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과 케네디







                                                                                               며칠 전에 조국에 대한 짧은 글을 쓴 적 있다. 그때 내 결정은 " 에포케(판단 정지) " 였다. 쏟아지는 의혹(조국 후보'로 검색되는 기사 567,998건)이 너무나 많았을 뿐만 아니라 그 의혹은 과연 정당한 것이었는가에 대한 의문도 너무나 많았기 때문이었다. 나의 에포케 선언은 언론이 쏟아내는 정보 홍수에 대한 피로감의 반향이었다. 


그러는 사이에 언론은 " 조국 " 이라는 키워드를 신이 내린 선물'이라고 여기는 모양이다. " 거룩 " 한 인간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 얼룩 " 이 묻은 인간이었다는 폭로야말로 느와르 펄프픽션의 짜릿한 서사가 아니었던가. 하지만 그들이 내놓은 의혹은 때론 터무니없거나 혹은 합법적 테두리 안에서 정당한 것처럼 보였다. 조국 딸 입시 논란(에 한정해서)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 가족이 일반 국민에 비해 학종의 정보를 과독점했다는 것은 개인의 문제라기보다는 구조적 문제'에 가깝다. 그것은 어디까지나 정보 접근성이 일반인보다는 특권 엘리트에게 유리하게 짜여진 ㅡ 공정하지 않은 교육 시스템의 문제인 것이다. 


그들은 제도화된 틀 안에서 정보를 최대한 활용한 것뿐이다. 마이클 키멜은 백인 여자는 거울을 볼 때 거울 속에서 " 여자 " 를 보고, 흑인 여자는 거울 속에서 " 흑인 " 여자를 발견하고, 백인 남자는 거울 속에서 " 인간 " 을 본다고 말했다. 그러니까 특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그것이 보이지 않는다. 반대로 결핍은 눈에 잘 띈다. 다이안 아버스의 말을 빌리면 그것은 치명적 약점이 된다. 다시 거울 이야기로 돌아가자. 두 여성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 사람은 백인이고 다른 한 사람은 흑인이다. 백인 여성이 말했다. " 모든 여성은 여성으로서 동일한 억압에 직면해 있어. 그래서 여성은 연대감이나 자매애 같은 것을 가지고 있지 " 


그러자 흑인 여성이 백인 여성의 말을 되받아쳤다. " 나는 너의 말에 대해 확신이 없어. 내가 질문 하나 해도 될까 ?  네가 아침에 일어나서 거울을 볼 때 뭐가 보이지 ? " 백인 여성은 당연히 거울 속에는 여자가 보이지 _ 라고 말한다. 그러자 흑인 여성은 씁쓸하게 웃으며 말한다. " 그렇지, 나한테는 그게 문제야. 왜냐하면 내가 아침에 일어나서 거울을 보면 나는 흑인 여자가 보이거든. 나한테 인종은 가시적인 거야. 하지만 너에게 인종은 눈에 보이지 않지. 넌 그걸 보지 않아. 그게 특권이 작동하는 방식이지.  특권은 그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 눈에는 보이지 않아 ! "  


이 대화에서 흑인 여성의 지적이 백 번 천 번 옳다고 해서,  우리는 백인 여자가 거울 속에서 " 여자 " 를 본 인식론적 인지 행위를 잘못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그것은 도덕적 오류도 아니고 인식론적 오류도 아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조국이 합법적 테두리 안에서 자신의 특권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해서 그 행위를 무조건 탓할 수는 없는 노릇이 아닐까 ?  거울이 왜곡된 상을 비춘다면 우리는 기꺼기 그 거울을 깨야 한다.  당신이라면 그 왜상의 거울을 깨는 도끼는 누구 손에 쥐여 주어야 옳을까. 나무꾼에게, 아니면 난봉꾼에게 ? 


" 여러분, 조국이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자문해 보십시오. "  오해는 마시라. 나는 조국 열혈 지지자'는 아니다. 그 유명한 케네디의 연설'이다 ■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8-30 15: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30 15: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8-30 16:48   좋아요 0 | URL
정말 5000원 안냈다고 지랄했었나요 ?

2019-08-30 21: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8-31 15:01   좋아요 0 | URL
크아아아아아아아아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그런 일도 있었군요. 역대급이네요.... 적성회비 5000원 미납했다고 지랄하는 것은 아스트랄하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