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소망 - 인생의 밤이 길고, 상처가 깊을 때
케이티 데이비스 지음, 정성묵 옮김 / 두란노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래도 소망 - 인생의 밤이 길고, 상처가 깊을 때

_케이티 데이비스(저자) | 정성묵(역자) | 두란노 | 2018-04-18

| 원제 Daring to Hope (2017)

 

 

인생이 내 예상을 벗어나고 원하던 결과가 나타나지 않을 때마다 하나님은 내 마음 속에 그분의 공간을 조금씩 더 넓히셨다.” 이 책의 저자 케이티 데이비스는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태어나 다복한 가정에서 사랑을 듬뿍 받으며 성장했다. 2007년에 부푼 꿈을 안고 바다를 건너 우간다를 처음 방문했다. “열아홉 살의 치기로 나는 세상을 다 안다고 착각했다. 단순히 사람들에게 성경을 가르치고, 먹을 것, 입을 것, 비를 피할 곳만 제공해주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주님께 바친 삶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예쁜 딸이 그토록 많이 생기리라고는 꿈에도 몰랐다. 믿음 생활에서 고통과 슬픔, 상실의 한복판에서 인간의 이해를 초월하는 기쁨과 평안을 느낄 수 있는 것도 큰 복과 은혜다. 그녀는 주변의 모든 것을 날려버릴 만큼 무시무시한 폭풍의 한복판에서 하나님의 진정한 위로, 깊고 분명한 위로를 경험하게 된다. 그 위로는 바로 예수님이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도 주님은 늘 가까이 계셨다.

 

 

일단 참으로 대단하다는 말밖엔 할 말이 없다. 1989년생이니까 우리나라 나이로 이제 30세다. 미혼의 몸으로 우간다의 열세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고 있다(그 후 결혼을 해서 자신이 낳은 아이를 포함해서 열네 아이를 키운다). 누군가가 케이티를 이 시대의 마더 테레사라고 이름붙이기도 했다. 깊은 동감이다.

 

 

시골 마을의 술주정뱅이, 알코올 중독자 맥. 깊은 화상으로 엉망이 된 그의 다리를 치유해주고 그 영혼까지 터치해준 스토리 하나만 갖고도 한 편의 드라마 제작이 가능할 것이다. 케이티는 맥과 대화를 나눈 적은 없었지만, 아는 남자였다. 마을에서 유명한 주정뱅이 맥. 그는 케이티 사역의 큰 걸림돌이었다. 야외에서 성경공부를 진행하는 내내 비틀거리며 모임의 주변을 배회하며 연신 욕을 해댔고, 차를 몰고 동네를 다닐 때면 어디선가 나타나 차창을 세게 내리치곤 했다. 차에 실려 온 그의 모습을 보고 그녀는 놀라긴 했지만 전혀 뜻밖은 아니었다. 술에 취한 맥이 졸도하면서 등불이 쓰러져 집에 불이 났다. 그를 데리고 병원에 갔지만, 병원에선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다. 의사는 단지 이 말만 할뿐이다. “다리를 절단하든가, 아니면 누군가가 매일 소독하고 치료해주어야 해요.” 그 누군가는 결국 케이티였다. 그 날 이후로 그녀는 매일 그의 다리를 소독하고 새 붕대를 감아주고 집으로 돌려보냈다. 날마다 거의 한 시간 동안 그녀는 맥의 상처에서 죽은 피부를 긁어냈고, 동시에 하나님은 그녀의 마음에서 죽은 부위를 긁어내셨다. 맥은 어느 날, 케이티에게 주정뱅이 노숙자가 되기 전 이야기를 전부 털어놓았다. 그는 아버지, 어머니에 이어 형제들을 차례로 잃었다. 혈혈단신이 되자 너무 외로웠다. 술을 입에 대기 시작했다. 졸업을 앞둔 대학도 중퇴했다. 직장도 가질 수 없었다. 252일 만에 맥의 다리, 죽었던 부위에 새살이 완전히 살아났다. 6개월 넘게 술을 한 방울도 입에 대지 않았다. “이젠 믿어, 이제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라고 믿어.” 다리가 다 나았다고 스스로 받아들인 맥이 입이 귀에 걸린 채 케이티의 집 부엌에 들어서며 한 말이다.

 

 

아무쪼록 당신이 이 책을 읽고 오직 예수님 안에서만 찾을 수 있는 진정한 소망, 영원한 소망을 알았으면 좋겠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곳, 그리고 전혀 원치 않았던 곳에서 나를 만나 준 소망, 고통과 붕괴의 폐허 속에서 싹튼 소망, 그 소망을 당신도 발견하기를 바란다.”

 

 

#인생의밤이길고상처가깊을때 #그래도소망 #케이티데이비스 #두란노 #두포터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