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성령인가? - Why Holy Spirit Why 시리즈 3
조정민 지음 / 두란노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성령인가? 】         조정민 / 두란노

 

1.

예수님은 제자들을 3년간 데리고 다니시면서 그들에게 특별히 무슨 일을 시키시지 않았습니다. 무슨 학교를 만들거나 건물을 지으신 적도 없습니다. 그저 제자들과 함께 살며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기도하고 먹고 자는 모습을 보여 주셨습니다. 제자들이 다투는 것을 지켜보셨고 말씀으로 가르치셨습니다. 때가 되자 십자가의 길과 부활에 대해 말씀하셨고, 성령을 약속하셨습니다. 그 성령님이 오시면 제자들이 무슨 일을 하게 되고 어떻게 변하게 될지도 알려 주십니다.

 

2.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1:8)

 

3.

성령세례를 받는다고 사람이 순식간에 변화가 오는 것은 아니겠지요. 예수님의 말씀처럼 어떻게 변화해야 할 것인가를 묵상하고 실천하는 시간이 되어야겠지요. “바로 증인이 되는 것입니다. 크리스천이란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이기에 앞서 예수님을 증언하는 사람입니다.” 증언의 내용이 무엇일까요? 그것은 복음입니다. 증언의 목적은 구원입니다. 그렇게 되려면 우선 나 자신이 변화된 삶을 살아야겠지요. 그렇지 못하다면 무엇을 전하고 무엇을 증언하겠습니까?

 

4.

이 책은 조정민 목사의 ‘why’ 시리즈 왜 예수인가?’, ‘왜 구원인가?’에 이은 세 번째 책 왜 성령인가?’입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권능’, ‘보혜사’, ‘거듭남’, ‘유연함’, ‘거룩함’, ‘새사람’, ‘뜨거움등과 성령과 함께 가는 길인 생명행전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5.

토마스 아퀴나스는 13세기 중반 당시 교황 인노켄티우스 4세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초대교회는 은과 금은 없어도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은 있었건만, 오늘날 교회는 금과 은은 있으나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은 없습니다.”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지극히 공감이 가는 대목입니다. 지금 이 시대는 더욱 그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6.

하나님의 불, 성령의 불은 재료를 태우지 않습니다. 재료에 임하지만 재료를 살립니다. 사람에게 임하셔서 사람을 살립니다.” 저자는 모세가 시내 산에 올라가서 보았던 불을 비유로 듭니다. 떨기나무에 불이 붙었는데 나무가 타지 않습니다. 인간의 불같은 열정은 자칫 사람을 해치고, 건강을 해치고, 관계를 망가뜨리지만 하나님의 불은 사그라지지도 꺼지지도 않는다는 것입니다. 대신 이 불이 내게 임하면 나라는 존재가 사라지고 새로운 생명으로 살아난다는 것입니다.

 

7.

거듭남은 그 어떤 종교에도 없는 독특한 진리입니다. 저자는 신앙과 관련해서 크게 세 부류가 있다고 합니다. 우선, 하나님을 거절하고 부인하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어딨냐며 신은 죽었다고 말하는 사람들입니다. 둘째는 하나님을 믿기는 하지만 언제든지 흔들려서 이탈이 가능한 사람들입니다. 셋째는 확실히 구원받은 사람들입니다. 하나님과 함께 하기 때문에 늘 마음에 기쁨이 있고 사람에 대한 긍휼이 있으며 평안하고 죽음에 대한 소망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가장 골치 아픈 사람들이 둘째 부류의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불신자는 하나님만 믿으면 되는 사람들이지만, 두 번 째 사람들은 하나님을 잘 믿는 체하고 잘 아는 체하고 잘 섬기는 체하다가 병이 깊어진 위선자들이라는 이야깁니다. 이 대목에서 나는 어떤 사람인가 돌아보게 됩니다. 교회 안에서 골치 아픈 사람이 되지 말아야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계기가 됩니다.

 

8.

생명행전을 통해 믿음 생활에 도전을 받습니다. ‘성령과 함께 가는 길에 대한 묵상을 하고, 실천사항을 다짐하게 됩니다. 저자는 오직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성령 충만하게 복음을 증거해 온 바울의 결정을 살펴봅니다. 그의 결정 가운데 나타나는 성령님의 일하심을 보고 도전 받기를 원합니다. “보라 이제 나는 성령에 매여 예루살렘으로 가는데 거기서 무슨 일을 당할는지 알지 못하노라” (20:22)

 

9.

저자는 왜 성령입니까?”로 글을 마무리 합니다. 그것은 내 욕망을 이기고 내 탐욕을 이기고 나 자신을 이기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크리스천이 크리스천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교회가 교회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소망과 욕망 사이에서 우리가 소망을 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크리스천에게 성령은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과제라는 생각과 다짐을 하게 됩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말을 마음에 담습니다. “당신이 하나님께 순종함으로써 당신에게 일어날 일에 대해 그분을 조종하지 않도록 주의하십시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