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맘대로 살아볼 용기 - 당연한 것들과의 결별
이종미 지음 / 들메나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반대말이 없는 것은 쓸쓸할까 ? 












여교사라는 단어의 반대말은 없다. 남교사'라는 단어는 없으니깐 말이다. 여배우라는 단어의 반대말도 없다. 남배우라는 단어도 사전에는 없는 말이다. 여교사, 여배우, 여의사, 여교수 따위의 낱말은 주로 성적 비하 판타지로 소비된다. 신조어인 개똥녀, 김치녀도 마찬가지다. 개똥남과 김치남이라는 단어'도 없으니 개똥녀와 김치녀의 반대말도 없다. 그렇다면 < 그녀 > 의 반대말은 무엇일까 ?  십중팔구는 " 그 " 라고 대답하겠지만 < 그녀 > 의 반대말은 < 그 > 가 아니다. 


사전적 의미로 < 그 > 라는 낱말은 성별 구별 없이 말하는 이와 듣는 이가 아닌 사람을 가리키는 삼인칭 대명사이거나 앞에서 이미 이야기하였거나 듣는 이가 생각하고 있는 대상을 가리키는 지시 대명사'일 뿐이다. < 그 > 가 남녀를 아울러 통칭하는 낱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 그 > 옆에 애써 < -女 > 를 붙여 < 그 > 와 < 그녀 > 를 분리한 것은 빈곤한 철학의 반영인 셈이다.  분류할 필요가 없는 데에도 불구하고 애써 구별짓는 심보야말로 " (페루애적 관용어로 설명하자면) 밤꽃 향기 작렬하는 불알후드의 발광 다이어드적 3파장 극성 " 때문이다. 


무슨 말인가 하면 지랄이 풍년이라는 소리. < 그녀 > 라는 단어는 광복 이전에는 없는 단어'였다. 문예지 현대문학에서는 이 단어를 두고 치열한 논쟁(현대문학 3월호, 1965년)이 일기도 했다. 일종의 현대어인 셈이다. 뜬금없는 질문 하나. < 그 > 의 낮춤말은 무엇일까 ? < 그놈 > 이다. 반대로 높임말은 < 그이 > 이다(보통은 어른 혹은 어르신으로 부른다). 그렇다면 < 그녀 > 의 낮춤말은 무엇일까 ? < 그년 > 이다. 반대로 그녀의 높임말은 ?  없다. 여자를 높여 부르는 말은 여사님이거나 사모님인데 이 두 단어는 상류층 진입에 성공한 여성을 지시할 뿐 보통의 여성을 지시하지는 않는다. 


결국 수평적 관계로써 그녀라는 단어의 반대말은 없다. 친애하는 이웃인 허허 님이 << 혼자 살아볼 용기 >> 에서 " 왜 반대말이 없는 것은 쓸쓸할까 ? " 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 나는 그 질문에 감탄했다, 좋은 대답보다 어려운 것은 좋은 질문이니까 ! 이 책의 저자인 허허 님은 이렇게 말한다. 




국어사전을 찾아보니 따뜻함의 반대말은 많은데 쓸쓸함의 반대말은 하나도 없었다. ' 음산, 고독, 황량, 적적, 삭막, 스산... ' 등등 외롭고 어둑한 '쓸쓸'함과 비슷한 말은 이렇게 많은데 그 반대말은 하나도 없다니! 쓸쓸함을 면할 길 없는 쓸쓸한 말이구나. 반대말이란 무엇인가 ? 왜 반대말이 없는 건 쓸쓸하게 느껴질까 ? 

 


돌이켜보면  :  반대말이 없는 단어는 쓸쓸하다. < 홀몸 > 이나 < 고아 > 라는 단어가 반대말을 가지지 못하는 이유는 외롭기 때문이다. 어쩌면 반대말이 없기 때문에 쓸쓸한 것인지도 모른다. 우리는 종종 독서를 통해서 명쾌한 답을 얻기를 원한다. 하지만 이보다 멍청한 태도는 없다. 진리는 질문에서 시작되는 것이지 결론에 도달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 다 필요 없다. 당신이 책을 통해서 " 좋은 질문 " 하나를 건졌다면 그것만으로 훌륭한 결과'다. 명쾌한 답 100개보다 도움이 되는 것은 훌륭한 질문 1개이다. 





+

법륜의 < 즉문즉설 > 이나 혜민의 < 위로 > 따위의 솔루션 에세이가 질이 낮은 이유는 훌륭한 질문은 없고 명쾌한 대답만 남발하기 때문이다. 평생을 괴롭힌 고민이 겨우 승려의 20자 대답으로 요약될 수 있다면 그 고민은 고민이 아니고 20자평은 해결책도 아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끼리 2020-01-09 2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은 다섯인데... 내용은 하나인가요?

곰곰생각하는발 2020-01-09 23:41   좋아요 0 | URL
내용도 별 다섯입니다..

tobewhat 2020-01-09 22: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나 ‘그녀’가 3인칭 대명사로 쓰이기 시작한 것은 최근세의 일이며, 신문학 초창기인 1919년경에 김동인 등이 쓰기 시작했다. 그전까지는 ‘그’ 대신에 ‘궐자(厥者)’를, ‘그녀’ 대신에 ‘궐녀(厥女)’라는 말을 썼다. 그간 ‘그녀’는 성차별적 언어로 여겨지기도 했으나, 이젠 다른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고경태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언어는 움직이고 진화하는 것인데, 일본어의 유래만 가지고 ‘그녀’를 사생아 취급하는 게 옳을까요. 영어의 ‘she’에서 나왔든 일본어의 ‘彼女’에서 나왔든, 그걸 반드시 제국주의의 괴물처럼 비난해야 할까요. ‘겨레의 말’엔 과연 성차별 요소가 없을까요. 전통의 언어습관에 대한 집착이 배타적 민족주의의 무기가 되는 건 아닌지 의심해봅니다. 이에 반해 여성학자들은 ‘차이 드러내기’라는 차원에서 ‘그녀’를 지지합니다. 언어에서 성을 차별하는 게 진짜 성차별적 언어들에 저항하는 길이라고 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그녀 (선샤인 논술사전, 2007. 12. 17., 강준만)

곰곰생각하는발 2020-01-09 23:41   좋아요 0 | URL
1919년에 김동인이 ˝ 그녀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이 아니라 이광수‘입니다. << 무정 >> 에서 그녀라는 말을 사용했죠. 그리고 최현배는 그녀라는 말이 일본에서 비롯되었다며 반대했는데 반해 김동리는 그녀가 일본어에서 비롯되었다는 근거가 없다며 그녀를 옹호했죠.

그리고 여성학자들이 차이 드러내기라는 차원에서 그녀를 지지했다는 것은 여러 해석 중에 하나일 뿐입니다. 어느 페미니스트는 그녀의 탄생이 남성이 모든 지시대명사를 대표했다는 점에서 그녀가 성차별의 결과라는 해석을 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