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친구가 팟캐스트로 김영하의 책읽는시간을 다운 받고 있다며 리스트 중에 내가 좋아하는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의 『올리브 키터리지』와 '존 쿳시'의 『추락』이 있다고 했다. 그렇지만 나는 김영하에도, 그리고 팟캐스트에도 그다지 관심이 없어서 그냥 친구의 말을 듣기만 하고 말았는데, 오늘 오전에 잠깐 외근 나갈 일이 있어 어, 걸으면서 그걸 들어볼까, 싶어 사무실을 나서기 전에 가방에 있던 아이팟을 꺼내어 팟캐스트를 검색해 몇 개를 다운받았다. 그리고 사무실을 나와 빌딩의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무얼 들어볼까, 고민을 했다. 김영하가 책에 대해 소개를 해주고 감상을 얘기해주는걸까? 나는 아무것도 모르는채로 그저 그렇게만 짐작하고, 올리브 키터리지를 선택했다. 선택하여 터치를 누르는데 어쩐지 설레였다. 아, 이건 뭐지.

 

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오, 이건 감상을 얘기해주는게 아니라 순전히 그냥 책을 읽어주는 거였다. 꺅 >.< 신난다! 좋은데?! 나는 막 흥분했다. 아 좋다 조으다. 짱이다. ㅋㅋㅋㅋ 그런데 정말이지 얼마 되지 않아 좀 시큰둥해졌다. 김영하가 책 읽어주는 목소리가 그다지 썩......................내가 좋아하는 목소리가 아니네? 게다가 이 목소리는 올리브 키터리지에 어울리질 않아;; 그래서일까, 책의 내용에 집중이 되질 않고 겉돌았다. 아, 집중 안되네.

 

그래서 생각했다. 나는 누군가가 책을 읽어주는 걸 듣기 보다는 내가 책을 읽어주는 쪽을 더 좋아하는게 아닐까, 하고. 이 생각을 하자마자 너무너무 책을 읽어주고 싶은거다. 김영하가 읽어준다면 나도 읽어주겠다! 막 의욕이 앞서서 나도나도 팟캐스트로 올려야지, 다락방의 책 읽어주는 여자, 라고 해서 시그널도 깔고 아주 잘 읽어줘야지, 하는 생각이 막 샘솟아서 미치겠는거다. (이래뵈도 **은행의 지점장이 자기네 지점에 와서 직원들한테 말하기 교육 좀 시켜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은 적 있음 --V) 외근이고 뭐고 다 때려치고 어디 조용한데 들어가서 소리내어 책을 읽고 그걸 녹음하고 싶은거다. 그런데 나는 ㅠㅠ 팟캐스트에 어떻게 올리는지 몰라...나는 울트라슈퍼컴맹 ㅠㅠ (혹시 아시는 분 계시다면 좀 알려주세요. 저 진지해요.) 나 어쩐지 잘 읽을 수 있을 것 같은데...아........아쉬워. 나 진짜 하고 싶은데........

 

 

 

그러다가 이 책은 다른 남자가 읽어줬으면 좋겠다, 하는데 생각이 미쳤다. 그러니까 내가 좋아했던 그 남자. 그 남자 목소리라면 참 좋을텐데. 아니 그건 내가 그 남자를 좋아해서 그런건가? 갸웃 갸웃 하다가, 그와 통화했던 어느 밤의 기억이 떠올랐다. 늦은 밤이어서 나는 침대에 앉아 수화기를 들고 있었고, 그는 늦게까지 근무중에 나랑 통화를 했다.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다가 그 늦은 밤, 갑자기 사무실에 어떤 일이 생겨 그는 수화기를 입에서 조금 떨어뜨린 채로 자기보다 직급이 낮은 직원에게 무언가를 지시했다. 그런데 그가 그렇게 지시하는 말이 내게 작지만 또렷하게 들렸다. 나랑 통화할 때와는 다른 억양, 다른 말투, 다른 목소리. 그때 갑자기 그로부터 힘이 느껴졌다. 그와 함께 있는 어떤 이보다 그가 더 힘이 세다는, 그가 더 직위가 높다는, 그가 더 권력을 가졌다는 그런 느낌. 그 느낌이 내게 어떤 거부반응을 주는게 아니라 굉장히 섹시하게 느껴지는거다! 그 순간 심장이 벌렁벌렁 거리면서, 아, 나는 권력을 좋아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힘있는 자에게 끌리는가, 나는 강한 남자를 좋아하는 건가. 세상에, 어질어질해질 정도로 그 순간의 그가 좋아서, 그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 걸 듣고 나는 순간 쑝가서, 아, 정말 미치겠는거다. 그러나 나는 그에게 내가 그때 그런 마음이었다고, 그런 두근거림을 가지고 있었다고 지금까지 한 번도 말해주지 않았다. 그저 나만이 이렇게 가끔 떠올리면서 또다시 두근두근 할 뿐이다. 그 때 생각을 하면 정말 미칠것 같아.

