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학을 떼는가 ?




 

                                                                                                       혼자 밤길을 걷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낯선 사람과 단둘이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골목길을 걷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학생일 때에는 " 방과 후 옥상  " 이 위험 지대'였다면, 지금은 " 골목길 접어들 때 " 가 위험하다.

이 골목에 미친놈 한 명 정도는 살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상대방보다 앞서서 걷는 경우에는 뒤에서 들려오는 인기척에 귀를 쫑긋 세우기 마련이다. 아무래도 앞서서 걷는 것보다는 뒤서서 걷는 것이 마음 편하다. 하물며 여성들은 오죽하랴. 이 경우에 내가 앞서서 걷는다면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지만 내가 여성의 뒤를 따르면 긴장감이 발생한다. 샛길이라도 있으면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에둘러 가겠지만 외길이면 그럴 수도 없다. 그렇다고 상대방을 앞질러 가겠다고 걸음을 재촉하다가는 이상한 상황극이 연출될 수도 있다. 이럴 때, 나는 혼자 쏘가리(속앓이) 하다가 나중에는 가오리가 된다. 옛 문어체로 말하련다. 주여, 이 길을 어찌 가오리 ~ 

내가 이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은 (샛길로 빠질 수 없는 외길이면) 걸음을 멈추고 딴청을 피우는 것이다. 앞서가는 사람에게 안전거리를 확보해 주려는 속셈이다. 이때의 상황극을 심리학적으로 요약하자면 : 남자는 불편하고 여자는 불안하다. 이 줄거리에서 남성과 여성이라는 단어를 삭제하고 단순하게 불편과 불안만 놓고 보자면 우선순위로 먼저 해결(해소) 되어야 할 상황은 불편이 아니라 불안'이다. 타인의 불안(두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내가 불편을 감수하는 것은 일종의 예의'이다. 그런데 한국 남자들은 여성의 편리 때문에 자신이 불편을 겪는다고 아우성이다.

문제는 그 불편(不便)을 불평(등)不平等의 결과라고 착각한다는 데 있다. 하지만 그것은  불편 / 不便과 불평 / 不平을 혼동한 결과이다. 이솝우화 << 여우와 학의 식사 초대 >> 1)는 불편과 불평의 차이를 정확하게 보여준다. 이 우화에서 " 평평한 접시 " 는 여우에게는 편리한 그릇이지만 학에게는 불편한 그릇이다. 그렇다고 해서 평평한 접시가 불평등(차별)의 결과는 아니다. 여우는 생각이 짧았을 뿐이다. 모지란 놈 ~   하지만 학이 내놓은 호리병은 차별 대우의 결과이다. 왜냐하면 학은 여우가 호리병 속 음식을 먹지 못한다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복수심에 고의로 음식을 호리병에 담아 주었기 때문이다.

학은 (경험을 통해서) 서로의 차이를 간파했지만 애써 그 차이를 복수의 도구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여우를 차별(불평)한 꼴이 된다. 여우는 생각이 짧은 친구이지만 학은 간사한 녀석이다. 나쁜 새끼.  그래서 " 학을 뗀다 " 라는 속담이 탄생한 것이다.  뭐, 믿거나 말거나 !   최근에 발생한 <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 이 여성 경찰관 혐오로 확장되는 현상을 보고 있자니 저절로 학을 떼게 된다.  남자인 내가 남자인 당신에게 묻고 싶다. 네 불알이 그렇게 소중하니 ?











​                                           
  
1)  여우와 학의 식사 초대       :      어느 날 여우가 이웃에 사는 학을 저녁식사에 초대하였습니다. 여우는 맛있는 음식을 평평한 접시에 담아왔습니다. 여우는 맛있게 음식을 먹었지만 학은 부리가 길고 뾰족하기 때문에 도저히 음식을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며칠 후 이번에는 학이 여우를 초대하였습니다. 학은 목이 긴 병에 음식을 내놓았습니다. 학은 맛있게 음식을 먹었지만 여우는 음식을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는 기대에 비워놓은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났습니다. 학은 여우에게 말했습니다. 친구야, 지난번에 네가 나에게 맛있는 저녁식사를 대접했을 때 제대로 고마움을 표시하지 못해서 오늘 그 보답을 하는 거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