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억이 맞다면, 니코스 카잔차키스 전집이 어느 출판사에서 나왔던 것 같다. 고려원? 아무튼 헌 책방에서 그의 책을 사서 읽은 것 같은데 대표작인 <희랍인(그리스인) 조르바>보다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이 나는 더 재미있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고교 시절에 이어 도스토-키에 빠져 살던, 여기에 카프카와 카뮈를 덧붙이던 시절이라. 검색해보니 안정효 번역의 <최후의 유혹>이 뜨는데, 비교적 나이 들어 (다른 작품 번역으로) 다시 읽어도 안정효는 당대 최고의 번역가이다.

 

 

 

 

 

 

 

 

 

 

 

 

 

 

 

한편 나의 친구는 <...조르바>를 좋아했다. 특유의 약간 멍하면서도 사색에 잠긴 듯한, 굉장히 심오한(-하다고 느껴진, 당시에는) 눈빛으로 "조르바 같은 인간 있잖아, 그렇게 살면 좋겠는데..."라는 식의 말을 했다. 돌이켜보건대, 여기에는 낭만주의 이래 아주 케케묵은 이분법이 도사리고 있다. 천재 vs. 천중(대중), 지식인(인텔리겐치아, 엘리트) vs. 민중, 문화-문명(인) vs. 자연-야만(인) 등. 그 무렵 친구는 자기를 응당 '작가-카잔-스'와 동일시한 듯하고, 그 입장에서 조르바를 동경하는 식의 입장을 취한 것이다. 역시나 대학생다운(!), 그것도(괜하 자의식, 열등감일 수 있지만!) 이제 막 명문대에 입학한 지방 출신 여학생다운 생각이다. 그 친구는, 적어도 지금까지의 인생을 보면, 이제는 그 이분법의 허상을 모르진 않겠지만 어쨌든 실천에, 실행에 있어 '작가-카잔-스'도 '조르바'도 아니게 돼 버렸다. 굉장히 안타까운 일이다. 조르바라면 '자유'(자연)인지라 굳이 성취가 필요없지만(존재하면 된다!!!) 작가-카잔-스라면 반드시 성취가 있어야 한다.

 

 

세월이 흘러흘러, <알릴레오3>을 들으며 게스트로 나오신 분과 유시민의 독법을 비교하게 되었다. 전자의 독법도 나쁘지 않았으나, 확실히 유시민은 독해력(?!)에 있어 독보적인 데가 있음을, 굉장히 폭넓으면서도 동시에 깊은 시각을 가졌음을 알 수 있었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들었다. 앤소니 퀸이 나온 영화는 나도 어릴 때 보았는데, 유시민 말마따나, 조르바가 맨날 춤추는 것도 아니고^^;  영화는 영화일 뿐, 책을 다시 읽어볼 필요가 있겠다. 제법 오래 전, 모 기관지(소식지)에 매달 연재하던 독서에세이란에 마지막으로 다룰 책이 이것이었다. 책을 구입했는데 바로 짤려서 ㅠㅠ 쓰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덧붙여 이런 '자연인'의 삶에 대한 동경은 어느 문화권에나, 어느 시대에나 있어서 도스-키나 톨-이도 예외가 아니다. 그 실천에 있어서도, 시간과 돈과 건강(!!!)이 있어야 하므로, 결국 톨-이가 이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 아이의 등교일이 너무 적어(자의반, 타의반 돌봄도 못 보낼 때가 많다) <알릴레오 3>를 제대로 못 듣는데, 그 와중에 스치는 유시민의 말을 듣고 다급하게 검색. 그의 명민함이야 다들 알지만, 환갑을 넘긴 시점에서 저 엄청난 학구열과 성실성에 감탄한다. 어떤 책에 대해 한 시간 안팎을 얘기하려면 얼마나 많은 준비를 해야 하는지는 유사 업종 종사만이 알 수 있을 터. 과학서(?) 같은 경우, 패널을 둘 초빙하던데, 그 역시 그의 정직함(?)과 배우려는^^; 의지를 증명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사실상 전공이라고 할 수 있는(논문은 아직 쓴 바 없지만) 톨-이의 <부활>에 헨리 조지 얘기가 나온다니, 이게 웬일이냐. 중년, 노년의 톨스토이가 저런 따끈한 신간까지 찾아 읽었다니, 톨-이가 놀랍고, 그와 동시에 (감동하기에도 너무 잘 몰라서 -_-;;) "세계는 계속 발전하는데(=진보) 왜 가난(빈곤)은 없어지지 않는가"라는 물음의 답을, 너무 당연하지만, '땅-토지'에서 찾으려는 그 시도 역시 놀랍다. 물론, 현실화되기에는... 글쎄, 너무 많은, 어려운 합의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헨리 조지는 워낙 모르고, 가령 톨-이의 경우.

