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두막 (100쇄 기념 특별판 리커버)
윌리엄 폴 영 지음, 한은경 옮김 / 세계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두막 100쇄 기념 리커버 특별판

_윌리엄 폴 영 저 / 한은경 역 | 세계사 | 20170508| 원제 : The Shack

 

 

동네의 조그만 복사집에서 오두막을 처음 인쇄한지 10년이 지났습니다. 26개의 출판사가 제 원고를 거절했기에 우리는 소소하게나마 책을 찍고, 웹 사이트를 통해 책을 팔았던 것입니다.” 이 책의 저자 윌리엄 폴 영이 한국 독자들에게 남긴 글이다.

 

2009년에 세계사에서 한국어판 출간 이후 드디어 100쇄를 돌파했다. 매우 드물고, 대단한 일이다. 전 세계 46개국에 2천만 부 이상 팔렸다고 한다. ‘세상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에 선정되기도 했다. 오두막이 리커버 특별판을 통해 다시 독자들을 만나고 있다.

 

누구에게나 다시 가고 싶은 장소나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는가하면,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장소와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책 제목이기도 한 오두막은 소설의 주인공에게 깊은 마음의 상처와 고통을 안겨 준 곳임에도 불구하고 그 상처를 치유시켜 주는 회복의 장소로 바뀌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떤 이가 오두막에서 하나님과 함께 주말을 보냈다고 주장한다면, 어느 누가 의심을 품지 않겠는가? 그런데 여기 바로 그 오두막이 있다.”

 

가정환경 때문에 어려서부터 치열한 삶을 살아야했던 맥이 주인공이다. 심리치료 중 역점을 두는 것이 어렸을 때 입은 마음의 상처이다. 그 상처는 성장과정 중 또는 성인이 되어서도 끊임없이 괴롭힘을 주는 깊은 원인이 된다. 맥 역시 젊었을 때 자신의 아픔을 감추기 위한 생존전략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자기 생각을 다소 거침없이 말하곤 했다. 그러다가 결국 자신의 고통을 다른 사람들에게 쏟아내는 경우도 자주 발생했다.

 

어느 날 맥은 우표도 소인도 보낸 사람의 주소도 없는 편지를 한 통 받는다. “맥켄지(맥의 본명), 오래만이군요, 보고 싶었어요. 다음 주말에 오두막에 갈 예정이니까 같이 있고 싶다면 찾아와요. - 파파이 편지를 받은 후 맥은 극심한 혼란 상태에 빠진다. 그 오두막은 맥이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장소였기 때문이다. 여러 해전 맥은 아이들을 데리고 야영장에 갔다가 막내 딸 미시(멜리사)를 잃었다. 실종되었다. 그리고 그 오두막에서 미시가 입었던 옷만 발견하게 된다. 그러니 맥이 그 오두막을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들겠는가? 그러나 맥은 무엇인지 모를 어떤 힘에 이끌려 그곳을 찾아가게 된다. 그리고 그 곳에서 사람들을 만난다. 그는 갑자기 자신을 뒤흔드는 여인의 향기에 압도된다. 치자나무와 재스민향이 감도는 그 향기는 그가 작은 양철상자에 넣어두었던 어머니의 향수냄새가 분명했다. “괜찮으니까 그냥 내보내요. 당신이 상처를 입고 분노가 치밀고 혼란스럽다는 것도 알고 있으니까 전부 내보내요. 가끔 눈물을 흘리는 것도 영혼에 좋아요. 치유의 눈물이니까요

 

이 책에서 키워드를 뽑는다면, 상처, 치유, 사랑, 용서 등이 될 것이다. 특히 용서에 대한 부분이 마음에 와 닿는다. 용서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용서는 상대방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필요하다는 말도 생각난다. 살아가며 누구나 상처를 받고, 때로는 내가 의식 못하는 사이에 타인에게 상처를 주며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이 책이 스테디셀러가 된 것은 내가 받은 상처 그 이상으로 되돌려주겠다는 마음보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처를 치유하며 회복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일 것이다.

네가 용서하길 바란다. 용서란 너를 지배하는 것으로부터 너 자신을 해방시키는 일이야. 또한 완전히 터놓고 사랑할 수 있는 너의 능력과 기쁨을 파괴하는 것으로부터 너 자신을 해방시키는 일이지. 지금껏 그 사람이 네가 얼마나 괴로워하고 고통당했는지 신경이라도 썼을까? 오히려 고소해하면서 잘 살아갔겠지. 그걸 끊어버리고 싶지 않아? 너는 그 사람이 알게 모르게 짊어지고 있는 짐을 내려놓게 할 수 있어. 어떤 사람은 용서한다는 것은 그 사람을 제대로 사랑한다는 의미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