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의 임재 안에 - 오늘 나의 십자가에서 주님을 만나다
하용조 지음 / 두란노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십자가의 임재 안에 - 오늘 나의 십자가에서 주님을 만나다

_하용조 (지은이) | 두란노 | 2018-07-18

 

 

두말할 나위 없이 십자가는 기독교 신앙의 중심입니다. 궁극적으로 십자가는 죄의 용서 또는 사죄 선언입니다. 십자가는 죄와 사탄에 대한 최종적인 승리입니다. 화목제물입니다. 크리스천으로서 십자가의 깊은 뜻을 아는 것이 믿음의 근본이라 생각합니다. 십자가를 목에 걸고 다니거나, 집안에 그 형상을 갖는다는 것은 하나의 장식이 아니라, 십자가의 의미를 깊이 묵상하는 삶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책을 통해, 지은이 하용조 목사님이 주시는 메시지를 마음에 담습니다. 십자가의 깊은 뜻을 내 믿음 동산에 심는 기회가 됩니다. 하나님이 오랫동안 지은이의 마음속에 십자가를 나누라는 말씀을 주셨다고 합니다. 현시대의 기독교는 양적으로 성장하고 화려한 듯하지만, 그 내면은 부실하다 못해 깊이 병들어있습니다. 지은이는 이 책을 통해 크리스천들에게 속 깊은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십자가의 임재 안에 복음을 들으십시오.’, ‘십자가의 임재 안에 주님을 만나십시오.’ ‘십자가의 임재 안에.’라는 공통된 구절이 들어있습니다.

 

 

오늘날 기독교의 문제는 십자가를 대신하는 것들이 많이 들어왔다는 것이지요. 성령, 믿음, 리더십, 선교, 비전 등을 강조하는 이야기가 많이 들립니다. 그러나 그 안에 십자가가 없습니다. 십자가 없는 성령, 십자가 없는 은사, 십자가 없는 기적, 십자가 없는 선교, 십자가 없는 리더십 등 나열하자면 끝이 없습니다. 나의 신앙의 삶을 돌아볼 때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십자가 없는 예배, 십자가 없는 봉사, 십자가 없는 기도였음을 고백합니다.

 

 

십자가의 복음을 경험하는 삶이 되게 해 주옵소서. 어리석어 보일지라도 하나님의 지혜를 선택하게 해 주옵소서.” 지은이는 십자가의 가장 큰 역할을 두 가지로 요약합니다. 첫째, 영원히 씻을 수 없는 인류의 죄를 씻어 준 것, 즉 대속(代贖)입니다. 둘째, 사탄의 정사와 권세를 무너뜨린 것입니다. 진정한 그리스도의 삶은 죄에 대해서 죽은 자만이 가능하다는 메시지에 깊이 공감합니다. 십자가에서 죄가 죽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우리의 일상에서 일어나는 사건은 세례라고 합니다. 세례란 내 죄가 죽었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하는데, 아무리 기억을 더듬어 봐도 세례를 받던 그 시점에 이 생각을 심어놓지 못한 듯합니다. “우리는 십자가를 믿지 않기 때문에, 죄가 죽었다고 선언하지 않았기 때문에, 세례를 받으면서 눈물만 조금 흘리고 말았기 때문에 우리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십자가를 통해 주님의 지혜를 배우고, 주님의 의를 배우고, 주님의 고난과 순종을 배우고, 주님의 사랑법을 배우고, 주님의 선택과 주님의 평화를 배우기 원합니다. 십자가의 깊은 뜻을 매시간, 매일 묵상하며 하나님께 나아가기 원합니다.”

 

 

#십자가의임재안에 #하용조 #두란노 #두포터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