 

저 <부활>에서 네흘류도프는 토지를 농노들에게 내주려는 시도를 감행하지만, 비웃음에 부닥친다. 이건 물론 톨-이의 시도이기도 하다. 그 시도가 성공한 것도 아니고, 나는 사실 톨-이의 그 시도에 얼마만한 진정성이 있었는지도 의심스럽다. 한편으론, 자식이 13명이나(?) 있는 상황에서, 죽을 때 다 된 자신의 공명심을 위해, 토지를 공공에 환원한다는 결정이 과연 옳은 것인지, 그거야말로 '지상의 양식' 대신(이미 많이 먹었으니까) '천상의 양식'을 바란 것은 아닌지(카츄사의 대사와 비슷) 의심스럽다. 그럼에도!!!

 

19세기 러시아의 유서 깊은 귀족 가문의 후예로서  이런 제도의 모순을 깨달았고(군주제, 농노제, 토지 문제, 각종 사유재산, 종교-제도 문제, 남성의 성적 타락 등) 그것을 현실에서 어떻게든 고쳐보려고 했다는 점에서, 확실히 그는 '거인'이었음이 분명하다. 토지에 관한 한, 그의 대표 민화-단편 <사람에게는 많은 땅이(땅이 많이) 필요한가>, 일정 부분 <바보 이반...>을 들춰볼 수 있겠다. 아, 이 역시 유토피아. 혼자 꾸는 꿈은 꿈이지만 우리 같이 꾸는 꿈은 꿈이 아니니까(맞나? 존 레논, <이매진>) 그런 세상을 꿈꾸어 볼 수도 있으리라. 음... 하지만 이 역시 꿈은 꿈.

 

선악에 대한 톨-이의 너무나도 단순한 이해(특히 도-키와 비교하면), 믿음-종교에 대한 역시나 너무나도 순진한 이해, 그런 이해의 저변에 깔린 부유한 귀족-백작의 낙관주의 등을 생각하는 요즘이다. 진정으로 굶주리고 진정으로 노동에 혹사당한 적이 없는 인간-남자이기에, 그는 범죄(선악, 폭력)의 문제, 빈부 격차 같은 것이 무한한 용서와 배려(비폭력 무저항주의^^;)를 통해 해결되리라고 진정 믿었던 것 같다. 그 믿음이 참 부럽다. 가령 <대자> 같은 민화에 표현된 것: 죽은 나무에 매일 물을 주면(그것도 입안 가득 날라야 한다) 싹이 트고 사과나무가 자란다, 라는 식의 믿음. 타-키의 <희생>인데 아마 더 깊은(?) 원전은 이것일 터. 물론 민화 자체가 톨-이의 창작물은 아니기 때문에 더 깊은(?) 원전이 있을 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은영의 시를 읽다가 문득 대학원 시절에 읽은 시 한 편이 떠올랐다. 요즘 '작업기억' 능력이 퇴행하여(노화), 브로드스키까지는 금방 생각해냈으나, <나비>인지 <정물화>인지 찾아보고야 알았다. 마지막 연이 뇌리에 남았다. 너는 (내) 아들이냐, 신이냐 / 필멸의 존재냐, 불멸의 존재냐 / 죽은 것이냐, 산(영원히 살) 것이냐.  확실히 러시아 시인이라 형이상학적인(이 경우에는 종교적인) 물음 없이는 안 된다. 소비에트 시인들은 그 자리에 이데올로기를 넣은 듯하다.

 

*  

 

 

 

브로드스키, <정물화>

 

 

 

1.

 

사물과 사람이 우리를

에워싼다. 그리고 이것도,

저것도 눈을 찌른다.

차라리 어둠 속에 사는 게 낫겠다.

 

나는 공원 벤치에 앉아

지나가는 가족의

뒤를 본다.

나는 세상이 역겨워졌다.

 

1월이다. 겨울이다

달력에 따르면.

어둠이 역겨워질 때

그때 말을 시작하리라.

 

 

(....)

 

 

10.

 

어머니가 그리스도에게 묻는다:

- 너는 나의 아들이냐 아니면 나의

   신이냐? 네가 십자가에 못박혔다.

   내가 어떻게 집에 가겠니?

 

   어떻게 문지방을 넘겠느냐,

   (다음을) 이해하지, 해결하지 못한 채:

    너는 나의 아들이냐, 아니면 신이냐?

    즉, 죽은 것이냐 산 것이냐?

 

그가 대답으로 말한다:

- 죽은 자든 산 자든

  여자여, 차이가 없다.

  아들이든 신이든 나는 네 것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랑시스 잠, <위대한 것은 인간의 일들이니...>

 

 

 

위대한 것은 인간의 일들이니

나무병에 / 우유를 담는 일,

꼿꼿하고 살갗을 찌르는 / 밀 이삭들을 따는 일,

암소들을 신선한 오리나무들 옆에서 떠나지 않게 하는 일,

숲의 자작나무들을 / 베는 일,

경쾌하게 흘러가는 시내 옆에서 / 버들가지를 꼬는 일,

어두운 벽난로와, 옴 오른 / 늙은 고양이와, /

잠든 티티새와, / 즐겁게 노는 어린 아이들 옆에서

낡은 구두를 수선하는 일,

한밤중 귀뚜라미들이 날카롭게

울 때 처지는 소리를 내며 / 베틀을 짜는 일,

빵을 만들고  

 

 

CE SONT LES TRAVAUX...