 

 

그러다가 다시 김영하가 책 읽어주는데 집중을 하려고 하는데 마침 올리브가 디저트로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내오고 있는 장면을 읽어주고 있었다. 헨리가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고 말하고, 드니즈도 자신도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고 말하는 바로 그 장면. 나는 그 장면에서는 별 느낌을 받지 않았지만, 이 장면이 왜인지 이유는 모르겠는데 무척이나 좋다고 말했던 B 님이 떠올랐다. 바닐라 아이스크림, 이 장면, B 님이 엄청 좋아하는 장면인데...

 

 

 

그러자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에 대해 다른 식으로 생각해보게 됐다. 나는 그가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가 별로 좋지를 않고, 그래서인지 그 내용에 집중도 안되지만, 그가 읽어주는 걸 듣고 있노라니 내가 하고 싶은 어떤게 떠오르고, 내가 너무나 좋아했던 남자와 그에 대한 기억이 떠오르고, 이 책을 좋아한다고 말했던 친구가 떠올랐다. 그러니 이것은 퍽이나 의미있는 게 아닌가. 김영하가 주려고 했던 의미와 내가 받은 의미는 전혀 다를지 몰라도, 내 의미는 어차피 내가 만드는 것 아닌가. 김영하는 거기에 아주 중요한 매개체를 제공해 주었다.

 

 

미처 다 듣지 못하고 정지를 누른 그 때, 그 순간은, 봄이었다. 

 

 


댓글(27)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2012-04-26 2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잠깐, 잠깐. 바닐라 아이스크림, 그 장면을 김영하가 읽어줘요? 그런데 김영하의 목소리는 별로구요? 스마트폰에 받아둔 김영하 팟캐스트 다 지워야겠군요. 전 작품 설명해 주는줄 알았어요 ㅜㅜㅜㅜ 요즘 깨닫게 됬는데요, 전 소설을 어떤 장면들로 기억하는 것 같아요. 문장이 아니라. 그 바닐라 아이스크림 장면도 막 영상이 그려져요. 근데 그 장면을 귀로 듣는 건.....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 됬어요, 에잇.

아 그리고 전 읽어주는 소설 별로예요. 오디오북도 싫어요. 나의 상상력을 방해해요 ㅠㅠ 팟캐스트 지우러 갑니다. 휑 ==3

... 2012-04-27 00:20   좋아요 0 | URL
아, 근데 다락방님. 정확한 장면은 이래요. 디저트가 건네지자 드니즈가 (먼저)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고 해요 ("Vanilla's my favorite"). 그러자 올리브는 (시큰둥하게 여겨짐) 그래요 ("Is it"- 이 문장엔 물음표도 없어요), 하고 말하죠. 근데, 헨리 키터리지는 대답하죠, "Mine, too"라고. 그 장면에 깔린 긴장~~ 완전.... !!!

다락방 2012-04-27 22:52   좋아요 0 | URL
브론테님. 팟캐스트 지우기 전에 한번만 들어보세요. 네? 그리고 브론테님은 어떠셨는지 말씀해주세요. 저도 누군가 책을 읽어주는 것에 집중할 수 없는 타입인 것 같아요. 영 겉돌더라구요. 물론 목소리가 마음에 들질 않긴했지만, 목소리가 좋았다면 저는 그 목소리 좋은 남자한테 빠졌지 책 내용에 빠졌을 것 같진 않아요. 그래서 아마 앞으로 팟캐스트를 더 들을 것 같진 않아요. 새벽의 약속과 추락을 다운받아 두었는데...

그렇지만 저는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는 독일어판 오디오북으로 갖고 싶어요. 언젠가는 꼭 장만할거에요. 꼭.

