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밤에 거미와

 

 

 

 

야밤 핸드폰에, 내 눈에 불을 켰다

모기는 환청 환각이었나 보이는 건

엉성한 거미줄 뿐 섬약한 거미들뿐 

얼룩덜룩 검푸른 곰팡이 품은 벽지

천정에 거하게도 쳐놨구나, 이놈들!

 

거미는 생김새와는 달리 곤충이 아니다

무릇, 본질을 외모로 판단하면 안 된다

머리-가슴-배가 아니라 머리가슴-배

두 부분, 다리도 무려 네쌍, 눈은 

아, 본질은 역시 외모로 판단해야 한다

거미의 생김새를 저 조화로운 곤충의

범주는 허용하지 않는다, 어디 감히!

 

거미를 빙의한 아라크네는 세상의 틀을 짜다

너무 잘 짜서 아테나한테 혼쭐났다, 알다시피 

누구나 계획 하나쯤은 있지, 요 잔망스러운 것,

한 대 처맞기 전까지는 - 옛다, 천벌!

 

매미도 모기도, 곤충은 모두 잠든 거룩한 밤 

징그러운 팔발이 육눈이 이절 거미만

잠 못 이루네, 가엾어라! 야밤에 파리채로

거미 잡는 신세도 만만찮거니와 -

야밤은 차라리 모기와 함께

 

 

*

 

 

구스타브 도레, <아나크네>. 판화. (<신곡>의 프랑스판 삽화라고 함.) 인간의 상상력이 이런 것도 만들어내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의 첫

 

 

 

 

2020년 5월 22일이었다

라는 자의식이 생겼다

 

음습한 강의실에서 막대기처럼 깡마른 노처녀 교수의 나보코프 강의를 들으며 

조만간 남자친구 만나러 갈 생각에 군침이 돌고 배속이 꼬르륵 신음하고

가슴이 두근두근 심장이 벌렁벌렁 입술이 달싹달싹 손가락발가락이 꼼지락  

수업종 치자마자 다리에 스프링 달린 산토끼처럼 휙 튕겨나가던 스물 셋 -

 

그 시절처럼 새 낱말, 새 사물, 새 얘기에 온 몸이 달떠   

그 시절처럼 살고, 먹고 자고 공부하고 사랑하고 싶다

 

2020년 5월 22일 대학 시절 이후 나의 첫,

시는 - 직관적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 심장에 경배

 

 

 

 

추측컨대,

1974년 경상남도 거창군 모처에서 어느 봄날 생겨났고

관찰과 측정 결과, 

45년 7개월 7일 동안 단 1초도 쉬지 않고 뛰었고  

예상컨대,

평균 수명과 기대 여명에 따라 35년 이상은 계속 뛰어야 할

내 심장에 경배!

 

나는 이 세상에 없으면 안 되니까

내 염통은 너무나 소중해

허파에 바람 들면 큰일나듯

행여 털이라도 나면 큰일나

그러게, 분류와 의사소통이 중요해 

 

 

2020. 8. 12.

 

 

*

초3-1 과학: 1단원 <과학자는 어떻게 탐구할까요?> 관찰, 측정, 예상 / 분류, 추리, 의사소통

 


댓글(5)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8-11 1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2 11: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2 14: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2 15: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1 21: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음 생은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저, 드릴 말씀이 있어요

제 자랑 같아 조금 겸연쩍지만요

 

전깃불도 없는 산골, 술 좋아하는 농부의 둘째딸로 태어났어요

갖은 구박 멸시 산전수전 끝에 늦깎이 초등교사가 됐어요

오래 사귄 애인과 결혼했는데 그 집이 제대로 알부자더라고요

어쩜, 미친 척 인생 너무 잘 풀리는 거 있죠?

서른 넘어 아들딸 두 살 터울로 잘 낳고

후줄근한 동네에 대궐 같은 집 짓고 살며  

벤츠 몰고 40km 특수학교로 출퇴근해요

 

보다시피

 

저, 이번 생은 완전히 흥했답니다

 

그렇기에 

 

다음 생은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생이란 한 번이면 족하니까, 저는

다음 생이라면 극구 사양하겠어요

 

 

 

*

 

그나마 방학이라 문자 정도는 주고받을 여유가 있는, 두 아이 키우는 워킹맘 동생과의 대화 중.

 

나: "언니는 이번 생은 망했다 / 애 건강 말고는 암것도 바라면 안 된다"

(여)동생: "나는 다음 생애는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ㅋ / 모두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사는 게 버겁다"

 (이런 내용을 고스란히 캡쳐해서 소설에 쓰면 안 되는 세상이 되었다. 참고로, 내 동생은 집안 얘기 쓰는 걸 싫어하지만, 나는 그게 밑천이라...)

그러고서 동생이 추천한 사람-책.

 

 

 

 

 

 

 

 

 

 

 

 

 

 

그러고 보니 불교 관련 책을 (이런 식의 에세이 포함) 안 읽은지 너무 오래되었다. 아, 언제는 읽었던가? 이럴 때 쓰라고 우리에겐 법정의 <무소유>가 있는데, 아시다시피 저자의 유언에 따라 모조리 절판되었다. 최근에 띄엄띄엄 다시 읽으면서 이성복 시의 좋음^^;을 새삼 느끼는데, 청년 이성복이 기독교적 '악-고통'에 사로잡혀 있었다면 중년(노년) 이성복은 불교적 '고통-고해'에 천착한 듯싶다. 결국 그게 그거인 듯. 퇴직하신 다음에는 경기도 어딘가에 작업실 같은 것 얻어놓고 사시는 듯하다. 뜬금없지만, 건강하시길!^^;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걸으며자는사람 2020-08-10 19: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냥 막 썼는데 시처럼 되어버린 건가...ㅎ

푸른괭이 2020-08-10 2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주 있는 시인이라면 그럴 테고요^^; 저는 무척 애쓰는 중입니다. 뭔가 너무 쓰고 싶은데 새 소설이 써질 기미가 안 보인달까 엄두가 안 난달까 그래서요

걸으며자는사람 2020-08-10 23:44   좋아요 0 | URL
응원합니다!
 

 

고도를 기다리는 우리의 자세

 

 

 

 

양배추 브로콜리 섞어 컬리플라워 

양배추 순무 섞어 보라 콜라비

당근과 순무 섞어 당근순무  

디디 고고 포조 럭키 섞어 - 고도 

너무 먹었어 너무 잤어 너무 늙었어  

 

이제는 말이야

고도가 오지 않아도 

소년마저 오지 않아도, 다 좋아

버럭, 고도가 정말로 온다면?

그래도 좋아, 더 좋아

목매기 딱 좋은 조건이거든

 

다 좋다고 생각하니 정말 너무나 좋은 거 있지 

목매지 않아도 좋은 거니까 말이야

윗목에서 밥(만) 먹고 아랫목에서 똥(만) 싸고 

호강에 겨워 요강에 똥 싸고 지랄도 풍년이야

아무렴 이 지랄은 더 못하겠는걸?

아, 너무 분변학적이란 말씀

 

십자가 역십자 러시아십자가 섞어

몬드리안 칸딘스키 마그리트  

형틀을 목에 걸고 다니다니, 네 이놈, 하늘이 무섭지도 않느냐!

그래도 도둑 한놈은 구원받았다잖아, 어차피?   

 

 

*

 

 

 

 

 

 

 

 

"... 윗목에서... 아랫목에서...."  

 

 

 

 

 

 

 

 russian cros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