 본받으라고 할 수 없다. 교회가 이 땅의 소망이 되려면 복음의 삶을 살아야 한다. ‘나를 본 받으라고 말 할 수 있는 것이 교회의 정체성이 되어야 할 것이다.

 

6.

예전에 어느 원로 목사님의 인터뷰 기사가 생각난다. 기자가 물었다. “왜 하나님을 믿습니까?” 보통은 어떻게 목사님이 되셨습니까?”가 예상 질문이다. 대단한 기자라고 생각이 들었다. 목사님이 답했다. “자유함을 얻기 위해서입니다.” 저자는 묻는다. “당신은 그리스도 예수안에서 자유합니까?” 이것은 크리스천에게 매우 중요한 질문이다. 믿음의 목표가 되어야 할 것이다. 자유함을 감사하면, 근심 걱정도 사라진다. “어제의 기름 부음으로 끝난 삶을 살지 마십시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오늘 기름부음을 받고 내일도 기름 부음 받을 것을 기대하며 사는 인생이 되기를 바랍니다.”

 

 

#치열한복음 #김병삼 #복음 #두란노 #자유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