아, 그런데 저는 그 책을 읽었고 또 김영하가 읽어주는 걸 듣기도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헨리가 먼저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생각했네요. 이 허접한 기억력. ㅜㅜ 브론테님이 원서로 설명해주시니, 무엇을 말씀하시는지 알 것 같아요. 그래도,

팟캐스트 한 번만 들어봐주세요. ㅠㅠ

하루 2012-04-26 2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전 김영하의 목소리는 책을 읽어주는데 정말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참고로 전 김영하 작가 팟케스트 애청자라는 :)

다락방 2012-04-27 22:53   좋아요 0 | URL
하루님이 애청자이신건 제가 예전부터 알고 있었죠.
김영하의 목소리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누가 읽어주는 책 내용에는 집중할 수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추락만 한 번 더 들어볼까 어쩔까, 고민중이에요. 아주 살짝.

마늘빵 2012-04-27 0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걸 위해서는 일단 맥북을 사고, 괜찮은 마이크를 하나 사야 하고, 음음, 그리고... 나도 해보고 싶더라구요. 그 다음은 잘 몰라서 안 했어요. 헤헤.

다락방 2012-04-27 22:53   좋아요 0 | URL
맥북과 마이크...............를 사야 해요? 진짜?
맥북 대신 넷북은 안되나요 -_-
생각보다 어려운 거였군요. 포기포기. 포기가 빠른 다락방 ㅜㅜ

blanca 2012-04-27 09: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당장 들어봐야겠어요. 올리브키터리지라니요! 다락방님 우선 여기에서부터 한번 올려 보시면 어떨까요? 정말 마음에 드셨던 대목을 다락방님의 목소리로 한번 들어보고 싶어집니다. 저도 목소리에 아주 약합니다. 좋은 목소리를 가진 사람은 그냥 첫인상에 백 점을 줘 버린답니다.^^ 김영하 목소리를 못 들어봤네요. 저는 편애하는 작가라 궁금해집니다. 팟캐스트 들어볼게요.

다락방 2012-04-27 22:55   좋아요 0 | URL
블랑카님, 팟캐스트 들어보시고 어떠셨는지 글 써주세요. 글 쓰기가 부담스러우시면 여기 오셔서 말씀해주셔도 되구요.

안그래도 저도 유튜브를 통해 여기다 일단 한 번 올려볼까, 하고 생각했거든요. 제가 책 읽어주는거요. 그런데...문제는............저는 유튜브에 올리는 방법도 몰라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 확실히 컴맹이 살기에는 좀 어려운 세상이긴 해요. orz

달사르 2012-04-27 1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아. 저도 팟캐스트에서 김영하 나오는 거 보긴 봤는데 뭐지? 하고 걍 지나쳤더랬어요. 올리브 키터리지. 꺅!
저도 퇴근하고 한번 들어봐야겠어요. 저런 낭독은 음색이 중요한데 말이저.

목소리는..한때 목소리만으로 사랑에 빠져버린 어린 시절이 있었더랬죠. 히..다락방님의 팟캐스트를 들어볼 기회가 생긴다면 다락방님의 매력 포인트가 하나 더 추가되는 건가요? ^^

올리브키터리지는 어느 부분을 낭독해주던가요?

다락방 2012-04-27 23:06   좋아요 0 | URL
달사르님, 김영하의 목소리는 나직하다기 보다는 굵어서 올리브 키터리지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저는 듣자마자 생각이 들더라구요. 조금 더 나직한 목소리였으면 어땠을까 싶어요. 달사르님이 듣게 되시면 어떤 생각을 하실지, 무엇을 느끼실지 궁금해요. 후훗.

저 역시 목소리만으로 사랑에 빠져봤던 경험이 있어요. 그리고 그게 얼마나 부질없는지도 잘 알고있죠. 아하하하하하하하하.

제 매력포인트가 될 지, 제 점수를 깍아 먹을지는...아무도 알 수가 없죠 ㅠㅠ 제 목소리를 듣고 달사르님은 즐찾을 빼버릴지도 몰라요. ㅠㅠ


김영하가 낭독해준 부분은 제일 첫 부분이었어요. [약국] 이요. 헨리 키터리지의 이야기. 늘 머릿속으로 당신에게 말해요, 그 단편이요. 거기까지 읽어줬는지는 모르겠어요. 듣다 말았거든요.