 

Ce sont les travaux de l'homme qui son grands:

celui qui met le lait dans les vases de bois,

celui qui cueille les epis de ble piquants et droits,

celui qui garde les vaches pres des aulnes frais, 

celui qui fait saigner les bouleau des forets,

celui qui tord, pres des ruisseaux vifs, les osiers,

celui qui raccommode les vieux chat galeux,

d'un merle qui dort et des enfants heureux;

celui qui tisse et fait un bruit retonbant,

lorsqu'a minuit les grillons chantent aigrement;

celui qui fait le pain, celui qui  fait le vin.

 

 

 

 

 

 

 

 

 

 

 

 

 

 

 

 

 

원문에 시행이 12행인데 왜 이렇게 많이 벌려 놓으셨는지ㅠ 최대한 올려서 맞추어 보았다. / 표시한 것이 번역본과는 다른 부분.  "즐겁게 노는 어린 아이들" 같은 것도 그냥 "즐거운(행복한) 아이들"로 해도 될 법한데, 상세하게 풀어주고 싶으셨나 보다. 시 번역도 정말 어려운 일이다!!!  

 

 

*

 

 

http://frwinder.egloos.com/1038123

 

프랑시스 잠의 시를 읽으며 떠올린 화가는 밀레. 그의 유명한 <만종>의 원어인 "Angelus"은 프랑시스 잠의 시, 저 시집의 표제작의 제목(?)과 같은 단어다. 여기서 시인은 자신을 무거운 짐을 진 당나귀에 비유하고, 마지막 구절.

 

"삼종의 종소리가 웁니다. L'Angelus sonne"  

 

*

 

어젯밤에 찾아보니 벌써 지적이 된 문제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04881&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원작의 분위기를 더 잘 살린 것 같은 번역을 가져와본다.

 

진실로 소중한 일은...

사람이 하는 일 가운데 진실로 소중한 일은
나무통에 우유를 담고
따가운 밀 이삭을 따고
오리나무 그늘 아래 암소를 지켜보는 일.
자작나무에 칼집을 내고
잘잘잘 흐르는 개울 옆에서 버들바구니를 짜는 일.
옴 오른 늙은 고양이와 티티새와 아이들이 잠들 때
잦아든 벽난로 곁에서 낡은 구두를 수선하는 일.
한밤중 귀뚜라미 절절하게 울 때
베틀 소리는 이내 잦아들고.
빵을 굽고 포도주를 담그고
텃밭에 양배추 씨를 뿌리고 마늘을 심는 일.
그리고 따뜻한 달걀을 가져오는 일.

(김찬곤 번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은 저 사람 편에 서 있구나. 고우영, <십팔사략> 중 항우 유방 다룬 부분에서 나온 대사. 진인사대천명. 결국엔 '천명'인지라. 푸틴의 여러 정치적 오류에 덧붙여 최근에 스캔들 (묻혔다가) 터지는 걸 보니, 즉, 그걸 막아낼 힘이 더 이상 없는 걸 보니 이미 하늘은 그에게 등을 돌리는 것 같다. 류드밀라의 이혼의 변은 대략,,, 영부인 역할 하기 너무 힘들어서, 였는데, 아마 여자 문제였던 것 같다, 역시^^; 아무리 그래도 푸틴도 쉽게 쓰러질 것 같진 않은데 정말 강적인 듯. 하늘이 저 사람 편에 있는 듯.  부인, 너무 예쁩니다 ㅠㅠ 잠깐 사진에 나왔던 자식은 아들과 딸인데, 아들도 너무 예뻐서 많은 네티즌이 딸로 오해할 정도.

 

 

"안녕(하세요), 나발니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5pMl6InVBlA&t=42s

-> 흥, 내가 무서워 할 줄 알고? 빨리 나아서 돌아가겠소~

 

 

나발니 인터뷰 2시간이 넘는다는 것 자체가 그가 살아 있음을 증명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vps43rXgaZc

- > 으악, 이런 상태가(남의 부축을 받아 세수하는) 정말 오래가면 어떡하지 ㅠㅠ

이런 상태는 지나갔고 지금은 ~

 

 

말도 너무 빠르고 거칠고 제멋대로, 한마디로, 너무 러시아식이다. 술은 드시는지? 오래 전 옐친의 악몽이 되살아난다. 보는 우리야 즐겁지만^^; 

 

비슷하게, 도람프의 각종 광대짓도 어찌나 흥미로운지. 의외로(?!) 그가 연설과 토론을 잘 해서 놀랐다. Oh really? Oh, did you? Your son~ 참, 사람 사는 곳 다 비슷하지만, 저 어마어마한 추진력과 막가파적인 면모와 거대한 덩치와 칠순에도 반짝이는 노랑머리(금발) 등등 그 역시 대륙의 힘이겠지. 젊은 날의 그를 보면, 또 (그때는 안 봤지만) 오래 전 힐러리와 맞붙던 모습을 보면 왜 미국이 그를 선택했는지도 짐작이 된다.

 

https://ngs55.ru/text/incidents/2020/08/20/69430855/

사방이 다 떡대에 깡패 -_-;;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