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2019

 



                                                                                                        드라마에서 중요한 것은 " 갈등(葛藤 ㅣ 칡 갈, 등나무 등) " 이다.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서로 상반되는 괴리'가 발생할 때 내면 갈등이 발생하고 개인 대 조직이 갈등할 때에는 내부 갈등이 발생한다. 

주인공과 갈등하는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서 고부 갈등,  노사 갈등,  계급 갈등,  세대 갈등,  남녀 갈등'을 일으킨다.  그리고 갈등의 종류가 무엇인가에 따라 드라마의 성격도 어느 정도 결정된다.   관객은 주인공이 이 갈등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에 흥미를 느낀다.  그러니까 장르 불문하고 칡과 등(나무)이 제대로 얽혀야 좋은 희극과 비극이 탄생한다.  이것은 극작법의 ABC.  그런데 드라마에 갈등 요소가 없으면 죽도 밥도 아닌 MBC가 된다는 것은 뻔한 사실이란 말이시.   영화 << 돈, 2019 >>  에는 " 갈등 " 이라는 핵심 요소가 빠져 있다.  이 영화는 갈등은 없고 해소'만 거창하다.

번호표(유지태 분)의 범죄 제안에 증권사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 분)은 고민도 없고 갈등도 없이 두꺼비가 파리를 잡아채듯이 악마의 유혹을 덥석 문다. 그런데 조일현의 " 망설임 없는 조력 " 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 그가 처음부터 "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물불 안 가리는 비호감 캐릭터 " 였다면 충분히 이해가 가는 대목이지만 조일현이라는 캐릭터의 초기 설정은 돈도 없고 빽도 없는 착한 소시민 캐릭터'라는 데 있다. 그에게는 불법을 저지르면서까지 죄를 지어야 하는 " 간절한 결핍 " 이 부재하고,  또 마찬가지로 불법을 저지르면서까지 돈을 벌어야 하는 " 간절한 야망 " 도 보이지 않는다.

간절한 욕망의 파이(π) 가 작다 보니 갈등이 선명하지 못하고,  갈등이 선명하지 않으니 전결(기/승/전/결'에서) 부분에서는 설득력을 잃는다.  지하철역에서 돈 뿌리는 장면은 관객에게 카타르시스를 해소한다기보다는 헛웃음만 나오게 한다. 그리고 조일현이 번호표에게 느닷없이 던지는 훈계의 말'은 설득력 제로'이다. 평범한 소시민이 과시적 소비와 만나게 되었을 때의 판타지에 집중했으면서 갑자기 계롱산 산신령처럼 뒷짐 지고 훈계질'이라니......         강렬한 오르가슴을 얻기 위해서는 공을 들인 전희가 필요한데 이 영화에는 애국가 타임라인 섹스를 선보이고는 황홀하지 ?

라고 되묻는 교회 오빠의 성스러운 근자감을 떠올리게 만든다. 충고 한 마디 하자면 : 섹스, 그렇게 하는 거 아닙니다. 예 ?                 영화는 생각 없이 보기에는 그럭저럭 재미있다. 하지만 조금만이라도 생각을 하고 본다면 그럭저럭 우럭하다.









이 영화에서 소비되는 여성 이미지는 남성이 욕망을 성취한 후 얻을 수 있는 성과물이다. 배우 원진아가 연기한 박시은 대리'는 하루종일 섹시하다. 이마에 나 섹시함 ? 어때요. 졸라 섹시함 ??!  이란 표 딱지를 붙이고 있다. 남성의 원기 회복용 캐릭터는 몸은 섹시한데 교양은 난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영화는 이 여자의 육감을 집요하게 부각한다. 여성 감독이 여성'을 소비하는 방식에 박수를 보낸다. 한심하다, 졸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