레와 2012-04-27 1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팟케스트 제목으로 '다락방의 다락방' 어때요?! ^^


달사르 2012-04-27 11:55   좋아요 0 | URL
레와님 댓글에 추천 하나요~

야클 2012-04-27 13:28   좋아요 0 | URL
'다락방의 고기가 있는 서재'는 안되겠지요?
씨그널뮤직이 흐르고 광고는 로레알. "저는 로레알을 써요. 난 '소주'하니까... " -_-

김영하작가가 정식 소설가로 데뷔하기 전엔 학교동문회보에 시시껄렁한 꽁트나 무협물 같은 걸 연재했었는데, 사실 그때도 나는 참 재미있게 읽었다는... ^^

아무개 2012-04-27 19:45   좋아요 0 | URL
레와님, 야클님 댓글에 추천 백개!!!! ^^

다락방 2012-04-27 23:07   좋아요 0 | URL
우앙. 이 무리는 제가 책 읽어주는 것에 긍정적이로군요! 좋으네 ㅋㅋㅋㅋㅋㅋ 근데 맥북을 사야하는가봐요. 전 넷북을 가지고 있는데....orz

다락방의 다락방도,
다락방의 고기가 있는 서재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좋네요. 히히히히히.


(아니, 야클님 제가 소주만 마시는 줄 아십니까?!)


저도 하고 싶어요.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거에요. :)

오와 2012-04-27 15: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다락방의 다락방 하면 좋겠어요.
진짜 들을 건데..

다락방 2012-04-27 23:08   좋아요 0 | URL
에이...그러다가 목소리 안 좋으면 한 번 듣고 세이 굿바이 하시려구요? ㅎㅎ

당고 2012-04-27 22: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전 다락방 님이 읽어줬으면 좋겠어요.
팟캐스트 하시면 안 되나요?

다락방 2012-04-27 23:08   좋아요 0 | URL
제가 방법만 안다면 하고 싶습니다, 당고님!!!! 진심입니다!!!!!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2-04-28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리브키터리지!! 저 당장 찜했어요. 점자도서관 낭독녹음도서로요.
정말이지 그 아름다운 문장을 잘, 아주 잘 낭독해보고 싶어요.^^ 불끈! 고마워요.
팻캐스트는 맥북이 없으니 포기.ㅎㅎ

다락방 2012-04-30 20:29   좋아요 0 | URL
올리브 키터리지는 정말이지 아주 잘 낭독해보고 싶은 책이긴 해요.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도 잘 읽어보고 싶은데, 그건 남자랑 같이 읽어야만 할 것 같아서..........

프레이야님, 정말 아주 잘 낭독해보세요! 프레이야님이 읽어주는 책을 듣는 분들이 그 책을 아주아주아주아주 좋아했으면 좋겠어요. 프레이야님의 목소리 때문에 말이죠.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2-05-01 00:37   좋아요 0 | URL
히히 새벽세시는 낭독했지요.^^
레오의 목소리 내기가 쉽지 않았어요.
제 안에 남자 여자 목소리 두 개가 다 있으면 좋겠어요.
저는저는 다락방님의 목소리가 아주아주 근사할 거라 상상되어요. :)

가연 2012-04-29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팟캐스트..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5년 전 쯤에 되게 유행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ㅎㅎ 요즘 스마트폰 앱이 있으니 한 번 찾아보는 것은 어떠세요? 일단 팟캐스트는 뭐어.. 기본적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서 올리는 것이니깐.. 물론 그러다보면 마이크도 구입하게 되고 그럴 수도 있지만ㅋㅋ

다락방 2012-04-30 20:30   좋아요 0 | URL
마이크만 구입하는거면 어떻게든 해보겠는데 맥북을 구입해야 한다고 해서...맥북이 아니어도 상관없지 않을까요? 바쁜거 좀 끝나면 정말 알아봐야 겠어요. 너무 읽고 녹음하고 싶단 말입니다!! ㅎㅎ

가연 2012-05-01 10:22   좋아요 0 | URL
맥북은 그다지 상관없을걸요..ㅎㅎ 맥북은 그냥 노트북이잖아요, 풋. 아, 아이팟이랑 연동하려면 필요한건가? 근데 어차피 컴퓨터로도 들을 수 있으니깐 별로 상관없을테구, 중요한건 녹음한 파일을 올릴 서버인데, 포딕스나 아이블러그같은데 쓰면 무료서비스로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너무 옛날에 해봐서 잘 모르겠네요.. 검색하다가 이 기사를 찾았는데ㅎㅎ http://www.m.betanews.net/article/553985 도움이 되려나요 ㅎ

다락방 2012-05-03 14:36   좋아요 0 | URL
꺅 >.<
가연님 최고 최고! 저 지금 기사 링크 따라가서 읽어봤는데요, 오, 할 수 있겠어요. 15분가량만 녹음하면 무료로 이용도 가능할 것 같아요. 우앗. 완전 좋다. 가연님 진짜 최고. 저 해볼래요.

일단 마이크를 좀 사야겠네요. 후훗.