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는 검은 접시에 담아라 - 상위 1% 고수의 장사 감각
우지케 슈타 지음, 전경아 옮김 / 라이스메이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식점을 들러보면 고객의 입맛에 맞춘 것인지, 주방장 취향에 입을 맞춰야 할 것인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 대박집은 대박집대로, 쪽박집은 쪽박집대로 모두 이유가 있다. 주로 음식점 이야기지만, 타 분야에도 적용 가능한 흥미로운 팁이 많이 담겨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