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쎄인트saint > 신묘년 새해에 모든 님들 몸과 마음 늘 평안하시길 ~~

신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요 며칠 기온이 많이 떨어져서 어깨를 움츠리고 다니지만.. 

그래도 새해 새날이 밝아졌기에 그냥 올해에는 뭔가 좋은 일, 행복한 일  

웃을 일이 많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오늘 제가 섬기고 있는 교회에선 1월 1일 신년 첫예배를 드렸습니다. 

오늘 목사님 설교 중에서 제 자신을 점검해보는 계기가 된 말씀이 있었습니다. 

국제적인 어느 조사단체에서 10개국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입니다. 

몇가지 질문 중 세가지 내용이 목사님 설교중 인용 되었습니다.  

"당신은 행복하다고 생각하는가?" 

행복하다고 답한 사람이 많은 나라는 브라질이었습니다. 

그것도 매우 행복하다고 답했답니다. 

4위는 베트남이었구요.. 대한민국은 제일 꼴찌였습니다.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그만큼 적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물었습니다.  

"돈과 행복이 상관있다고 생각하는가?" 

다른나라 사람들은 돈과 행복의 상관 관계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돈과 행복의 관계에 거의 절대적인 지지(93%)를 했다고 합니다. 

돈 = 행복 이라는 등식을 가슴깊이, 머릿속 깊이 심어 놓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저도 예외는 아니지요. 

지갑에 돈이 좀 들어 있으면, 그냥 마음이 든든합니다. 

그러나..지갑에 찬바람이 불면 .. 제 가슴도 시려집니다. 

그리고..사실 좀 불안합니다. 

 

또 하나의 질문 결과가 압권입니다.

"누가 제일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가?" 

다른나라 사람들은 행복의 주체를 '본인 자신'으로 기록했습니다. 

그런데..대한민국의 대다수 국민들이 뽑은 '행복한 사람'은  











'빌 게이츠' 였답니다. 

........................................ 

 물론 신묘년 새해에 돈도 많이 벌고, 소위 '대박'이 나면 참 좋겠죠. 

그러나..그것..  '돈'이 곧 '행복'이다 !  라는 생각은 다시 생각해볼 문제인듯 싶습니다. 

이왕이면..돈도 많이 벌면서 ..그 무언가 우리 지갑이나 통장뿐아니라.. 

우리의 마음도 따뜻하게 채워지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8기 신평단님들에게  

보내 드립니다.  한자로는 토끼 '卯' 자가 들어가는 신묘년이지만.. 

우리 신평단 님들과 알라딘 담당자님들에게  

'신'기하고 '묘'하게 아름다운 인연, 멋진 일들이 많이 많이 기록되는  

신묘년 한 해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무엇보다..건강하시구요 ~ 운전 조심하시고, 아무리 힘드셔도 좌절하지 마시고.. 

'이 일 또한 지나가리라' 라는 마음으로 지내실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감사 합니다 !!  모든 님들 !! 

비록 온라인상이지만 소중한 만남의 인연에 감사합니다 !!

모두 모두 복 많이 많이 받으셔서 이웃에도 나눠 주세요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